2
부산메디클럽

[이상용의 시네 아고라] 영화의전당 가는 길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1-10-17 19:44:06
  •  |  본지 2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제1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폐막식이 열린 지난 14일 낮에 내린 비로 영화의전당 시설물에서 비가 새고 있다. 국제신문 DB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진행되는 영화의전당으로 가기 위해 택시를 탔다. 행선지를 말하자 택시기사는 대뜸 "물이 샌다면서요?"라고 말을 건넸다. 결산 기자회견장에서 나왔던 이야기가 새 건물에서 비가 샌다는 것으로 집중 보도된 모양이다. 이후 영화의전당으로 오는 짧은 시간 동안 핵심은 '물'이 아니라는 것을 설명하느라 입이 분주해지기 시작했다.

단순히 건물에 물이 새는 문제였다면 폐막식 기자회견장에서 나오지도 않았을 이야기였다. 해외 게스트는 물론이고, 영화의전당을 방문한 많은 사람들은 아름답고 놀랍다는 말을 반복적으로 해댔다. 건물의 화려함 덕분에 올해의 영화제는 또 한 번의 성공이라는 축배를 들 만했다. 그런데 오랫동안 영화의전당이 보여준 비협조적인 태도는 곳곳에서 위기를 만들어 내었다. 개막작 기자회견은 물론이고, 올해 가장 중요한 게스트 중 하나인 뤽 베송 감독이 등장하였을 때 마이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이야기는 여러 번 언급된 사례일 것이다.

필자는 이 상황을 직접 경험하지는 못했다. 개인적인 차원의 사례는 중극장에서 '플래쉬 포워드' 작품 상영 후 감독과 함께 대화하기 위해 등장하였을 때였다. 정확히 4분간 마이크는 들어오지 않았다. 무대 아래에서는 자원봉사자들이 분주히 뛰어다녔고, 4분 뒤에야 비로소 대화를 시작할 수가 있었다. 행사를 마친 후 담당자를 불러 사태를 확인했다. 극장안의 시설을 관리하는 사람들은 영화의전당 측 소속인데, 이따금 답이 없거나 연락이 제대로 되지 않아 생기는 문제라고 했다.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가 없었다. 영화제는 긴급 상황에서 모든 긴장을 늦추지 않는데 말이다. 뤽 베송 감독 행사 당시에도 15분 정도 행사가 지연되었는데, 전당 담당자는 시스템을 가동한 후 "5분 밖에 늦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한다. 세상에 5분밖에 라니. 우리에게는 1분의 멈춤이 대형 사고인데 말이다.

이러한 일들은 이미 예고된 것이기도 하다. 애초의 계획은 늦어도 9월 초에는 영화제 사무실을 영화의전당으로 이동하는 것이었는데, 그것이 불가능해진 탓에 사무실은 과거와 마찬가지로 수영만 요트경기장에 위치하였다. 이러한 조짐은 개막식을 이틀인가 삼일 앞두고 다시 한 번 일어났다. 메인 카탈로그를 포함한 게스트와 프레스에게 나눠줄 용품들을 꾸리고 있는데, 엘리베이터가 작동하지 않았다. 아무리 연락을 해 보아도 담당자를 확인할 수가 없었다. 아홉시가 넘은 시간에 영화의전당을 찾았을 때 자원봉사자들이 무거운 메인 카달로그 박스를 비롯하여 '게스트 패키지'로 들어갈 물품들을 계단마다 줄을 서서 손과 손으로 나르고 있었다. 예상치 못한 상황이었다.
아주 큰 도움을 바랐던 것 같지는 않다. 다만, 관객들이나 게스트가 보기에 영화의전당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의 책임은 영화제의 소임이 된다. 영화제 측과 동일한 긴장감을 가져달라고 강요할 수는 없는 일이겠지만 사인에 맞춰 마이크를 켜고, 시설 이용에 도움을 주는 것이 영화의전당 측에 크게 손해날 일일까. 적극적인 협조가 없는 상태에서 16회 영화제가 끝났다는 사실만으로도 '기적'이라 부를 수 있을 것이다. 대서특필된 기사와 달리 사태의 핵심은 비로 인한 '물'이 아니라 '협조' 내지는 '공조'라 부르는 마음의 문제였다. 적극적인 협조가 있었다면 새는 비조차 마음으로 막을 수 있었을 것이다.

   
궁극적으로 이것은 영화제 스스로에게도 던져진다. 올해 부산을 여러 번 찾아왔던 많은 게스트들은 영화제의 초심을 강조했다. 영화제의 인간미가 사라진다고 하는 지적도 있었다. 거대해진 배경만큼이나 옹기종기 모여드는 분위기를 연출하기가 어려웠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많은 서구인들이 부산에서 동양의 정취를 찾으려고 한다. 이 환상을 어떻게 조정하느냐는 앞으로 부산영화제의 색깔이 완성되어가는 것과 문제를 같이한다. 올해는 안으로나 밖으로나 커다란 질문거리를 던져 준 해였다.

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양산 단풍콩잎장아찌
해양문화의 명장면
설탕 제국주의 : 해양공간의 교류가 만든 일상의 변화
국제시단 [전체보기]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단풍 들어 /정온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MC 이휘재 vs 성시경 ‘미식여행’ 승자는
위기 이겨낸 기업…비법은 직원 기살리기
새 책 [전체보기]
사랑은 죽음보다 더 강하다 外
마거릿 대처 암살 사건(힐러리 맨틀 지음·박산호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자살에 이르게 한 심리흔적
현실에서 음악가로 산다는 것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무자연(舞自然)-점화시경, 장정 作
木印千江 꽃피다-장태묵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31가지 들나물 그림과 이야기 外
아이가 ‘다름’을 이해하는 방법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마루나무비 /박옥위
샛별 /정애경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35기 KBS바둑왕전 준결승전
2016 이민배 본선 4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허세 대신 실속 ‘완벽한 타인’ 배워라
봄여름가을겨울, 음악과 우정의 30년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부산, 영화를 만나다’로 본 독립영화의 면면들
암수살인과 미쓰백…국민 국가의 정상화를 꿈꾸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가슴에 담아둔 당신의 이야기, 나눌 준비 됐나요 /정광모
가족갈등·가난, 우리 시대 청춘들 삶의 생채기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눈물과 우정으로 완성한 아이들 크리스마스 연극 /안덕자
떠나볼까요, 인생이라는 깨달음의 여정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영화철학자’ 잉그마르 베르히만의 패션·예술 유산 한곳에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1월 16일
묘수풀이 - 2018년 11월 15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至虛恒也
虛壹而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