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골프대회
부산메디클럽

'록 피서' 삼락공원 시대 열다

부산국제록페스티벌 결산

  • 국제신문
  •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 2011-08-08 20:04:57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5~7일 사흘간 부산 사상구 삼락강변공원에서 열린 제 12회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은 총 7만 여 명이 참가해 성공 가능성을 보여줬다. 사진은 지난 6일 밤 록밴드 부활 공연에서 열광하고 있는 팬들의 모습. 박수현 기자 parksh@kookje.co.kr
- 새로운 무대·접근성… 7만여명 열광
- 국내 밴드 육성·프로그램 개발 과제

부산국제록페스벌이 삼락강변공원시대를 열면서 성공 가능성을 확인했다. 어떻게 하면 더욱 발전시킬 수 있을지, 고쳐야 할 부분은 무엇인지 올해 축제를 통해 배웠다. 이제는 실천만이 남았다.

■삼락공원은 록의 해방구

올해로 12회째. 그동안 광안리해수욕장(1~2회)과 다대포해수욕장(3~11회)에서 개최하다 올해 삼락공원으로 둥지를 옮겼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단순하게 수치만 놓고 보면 사흘 동안 삼락공원을 찾은 팬들은 총 7만여 명에 달했다. 이는 경찰이 추산한 보수적인 집계로 지난해 주최측이 넉넉하게 잡은 6만 명보다 최소 1만 명 이상이 증가했다.

먼저 삼락공원은 록의 축제를 개최하는 데 최적의 장소였다. 수 만 명의 마니아들이 마음껏 뛸 수 있을 만큼 넓었다. 또 다대포에서는 여러가지 제약으로 설치가 힘들었던 새로운 무대도 세울 수 있었다. 록음악을 제대로 연주하고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 것이다. 첫 날 무대에 섰던 'YB'의 윤도현은 팬들에게 "다대포와 삼락공원 중 어디가 좋냐?"고 노골적으로 물었고 "삼락공원"이라는 답을 듣자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삼락공원은 집약되는 느낌이어서 좋다"고 평가했다. 다른 밴드들도 한결같았다. 또 편리한 접근성도 큰 기여를 했다. 지하철 역에서 걸어 15분 거리에 위치한 삼락공원의 위치는 최고 강점이다. 이 때문에 젊은이들 뿐만 아니라 동네 주민들까지 축제에 참여할 수 있었다.
■정체성을 고민해야 할 시기

이제는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이라는 명칭 중 '국제'를 붙여야할 지 검토해야 한다. 비슷한 시기에 열리는 지산밸리 록페스티벌과 인천펜타포트 록페스티벌에 '국제'라는 이름은 없다. 세계적으로도 유명한 록페스티벌에 없는 '국제' 명칭이 유독 부산에만 있다. 하지만 명색이 국제록페스티벌인데도 국제적인 밴드는 올해도 없었고 역대 라인업을 봐도 거의 눈에 띄지 않았다. 반면 지산과 펜타포트는 '국제'라는 이름이 없어도 세계적인 밴드들이 줄줄이 참여했다. 지산과 펜타포트는 하루 관람료가 최소 8만8000원에 달할 만큼 비싸다. 그 돈으로 외국의 유명 밴드를 초청하는 것이다. 부산은 입장료 없이 무료다. 부산시의 예산 4억 원으로 축제를 치러내기 때문에 세계적인 밴드 초청은 엄두도 못내고 있는 형편이다.

삼락공원을 찾은 음악평론가 강헌은 "부산 록페스티벌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고가의 입장료를 받는 것보다 지금 형태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그러기 위해서는 이름 뿐인 국제록페스티벌 대신 실력있는 국내 밴드들 위주로 꾸려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부산록페스티벌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지금처럼 하나의 무대에서 공연만 펼치는 단조로운 프로그램에서 탈피해 여러 무대에서 다양한 밴드가 자유롭게 연주하고 단 3일 만의 축제로 그칠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국내 록밴드들을 육성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도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환경콘서트
독후감 공모전
부산관광 UCC 공모전
썸타는 청춘
김형찬의 대중음악 이야기
록 르네상스의 막후인물 서병후
불교학자 강경구의 어디로 갑니까
기적과 신통력과 불교
국제시단 [전체보기]
수박화채 /정미혜
그늘 /이정모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오직 걸을 뿐, 오직 볼 뿐
모순, 인간관계를 관통하는 핵심
방송가 [전체보기]
포맷 새 단장…족발-닭발 맛 대결
올림픽 성지서 느끼는 올림픽 정신
새 책 [전체보기]
길 위의 수학자(릴리언 리버 글·김소영 옮김) 外
남자를 포기한 여자들이 사는 집(카린 랑베르 장편소설·류재화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69편의 '하품' 담은 시사수필집
여행가 니콜라 부비에의 첫 기록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침묵의 이야기-류동필 作
심안의 흐름-김운규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일제강점기 그들의 다른 선택 外
짚풀공예로 본 조상의 삶과 지혜 外
연극이 끝난 후 [전체보기]
'실종'
'파출소 난입사건'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아직도 거기 있다-부곡리 /이우걸
뻐꾹새 /민병도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0회 농심신라면배 통합예선
제14기 GS칼텍스배 본선
이주의 공연정보 [전체보기]
춤탈극 '박타령' 外
뮤지컬 '영웅을 기다리며' 外
정한석의 리액션 [전체보기]
사실은 그 블랙홀 속에…'크리피:일가족 연쇄 실종 사건'
이야기꾼의 영화 '마이 리틀 자이언트'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중국 문화에 새겨진 색깔들 /정광모
이 만남은 기적!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침묵을 지킬 수는 없었니?
등골이 오싹해지는 섬세한 묘사
현장 톡·톡 [전체보기]
아재도 엄마도 "소리 질러"…빗속 더 뜨거웠던 록 열기
한달이나 연기된 무대, 김빠진 느낌 어쩌지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6년 8월 30일
묘수풀이 - 2016년 8월 29일
안병화의 시사 한자성어 [전체보기]
赤地千里
九死一生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8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아마최강부
제18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아마최강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합천UCC공모전
예금보험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