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록 피서' 삼락공원 시대 열다

부산국제록페스티벌 결산

  • 국제신문
  •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  |  입력 : 2011-08-08 20:04:57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5~7일 사흘간 부산 사상구 삼락강변공원에서 열린 제 12회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은 총 7만 여 명이 참가해 성공 가능성을 보여줬다. 사진은 지난 6일 밤 록밴드 부활 공연에서 열광하고 있는 팬들의 모습. 박수현 기자 parksh@kookje.co.kr
- 새로운 무대·접근성… 7만여명 열광
- 국내 밴드 육성·프로그램 개발 과제

부산국제록페스벌이 삼락강변공원시대를 열면서 성공 가능성을 확인했다. 어떻게 하면 더욱 발전시킬 수 있을지, 고쳐야 할 부분은 무엇인지 올해 축제를 통해 배웠다. 이제는 실천만이 남았다.

■삼락공원은 록의 해방구

올해로 12회째. 그동안 광안리해수욕장(1~2회)과 다대포해수욕장(3~11회)에서 개최하다 올해 삼락공원으로 둥지를 옮겼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단순하게 수치만 놓고 보면 사흘 동안 삼락공원을 찾은 팬들은 총 7만여 명에 달했다. 이는 경찰이 추산한 보수적인 집계로 지난해 주최측이 넉넉하게 잡은 6만 명보다 최소 1만 명 이상이 증가했다.

먼저 삼락공원은 록의 축제를 개최하는 데 최적의 장소였다. 수 만 명의 마니아들이 마음껏 뛸 수 있을 만큼 넓었다. 또 다대포에서는 여러가지 제약으로 설치가 힘들었던 새로운 무대도 세울 수 있었다. 록음악을 제대로 연주하고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 것이다. 첫 날 무대에 섰던 'YB'의 윤도현은 팬들에게 "다대포와 삼락공원 중 어디가 좋냐?"고 노골적으로 물었고 "삼락공원"이라는 답을 듣자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삼락공원은 집약되는 느낌이어서 좋다"고 평가했다. 다른 밴드들도 한결같았다. 또 편리한 접근성도 큰 기여를 했다. 지하철 역에서 걸어 15분 거리에 위치한 삼락공원의 위치는 최고 강점이다. 이 때문에 젊은이들 뿐만 아니라 동네 주민들까지 축제에 참여할 수 있었다.
■정체성을 고민해야 할 시기

이제는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이라는 명칭 중 '국제'를 붙여야할 지 검토해야 한다. 비슷한 시기에 열리는 지산밸리 록페스티벌과 인천펜타포트 록페스티벌에 '국제'라는 이름은 없다. 세계적으로도 유명한 록페스티벌에 없는 '국제' 명칭이 유독 부산에만 있다. 하지만 명색이 국제록페스티벌인데도 국제적인 밴드는 올해도 없었고 역대 라인업을 봐도 거의 눈에 띄지 않았다. 반면 지산과 펜타포트는 '국제'라는 이름이 없어도 세계적인 밴드들이 줄줄이 참여했다. 지산과 펜타포트는 하루 관람료가 최소 8만8000원에 달할 만큼 비싸다. 그 돈으로 외국의 유명 밴드를 초청하는 것이다. 부산은 입장료 없이 무료다. 부산시의 예산 4억 원으로 축제를 치러내기 때문에 세계적인 밴드 초청은 엄두도 못내고 있는 형편이다.

삼락공원을 찾은 음악평론가 강헌은 "부산 록페스티벌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고가의 입장료를 받는 것보다 지금 형태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그러기 위해서는 이름 뿐인 국제록페스티벌 대신 실력있는 국내 밴드들 위주로 꾸려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부산록페스티벌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지금처럼 하나의 무대에서 공연만 펼치는 단조로운 프로그램에서 탈피해 여러 무대에서 다양한 밴드가 자유롭게 연주하고 단 3일 만의 축제로 그칠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국내 록밴드들을 육성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도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김두완 신부의 신앙 이야기
계시의 하느님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충남 당진 장고항의 실치
국제시단 [전체보기]
봄멀미 /원무현
벚꽃나무 당신 /손순미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삶이 괜찮기 위해 필요한 연습
나는 내가 입양한 아이를 생물학적으로 사랑한다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막내 삼총사’ 황광희·양세형·조세호 활약상
전직 검찰총장 성추행의 진실은
새 책 [전체보기]
지상에 숟가락 하나(현기영 지음) 外
귀환(히샴 마타르 지음·김병순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비즈니스 커뮤니케이터의 세계
2030을 위한 부동산 공부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White Throw-Aways 요조 우키타 作
Too much-박민경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화장실 혁명’이 지구촌에 필요한 이유 外
눈높이에 맞춘 ‘노동’ 의미와 가치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손수건 /이양순
태산 /김만옥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2009 한국바둑리그 하이트진로-티브로드
제13회 삼성화재배 본선 16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영화 관람료 1만 원 시대
20대 여배우가 안보이는 이유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가상현실의 문화인류학
영화 ‘곤지암’…장르 영화에 감춰진 정치성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커플 대실 되죠?”…폐쇄성 벗은 북한, 자본주의 입다 /정광모
페미니즘은 어떻게 남성과 연대해 나갈 수 있을까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늑대할머니는 한반도의 봄을 예견하신걸까 /안덕자
전쟁·빈곤…남의 고통에 연민만으론 부족하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서운암 뜨락에 모인 시인들…진달래꽃 따다 시를 구웠네
‘1950 대평동’ ‘깡깡 30세’…깡깡이마을 자부심 노래하다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4월 20일
묘수풀이 - 2018년 4월 19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物必有自然
條暢之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