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록 피서' 삼락공원 시대 열다

부산국제록페스티벌 결산

  • 국제신문
  •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  |  입력 : 2011-08-08 20:04:57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5~7일 사흘간 부산 사상구 삼락강변공원에서 열린 제 12회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은 총 7만 여 명이 참가해 성공 가능성을 보여줬다. 사진은 지난 6일 밤 록밴드 부활 공연에서 열광하고 있는 팬들의 모습. 박수현 기자 parksh@kookje.co.kr
- 새로운 무대·접근성… 7만여명 열광
- 국내 밴드 육성·프로그램 개발 과제

부산국제록페스벌이 삼락강변공원시대를 열면서 성공 가능성을 확인했다. 어떻게 하면 더욱 발전시킬 수 있을지, 고쳐야 할 부분은 무엇인지 올해 축제를 통해 배웠다. 이제는 실천만이 남았다.

■삼락공원은 록의 해방구

올해로 12회째. 그동안 광안리해수욕장(1~2회)과 다대포해수욕장(3~11회)에서 개최하다 올해 삼락공원으로 둥지를 옮겼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단순하게 수치만 놓고 보면 사흘 동안 삼락공원을 찾은 팬들은 총 7만여 명에 달했다. 이는 경찰이 추산한 보수적인 집계로 지난해 주최측이 넉넉하게 잡은 6만 명보다 최소 1만 명 이상이 증가했다.

먼저 삼락공원은 록의 축제를 개최하는 데 최적의 장소였다. 수 만 명의 마니아들이 마음껏 뛸 수 있을 만큼 넓었다. 또 다대포에서는 여러가지 제약으로 설치가 힘들었던 새로운 무대도 세울 수 있었다. 록음악을 제대로 연주하고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 것이다. 첫 날 무대에 섰던 'YB'의 윤도현은 팬들에게 "다대포와 삼락공원 중 어디가 좋냐?"고 노골적으로 물었고 "삼락공원"이라는 답을 듣자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삼락공원은 집약되는 느낌이어서 좋다"고 평가했다. 다른 밴드들도 한결같았다. 또 편리한 접근성도 큰 기여를 했다. 지하철 역에서 걸어 15분 거리에 위치한 삼락공원의 위치는 최고 강점이다. 이 때문에 젊은이들 뿐만 아니라 동네 주민들까지 축제에 참여할 수 있었다.
■정체성을 고민해야 할 시기

이제는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이라는 명칭 중 '국제'를 붙여야할 지 검토해야 한다. 비슷한 시기에 열리는 지산밸리 록페스티벌과 인천펜타포트 록페스티벌에 '국제'라는 이름은 없다. 세계적으로도 유명한 록페스티벌에 없는 '국제' 명칭이 유독 부산에만 있다. 하지만 명색이 국제록페스티벌인데도 국제적인 밴드는 올해도 없었고 역대 라인업을 봐도 거의 눈에 띄지 않았다. 반면 지산과 펜타포트는 '국제'라는 이름이 없어도 세계적인 밴드들이 줄줄이 참여했다. 지산과 펜타포트는 하루 관람료가 최소 8만8000원에 달할 만큼 비싸다. 그 돈으로 외국의 유명 밴드를 초청하는 것이다. 부산은 입장료 없이 무료다. 부산시의 예산 4억 원으로 축제를 치러내기 때문에 세계적인 밴드 초청은 엄두도 못내고 있는 형편이다.

삼락공원을 찾은 음악평론가 강헌은 "부산 록페스티벌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고가의 입장료를 받는 것보다 지금 형태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그러기 위해서는 이름 뿐인 국제록페스티벌 대신 실력있는 국내 밴드들 위주로 꾸려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부산록페스티벌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지금처럼 하나의 무대에서 공연만 펼치는 단조로운 프로그램에서 탈피해 여러 무대에서 다양한 밴드가 자유롭게 연주하고 단 3일 만의 축제로 그칠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국내 록밴드들을 육성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도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불교학자 강경구의 어디로 갑니까
모든 보시는 ‘법보시’
개봉영화 예고편.txt
영화 ‘택시운전사’ 조명부가 만든 ‘옥에 티’를 찾아라
국제시단 [전체보기]
꽃나무의 속내 -서상만
그리움의 입덧 /박미정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아빠, 뱃살 좀 빼지?
누구나 한 번은 저 강을 건너야 하리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그리스의 향기 ‘렘베티카’로 느낀다
매끄러운 미끄럼방지 포장도로 실태
새 책 [전체보기]
엔드 오브 왓치(스티븐 킹 지음·이은선 옮김) 外
별을 지키는 아이들(김태호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걷기로 재발견한 나란 존재
여행지서 읽기좋은 단편 28편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꿈속의 고향-조광수 作
채색된 실내-정보경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고양이·생쥐가 함께 떠나는 여행 外
동물 목숨을 거두는 저승사자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먹 /정용국
낮잠-지슬리*19 /정희경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회 비씨카드배 본선 32강전
제11기 맥심배 입신 최강전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리얼'이 남긴 것
JTBC 효리네 민박·비긴어게인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시대극의 유행
20년 시간 넘어 문화 현상이 된 '해리포터' 시리즈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만남서 이별까지…화첩에 담은 60년의 사랑 /정광모
명절 친척 잔소리 폭격에 고르고 고른 한 마디 "뿡"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할아버지는 왜 평생 귓병에 시달리시는 걸까 /안덕자
요가의 본질은 신체 단련 아닌 정신 수양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팻 배글리 “만평 보면서 한국 정치상황 더 궁금해져”
"일광에 동남권 문화사랑방 생겼다" 예술인들 환영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7월 21일
묘수풀이 - 2017년 7월 20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부산아마최강부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부산아마최강부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反中庸
齊家在修身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