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저스틴 비버, 뜬금없이 톰 크루즈에 결투 신청

“UFC서 한판 붙자” 이유 안밝혀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6-11 20:19:59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맥그리거 “대결 주선해 주겠다”

‘악동 팝스타’로 유명한 저스틴 비버(25)가 느닷없이 아버지뻘인 할리우드 대스타 톰 크루즈(56)에게 UFC에서 종합격투기 대결을 벌이자는 도전장을 던졌다

   
저스틴 비버(왼쪽), 톰 크루즈
비버는 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톰 크루즈에게 옥타곤에서의 결투를 신청한다. 톰, 이 대결을 거절한다면 넌 겁먹은 거고 넌 결코 그 오명을 씻지 못할 것’이라고 썼다. 이어 ‘누가 판을 깔아 줄 거지?’라고 물으며 세계 최대 규모 종합격투기(MMA) 단체인 UFC의 데이나 화이트 대표를 태그했다.

다음 날에는 크루즈가 주연을 맡은 영화 ‘파 앤드 어웨이’(1992)의 결투 장면에 등장하는 크루즈의 상대역에 자신의 얼굴을 합성한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비버가 무슨 이유로 톰 크루즈에게 결투 신청을 한 것인지는 의문이라고 CNN·BBC 방송 등 외신들이 전했다.

1억600만 팔로어를 거느린 비버가 트위터에서 내민 뜬금없는 결투 신청 소식은 삽시간에 퍼졌다.
은퇴한 UFC 간판스타 코너 맥그리거(31·아일랜드)는 “톰 크루즈가 이 대결을 받아들일 만큼 남자답다면”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가 대결을 주선해주겠다면서 거들고 나섰다.

누리꾼들은 정말 대결이 성사된다면 패배자는 비버가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크루즈는 50대의 나이에도 스턴트맨 없이 영화 ‘미션 임파서블’에서 높은 빌딩 옥상 사이를 뛰어다니고, 수많은 적을 물리치는 등의 고난도 액션 연기를 해내고 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도청도설] 북한의 에이즈
  2. 2“경솔…천박…허탈”…한국당 엉덩이춤 질타 봇물
  3. 3‘다뉴브강 참사’ 추모…헝가리 오케스트라의 한국가곡 합창
  4. 4실업급여, 평균 임금의 60%로 확대
  5. 5해운대고, 자사고 재지정 탈락
  6. 6세기의 ‘송송커플’…결혼 1년8개월 만에 파경
  7. 7동북아 바다…인문학으로 항해하다 <25> 일본 니가타항 탐방기
  8. 8쓰레기 줄이려 민락수변공원 조명 끈다니…시민 ‘황당’
  9. 9“주민 피부 와닿는 정책 펴라”…원로들, 오거돈 시장에 주문 쏟아져
  10. 10[서상균 그림창] 사방이 절벽…
  1. 1박원순에 고발 당한 조원진, ‘원숭이 인형’ 때리며 조롱 퍼포먼스
  2. 2‘한국당 엉덩이춤’ 장제원 SNS 심경고백 “울고싶다 속상한 하루”
  3. 3“경솔…천박…허탈”…한국당 엉덩이춤 질타 봇물
  4. 4문 대통령 시진핑 주석과 한중 정상회담
  5. 5부산 북구, 긴급상황 신고용 도로명주소 스티커 배부
  6. 6“주민 피부 와닿는 정책 펴라”…원로들, 오거돈 시장에 주문 쏟아져
  7. 7신평1동 「다문화가족과 함께하는 행복한 생신잔치」
  8. 8부산 서구 송도해양레포츠센터 민간위탁자 공모
  9. 9‘채이배 감금’ 의원 소환 통보…패스트트랙 수사 총선판도 흔드나
  10. 10제2부산신항(부산·경남)·원전해체연구소 유치(부산·울산)…원팀 빛났지만 민심 ‘미지근’
  1. 1부산 총인구 2034년 인천에 역전…30년 후 생산가능인구 절반으로
  2. 2“부산도 해저도시 개발 등 신산업 개척을”
  3. 3요트·서핑·케이블카 등 통합 할인쿠폰 나온다
  4. 4금융·증시 동향
  5. 5모든 설비투자 ‘법인세 납부연기’ 될 듯
  6. 6실업급여, 평균 임금의 60%로 확대
  7. 7벡스코·가덕도 일대서 ‘세계항로표지의 날’ 기념행사
  8. 8부산항 등 전국 3곳, 미세먼지 줄일 ‘육상전원공급설비’ 내년 시범도입
  9. 9부산 인구 2036년 300만 붕괴…2년 전 예상보다 9년 빨라진다
  10. 10원전해체 산업 키우는 향토기업들, 해외 노하우도 배운다
  1. 1서울은명초등학교 화재… “정규 수업 끝나 피해 줄어” “스프링클러 부분설치”
  2. 2부산 요란한 장맛비…최고 176.5㎜, 도로·주택 침수 피해
  3. 3 부산교육청 “해운대고등학교 자사고 지정 취소“
  4. 4사하구 괴정동 아파트 뒤편 옹벽 붕괴 사고..피해는 없어
  5. 5장마 본격 시작 27일(오늘)부터 주말까지 날씨 전망은?
  6. 6은명초등학교 화재로 2일 휴업…100여 명 학생 인명 피해 없었던 비결은
  7. 7임효준 “황대헌, 바지 벗겨지긴 했지만 성기 노출되진 않아” 비난 폭주
  8. 8강현석, 65만 원은 안 갚더니… “이승윤 형님 300만 원 감사합니다” SNS 자랑
  9. 9해운대고 자사고 탈락 ‘종합평가점수 54.5점’… 기준점(70점) 미달
  10. 10정헌율 익산시장 다문화가족 행사에서 “잡종”… 해명한다며 “튀기”
  1. 1전북-상하이 승부차기 끝에 패배...ACL K리그 전멸
  2. 2이기흥 체육회장, 역대 한국인 11번째 IOC 위원에 뽑혀
  3. 3윔블던 테니스 내달 1일 개막…'빅3' 강세 이어질까
  4. 4올림픽 유치 경쟁 크게 바뀐다…IOC, 개최 7년 전 결정 폐지
  5. 5양키스, 또 홈런…29경기 연속 팀 홈런 신기록
  6. 6코리아오픈 탁구 내달 2일 부산서 개막
  7. 7살아난 강정호, 시즌 6호 홈런 작렬…11경기 만에 손맛
  8. 82년째 웅크린 한동희…양상문 인내심도 동났다
  9. 9윔블던 테니스 내달 1일 개막…‘빅3’ 강세 이어질까
  10. 1029경기 연속 팀 홈런, 양키스 MLB 신기록
김정현의 중국인 이야기
중국 최초 여장군 ‘부호’
김정현의 중국인 이야기
최초의 정복 군주, 무정
  • 부산관광영상전국공모전
  • 시민초청강연
  • 번더플로우 조이 오브 댄싱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