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정은, 트럼프에 2차 북미정상회담 요청 친서”

백악관 샌더스 대변인 브리핑…“이미 조율 중” 개최 가능성 시사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9-11 19:29:33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했다고 백악관이 10일(현지시간) 밝혔다. 특히 백악관은 2차 정상회담이 이미 조율하는 과정에 있다고 밝혀 역사적인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이어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이른 시일에 실현될지 주목된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를 받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동의하지 않는 한 친서 내용 전체를 공개하진 않을 것”이라면서도 “친서의 주요 목적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또 다른 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하고 일정을 잡으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이에 열려있으며 이미 조율하는 과정에 있다”고 말해, 북미가 2차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한 논의를 시작했음을 시사했다.

김 위원장의 친서를 계기로 정상회담이 성사돼 북미가 다시 한 번 ‘톱다운’ 방식의 외교를 재가동할 경우, 교착 상태인 북미 비핵화 협상에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샌더스 대변인은 2차 정상회담이 워싱턴DC에서 열릴 가능성에 대해선 “자세한 사항이 있으면 알려주겠다”며 즉답하진 않았다. 그는 “하지만 우리는 뭔가 일어나길 원하며, 이미 실현되도록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4일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을 취소하면서 ‘비핵화 진전이 충분하지 않다’고 했다는 말에는 “맞다”고 확인하면서도 “그러나 다른 조치들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는 비핵화와 관련해 북한에서 추가 조치가 있었다는 의미로 해석돼,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가능성이 다시 커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백악관은 북한의 9·9절 열병식에 대해서도 “북한이 처음으로 핵무기를 강조하지 않은 열병식을 했다”면서 “신뢰의 표시”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