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일본 홋카이도 강진 피해지 나흘째 수색작업…최소 37명 사망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9-09 13:06:0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강진 당시 발생한 대형 산사태로 사실상 마을 전체가 매몰된 아쓰마초(厚眞町)에서는 사고 나흘째인 9일에도 실종자 3명에 대한 수색작업이 이어졌다.

   
강진으로 대형 산사태가 발생한 일본 홋카이도 아쓰마 지역에서 8일(현지시간) 구조대원들이 중장비를 동원해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홋카이도 재난 당국은 이날 오전 11시 기준으로 홋카이도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19명, 심폐 정지자 1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심폐정지자는 산사태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희생자로, 의사의 사망 확인이 이뤄지면 사망자로 공식 집계된다. 연합뉴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경찰과 소방대원, 자위대원, 해상보안청 요원 4천100여명은 이날도 중장비와 삽 등을 이용해 흙더미와 부서진 나무 잔해물을 치워나갔다.

재해 현장에서 생존율이 떨어지는 기준 시간인 ‘사고 후 72시간’(9일 새벽 3시 8분)이 지났지만, 구조대원들은 마지막 희망을 포기하지 않은 채 수색·구조 작업에 힘을 쏟았다.

실종자 가족과 주민들은 현장 주변에 모여서 실종자들의 생환을 기원했다.

이날 새벽까지 이번 강진으로 인한 피해는 사망 37명, 실종 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오전까지 20명이던 사망자 수는 아쓰마초에서 실종자들이 잇따라 흙더미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되면서 크게 늘었다. 부상자도 600명을 넘는다.
홋카이도내 철도와 공항도 정상화됐고, 강진 발생 이후 도내 전역에서 발생한 정전 사태도 화력·수력발전소가 속속 가동되면서 사실상 완전히 해소됐다.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강진으로 일시 폐쇄됐던 신치토세(新千歲)공항 국제선이 8일 다시 운영에 들어갔다. 사진은 귀국을 서두르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몰려들어 혼잡한 국제선 터미널. 연합뉴스
다만 오는 10일 기업체와 관공서 등의 출근이 재개되면 전기 수요가 갑자기 늘어나면서 정전 사태가 재발할 수 있다고 보고 일본 정부와 홋카이도전력측은 평소 사용량에 비해 20% 절전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강진으로 파손된 주택에 사는 주민 등 4천여명은 전날 밤에도 대피소에서 지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오전 이번 강진 피해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삿포로(札幌)와 아쓰마초, 아비라초(安平町)를 방문한다. 그는 이들 지역에 마련된 대피소도 찾아 지진 피해자들을 위로할 예정이다.

이번 강진으로 홋카이도 지역에 발이 묶였던 4천여명의 한국인 관광객은 전날부터 운항이 재개된 신치토세(新歲)공항 국제선 항공편을 통해 대부분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