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트럼프와 ‘맞짱’ 뜬 터키 환율 대폭락…신흥국 위기 오나

쿠데타 배후논쟁이 부른 무역전, 리라화 화폐가치 연일 추락세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13 19:39:48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글로벌위기 비화 가능성 낮지만
- 美와 관계 악화·경기침체 겹쳐
- 브라질·러시아 등 악영향 우려

터키 리라화 가치가 나날이 추락하면서 세계 경제에 미칠 악영향에 투자자들이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리라화 폭락 사태를 맞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흑해 연안 트라브존에서 지지자들을 만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리라화 폭락에 따라 터키의 외채 상환능력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터키와 교류가 많고 경제여건이 좋지 않은 신흥국들의 걱정이 커진다.

13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들에 따르면 경제 전문가들은 터키 위기가 당장 글로벌 금융위기로 비화할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독일 도이체방크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토르스텐 슬로크는 터키가 국내총생산(GDP)의 세계 총합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5%라며 부정적 여파가 크진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터키 증권시장에 유입된 외국인 자금이 겪을 수 있는 타격의 수준을 볼 때도 악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자산 2조 달러(약 2270조 원) 규모를 다루는 모건스탠리캐피털인베스트먼트(MSCI) 신흥시장 지수 중 터키의 비중은 1% 미만이고 현재 이마저도 줄어드는 추세다. 중국에 대한 익스포저가 무려 30%라는 점을 고려할 때 그 영향이 상대적으로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는 면이 드러난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잇따른 경제 제재, 에르도안 정부의 경제 정책 신뢰 상실, 주요 경제대국의 무역전쟁 등 변수로 상황이 악화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신흥국의 환율 변화나 터키의 외채 상환 등의 추이를 주시하고 있다.

커먼웰스파이낸셜네트워크의 수석 투자전략가인 브래드 맥밀런은 현재 터키 위기의 직접 악영향이 관측되는 국가로 아르헨티나, 브라질, 러시아 등을 거명했다. 전문가들은 이들 신흥국이 터키와 가까운 관계를 유지하면서 제반 경제여건이 취약한 까닭에 가장 먼저 타격을 받는다고 보고 있다.

터키의 외환위기는 근본적으로 미국과의 관계 악화 때문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쉽게 풀리지 않을 악재로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이끄는 터키 정권과 미국은 다채롭고 복합적인 갈등을 겪고 있다.

터키가 쿠데타 시도의 배후로 지목한 미국계 펫훌라흐 귈렌에 대한 미국의 송환 거부, 터키가 테러집단으로 지목하는 쿠르드족에 대한 미국의 지원, 시리아 내전에서 미국의 적국인 이란, 러시아와 터키의 안보협력 강화 등이 난마처럼 얽혀있다.

전문가들은 1990년대 멕시코, 아시아 국가들의 외환위기와 비교할 때 터키의 상황이 이런 면에서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크레디트스위스그룹의 국제통화전략실장인 샤하드 잘리누스는 “외환위기 때 시장의 대전제는 미국이 도우려 할 것이라는 점이었다”며 “이제 더는 그 전제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