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돌변한 트럼프 “이란, 대화하자”

김정은과 만남 예로 들며 사실상 정상회담 제안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7-31 19:48:14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최근 거친 말 폭탄을 주고받은 하산 로하니(사진) 이란 대통령과 언제든 만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의 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예로 들어 ‘회담 신봉론’을 거듭 피력하며 이란이 만날 준비만 돼 있다면 자신은 언제든 만날 수 있다고 밝힌 것이다. 이에 따라 미국의 지난 5월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탈퇴 이후 극한 대립을 보였던 두 나라가 벼랑 끝에서 극적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란이 긴장 완화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가. 북한, 러시아 정상과 각각 만났는데 이란 대통령과는 어떤 조건에서 만날 의향이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나는 누구와도 만날 것”이라며 “나는 회담에 대해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전쟁과 죽음, 기아, 그리고 다른 많은 것들의 가능성에 관해서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만나는 건 잘못된 게 전혀 아니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거론, “여러분이 알다시피 우리는 김 위원장과 만났다”며 “그리고 9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가 없었고, 인질들이 돌아왔고 매우 긍정적인 수많은 일이 일어났다”고 거듭 주장했다.

지난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도 “물론 가짜뉴스는 그런 식으로 보도하지 않았지만, 나는 러시아의 푸틴 대통령과 정말 좋은 회담을 했다”며 “미래라는 관점에서, 안전과 경제적 발전이라는 관점에서, 이스라엘 보호와 모두에 대한 보호라는 관점에서 정말 좋은 회담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지난 11∼12일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대해서도 “아주 좋은 회담을 했다”며 “그래서 나는 회담을 믿는다. 나는 단연코 이란과 만날 것이다. 그들이 만나길 원한다면…”이라고 밝혔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