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애플워치 세계 판매량, 스위스시계 앞질러

작년 4분기 800만 대 출하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2-11 19:04:33
  •  |  본지 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애플이 스마트폰에 이어 세계 시계 시장까지 점령할 태세다. 애플의 스마트 시계인 애플워치의 판매량이 ‘시계 왕국’이라고 불리는 스위스의 총 시계 수출량을 앞질렀다고 비즈니스인사이더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지난해 애플워치의 총 출하량은 1800만 대로 집계됐다. 지난해 9월 새롭게 출시된 ‘시리즈3’의 선전에 힘입어 전년 대비 54% 넘게 증가한 것이다. 특히 지난해 4분기에만 800만 대가 출하돼 분기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애플워치는 지난해 4분기 판매량에서 사상 처음으로 스위스를 앞질렀다. 스위스는 고급시계의 대명사인 롤렉스와 오메가는 물론 세계 최대 시계 제조업체인 스와치를 보유한 시계 최강국이다.

스위스시계연합(SWF)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스위스산 시계의 총수출량은 212만대로, 지난 4분기에만 673만 대가 전 세계에서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스마트워치를 만든 지 4년밖에 안 되는 애플이 수백 년간 시계를 제조해온 스위스를 앞지른 것은 주목할 만하다고 전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김해매거진 새창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