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미얀마, 로힝야족 식량 끊어 굶어죽이고 있다”

난민 10여명 AP통신과 인터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2-08 19:38:43
  •  |  본지 2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라카인주서 모든 경제활동 금지
- 불법 어로하다 죽임 당하기도

지난해 8월 불교국가인 미얀마 라카인주에서 이슬람교도인 로힝야족의 반군 단체가 핍박받는 동족을 보호하겠다며 경찰초소 30여 곳을 습격한 후 미얀마군은 대대적인 소탕전에 나섰다. 이 과정에 대량학살, 강간, 마을을 통째로 불태우는 이른바 ‘인종청소’가 자행돼 로힝야족 70만 명이 방글라데시로 피란했다.

당연히 미얀마를 비난하는 국제사회의 목소리가 커졌고, 미얀마는 테러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을 뿐이라며 인종청소 의혹을 부인했다.

이런 가운데 미얀마군과 불교도가 로힝야족을 사실상 감금해 굶겨 죽이려 한다는 주장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식량 공급 차단이 로힝야족을 몰아내기 위한 새로운 무기가 된 것이다.

최근 방글라데시로 피란한 난민 10여 명을 인터뷰한 AP 통신은 7일(현지시간) 라카인주에서 벌어지는 로힝야족의 심각한 기아 상황을 전했다. 군인들에 의해 마을에, 때로는 집에 사실상 구금된 로힝야족은 농경, 어로, 산림, 무역, 노동 등 먹을 것을 구하기 위한 모든 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난민들은 밝혔다.

난민들은 지난해 11∼12월 수확 철에 군의 지원을 받는 불교도가 자신들의 논에서 벼를 걷어가고, 소를 가져가는 것을 지켜보기만 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 5일(현지시간) 미얀마 국경을 넘은 압둘 고니(25)는 “불법 어로를 했다며 죽임을 당한 로힝야족의 시신들이 강물에 떠내려오는 것을 보고 ‘여기 있다가는 가족이 모두 죽겠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방글라데시로 몸을 피하기 전에는 바나나 나무줄기로 허기를 채웠고, 아무것도 먹지 못한 날도 있었다는 고니는 “감옥에 있는 사람도 하루 두 끼는 먹는데 그보다 더 심각했다”고 말했다.

국제인권단체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미얀마군이 지난해 11∼12월 로힝야족의 수확을 막았다고 밝혔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도 식량, 연료에 대한 접근 부족으로 로힝야족의 기아가 가중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