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일본, ‘독도는 일본땅’ 가르칠 과목 신설

2022년부터 고교 과정에 포함, 관련 교육 강화한 새 학습지침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1-31 19:24:08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센카쿠 등 분쟁지역 왜곡 노골화

일본 정부가 영토 문제 등을 다루는 새로운 과목을 만들고 교육 지침에 ‘영토 교육 강화’를 명기하는 방법으로,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왜곡 교육을 노골화할 전망이다.

요미우리신문은 31일 일본 정부가 2022년부터 실시되는 새로운 고교 학습지도요령에 영토와 안보를 교육하는 ‘공공(公共)’을 공민(일반사회) 분야 필수 과목으로 신설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가 정의한 바에 따르면 공공 과목은 ‘다양한 선택·판단을 할 때 활용할 개념과 이론, 공공적인 공간에 대한 기본적인 원칙을 이해하기 위한 과목’이다. 여기서 ‘공공적인 공간’은 영토를 뜻한다. 독도를 비롯해 일본이 주변국과 영토 분쟁 중이거나 영토 분쟁을 노리는 센카쿠 열도, 쿠릴 4개섬(일본명 북방 영토)이 자신의 땅이라는 주장을 학생들의 머릿속에 주입시키겠다는 의도다. 이외에 안전보장 문제, 국제공헌에 대한 일본의 역할, 정치 참가 등이 공공과목에서 주제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새 고교 학습지도요령에 교과서 제작·수업에 ‘영토 교육 강화’를 지침으로 제시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사회계(역사·지리·공민) 과목들과 관련해 “우리나라(일본)의 영토 등 국토에 관한 지도에 충실한다”는 내용을 넣을 방침이다.

한편 일본 정부는 전과목 공통으로 ‘주체적·대화적 심화 학습(액티브 러닝)’을 도입하는 내용도 새 고교 학습지도요령에 넣을 방침이다.
또 고교 학습지도요령 개정을 통해 일본사와 세계사를 융합한 ‘역사종합’과 환경문제 등 지구 규모의 과제를 배우는 ‘지리종합’을 신설한다.

학습지도요령에 이들 과목과 관련해 어떤 기준이 제시될지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일본 정부가 과거사나 영토 문제에 대한 왜곡을 시도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