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백인경찰 총에 또 흑인 사망…미국 인종갈등 재점화

진압 당시 동영상 공개되자 흑인 사회 반발…밤샘 집회

  • 국제신문
  • 유정환 기자
  •  |  입력 : 2016-07-07 19:53:48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진상규명·책임자 처벌 요구
- 법무부 위반여부 조사 예정

미국 백인 경찰이 흑인을 피살한 사건이 다시 발생해 전국적으로 분노가 일고 있다. 특히 경찰의 과잉 대응 의혹 등 진압 과정에 대한 여러 의문이 제기돼 파문이 예상된다.
6일(현지시간) 사건이 발생한 루이지애나 주 배턴 루지 거리에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시위대. AP 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CD를 팔던 흑인 남성 앨턴 스털링(37)은 전날 0시35분 미국 루이지애나 주의 주도인 배턴 루지의 한 편의점 바깥에서 경찰 2명에게 제압을 당하던 중 총에 맞아 숨졌다. 행인이 휴대전화로 찍은 당시의 동영상을 보면 스털링이 CD를 사려던 고객을 총으로 위협한다는 신고 전화를 받고 출동한 경관 2명은 편의점 밖에서 그를 발견하고 곧바로 체포했다. '땅바닥에 엎드리라'는 두 차례 경고 후 경관 한 명이 스털링을 덮쳐 자동차 보닛에서 땅바닥으로 밀어 넘어뜨리자 다른 경관이 합세해 그를 제압했다. 그러던 중 누군가가 "스털링에게 총이 있다"고 소리쳤고, 한 경관이 자신의 권총을 집는 게 동영상 카메라에 포착됐다.

사건 당일 오후에 이 동영상이 공개되자 많은 흑인과 지역 사회 지도급 인사들이 공분하고 진상 규명과 함께 경찰서장의 사임을 촉구했다. 미국 NBC 방송은 이 사건에 연루돼 직무 정지된 두 경관은 4년 차 블레인 샐러모니와 3년 차 하위 레이크라면서 둘 다 백인이라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두 경관이 모두 발포했는지, 한 명이 총을 쐈는지는 불분명하다면서 경찰은 스털링의 총기 소지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현장을 목격한 편의점 주인 압둘라 무플라히는 스털링이 경찰과 맞닥뜨렸을 때 권총을 들고 있는 것을 보지 못했고, 대신 한 경관이 총격 후 스털링의 주머니에서 권총을 꺼내는 것은 봤다고 증언했다. 무플라히가 직접 찍어 언론에 추가로 공개한 휴대전화 동영상에는 두 경관이 스털링을 제압하고 총이 발사되는 장면이 포착됐다. 스털링이 피를 흘린 채 땅에 누워있는 가운데 한 경관이 스털링을 향해 총을 겨누고 있는 모습도 잡혔다.

스털링은 20세 때 14세의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한 혐의로 체포돼 4년간 복역한 전과가 있다. 이 때문에 성범죄자로 등록돼 있고 2011년에는 불법 무기 소지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흑인 사회는 무턱대고 이뤄진 경찰의 야만적인 체포에 격앙했다. 최대 흑인 단체인 전미유색인지위향상협회(NAACP)의 코넬 브룩스 대표는 "사건 동영상을 지켜보기가 참 힘들지만 이를 무시하긴 더욱 어렵다"며 경찰의 폭력성을 문제 삼겠다고 공언했다. 동영상을 시청한 이들과 스털링의 친구, 가족 등 수백 명은 사건이 발생한 편의점 앞에 모여 밤샘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 '손들었으니 쏘지 마' '인종차별 경찰은 물러가라'와 같은 구호를 외치며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지나가는 차량들은 경적을 울려 연대감을 표시했다. 흑인 사회의 반발이 거세지면서 미국 법무부가 직접 나서 경관의 민권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사건 수사를 직접 이끌 예정이다. 워싱턴포스트는 올해에만 민간인 505명이 경찰의 총격에 사망했고, 이 중 122명이 흑인이라고 집계했다. 유정환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근교산&그너머 <1178> 여수 낭도 상산~섬둘레길
  2. 2부산 수제맥주 탐방 <3> 테트라포드 브루잉
  3. 3부산도시공사, 임대아파트 승강기 추가 설치 박차…‘시민 중심’ 핵심가치 실현
  4. 4도심 산책 여행 <1> 보수동 책방골목 탐험
  5. 5한소희 ‘부부의 세계’ 후유증 “사랑만으론 결혼 못 할 것 같아요”
  6. 6[조황] 군산권 참돔·우럭 ‘진한 손맛’
  7. 7㈜동일, 일광 들어설 리조트 ‘선샤인 베이’…해양수도 랜드마크 부푼 꿈
  8. 8불펜 수난 시대라 더 빛나는 거인 ‘철벽 삼총사’
  9. 9치타 아닌 배우 김은영 “연기가 자꾸 욕심나요”
  10. 10함양 대봉산 모노레일 시범 운행
  1. 1“부산 이미지 실추됐다” 오거돈 전 시장 상대 손배소 추진
  2. 2서범수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 확실시"
  3. 3주한미군기지 전국 세균실험 프로그램 운영 인력 모집 정황
  4. 4檢, 울산시장 선거캠프 선대본부장에 구속영장 청구
  5. 5檢, 울산시장 선거캠프 선대본부장에 구속영장 청구
  6. 6민주당 당선인 워크숍 개최. 윤미향은 불참
  7. 7김대근 사상구청장, 코로나19 극복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8. 8화명1동 통장협의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 동참
  9. 9이낙연, 내주 초 당권 도전 선언…문재인식 대권플랜 가동
  10. 10부산 초선 김미애 통합당 비대위원 꿰찼다
  1. 1부산도시공사, 임대아파트 승강기 추가 설치 박차…‘시민 중심’ 핵심가치 실현
  2. 2㈜동일, 일광 들어설 리조트 ‘선샤인 베이’…해양수도 랜드마크 부푼 꿈
  3. 3‘혁신도시 용역’ 발표 또 석연찮은 연기
  4. 4동원개발, 상반기 부산·대구·인천에 ‘프레스티지 아파트’ 1047가구 공급
  5. 5주가지수- 2020년 5월 27일
  6. 6금융·증시 동향
  7. 7
  8. 8
  9. 9
  10. 10
  1. 1경찰직장협의회준비위, 조선일보 ‘경찰 이파리 순경, 무궁화 경정에 대들었다’ 기사 반박
  2. 2‘동해선 철도 상생발전’ 부산·울산·경북·강원 업무 협약
  3. 3서구 남부민동 샛디산복마을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 개소
  4. 4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40명…수도권에만 36명
  5. 5“선풍기 동시 사용 자제·2시간마다 환기” 코로나 에어컨 지침 발표
  6. 6‘거짓말 학원강사’ 수강생의 가족도 확진
  7. 7낙동강서 검출된 다이옥산,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8. 8대구 오성고 3학년생 코로나19 확진 … 남산·능인·시지·중앙고도 등교 중지
  9. 9영도구 회전교차로서 RV차량 세탁소 돌진해 4명 부상
  10. 10사상구 라면스프 제조공장 냉동창고서 불…경찰 “전기적 원인으로 화재 발생한 듯”
  1. 1불펜 수난 시대라 더 빛나는 거인 ‘철벽 삼총사’
  2. 2‘15년 롯데맨’ 배장호 은퇴
  3. 3‘교체투입’ 백승호 분데스리가 2부서 첫 도움…소속팀 3-1 승리
  4. 428일 채리티오픈 개막…국내파 vs 해외파 2주 만의 재대결
  5. 5
  6. 6
  7. 7
  8. 8
  9. 9
  10. 10
우리은행
'환대의 도시'로 가는 길…명예영사에 듣는다
임수복 과테말라 명예영사
김정현의 중국인 이야기
천하통일 기반 다진 목공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