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하늘에서 `올챙이 비` 일본 전국으로 확산

돌풍 등 원인 오리무중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09-06-19 21:56:45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올챙이가 하늘에서 떨어졌다."

이달 초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반도에서 시작된 '올챙이 비' 소동이 일본 전국 각지로 확산하고 있다. 19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지난 4일 저녁 이시카와현 나나오시의 시민센터(읍·면·동사무소에 해당)의 주차장에서 직원이 '툭, 툭' 하는 소리가 들려서 나가 보니 비와 함께 하늘에서 올챙이가 떨어져 내렸다. 그 숫자만도 10마리가량이나 됐다고 이 직원은 말했다.

이후 북쪽으로는 도호쿠 지방에서 남쪽으로는 규슈까지 수십마리 단위로 죽은 올챙이가 비와 함께 하늘에서 떨어졌다는 목격자들이 나타났다. 일부 지역에서는 개구리와 작은 물고기도 섞여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바다나 강에 사는 물고기나 올챙이가 회오리 바람에 휩쓸려 올라가는 경우는 있지만 기상청에 따르면 당시 이들 지역에서 회오리 바람은 관측되지 않았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새가 떨어뜨렸다"는 설과 "돌풍으로 인해 날아온 것"이라는 등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나고야시 들새연구소의 한 직원은 "백로 등이 번식을 하는 기간을 맞아 새끼에게 주기 위해 올챙이를 물고 둥지로 돌아가다가 까마귀 등을 보고 놀라서 떨어뜨렸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다만 100여 마리가 떨어진 데 대해서는 설명을 하지 못했다.

와세다대 오쓰키 요시히코 명예교수(물리학)는 나나오시의 사례는 "수면 부근에 있던 올챙이가 돌풍에 휩쓸려 날아간 것 같다"면서도 "올챙이가 떨어지는 것을 직접 본 사람이 거의 없는 만큼 누군가 장난을 쳤을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도쿄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