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5중 안전장치’ 라더니 스크린 도어 파손에도 먹통

도시철도 4호선 휠체어 추락 때 감지 못하고 충돌 후에 비상제동

  • 국제신문
  • 신심범 기자
  •  |  입력 : 2019-09-22 19:23:07
  •  |  본지 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전차선 단전 안 돼 감전 위험도

지난 18일 부산도시철도 4호선 승강장에서 A(여·75) 씨가 전동휠체어와 함께 선로로 추락한 사고(국제신문 지난 19일 자 8면 보도) 당시 스크린 도어가 비정상적으로 열렸는데도 전동차의 비상 제동장치가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무인선으로 운용되는 특성상 ‘5중 안전장치’를 갖췄다는 도시철도 4호선이 곳곳에서 안전 관리에 허점을 노출해 시민 불안이 커진다.

22일 부산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3시5분 도시철도 4호선 영산대역 승강장에서 A 씨가 전동휠체어를 잘못 작동해 스크린 도어를 들이받았다. 이후 A 씨는 충격으로 벌어진 스크린 도어 아래쪽 틈으로 전동휠체어와 함께 선로에 떨어져 시민에 의해 구조됐다.

그러나 A 씨가 선로로 추락한 후에도 전동차는 운행을 멈추지 않았다. 당시 영산대역으로 진입하던 4152호 전동차가 멈춰선 시각은 오후 3시7분이다. 전동차의 비상 제동장치는 선로에 떨어진 전동휠체어와 충돌하고서야 작동했다. A 씨가 선로에 떨어진 뒤 2분 동안 전동차가 계속 달린 셈이다. 전동차는 정상적인 정차 지점을 5~7m 앞두고 멈췄다.

교통공사는 그동안 무인선인 4호선에는 5중 안전장치가 마련됐다고 설명해 왔다. 원칙대로라면 4호선 전동차는 정차 위치와 출입문 상태가 정상일 때만 출발하고, 열차 양측에 안내 레일이 설치돼 탈선 가능성이 없다. 또 전동차 전방에 장애물이 감지되면 자동 정지하고, 출입문이 잘못 열리면 전원을 자동 차단한다. 주요 장치가 이중으로 설치돼 유사시 예비 장치로 정상 운행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번 사고 때 이 5중 안전장치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스크린 도어의 비정상적 개방을 감지하는 센서가 도어 상단에 달려, 하부로 추락한 A 씨를 감지하지 못했다. 전동차가 전방 장애물을 감지하는 것 역시 현재 기술상 직접 접촉이 있어야만 한다”고 해명했다.

사고 당시 감전 위험이 컸다는 지적도 나온다. 4호선은 다른 노선과 달리 전차선이 선로 측면에 있다. 전차선에는 1500V의 전기가 흐른다. 이 때문에 사람이 떨어지면 곧바로 단전돼야 한다. 그러나 전동차는 A 씨가 선로에 추락 뒤에도 2분을 더 주행했다. 부산지하철노조 관계자는 “자칫하면 A 씨를 구하려던 시민도 위험할 뻔했다”며 “무인선의 안전체계가 얼마나 허술한지 여실히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신심범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경남 “정부 재난지원금과 중복지급 안해”…부산시도 검토
  2. 2부울경 40석 우세·경합지…민주 “12곳” 통합 “32곳”
  3. 3이탈리아 크루즈선 등 2척 부산항 입항 예정 ‘비상’
  4. 4근교산&그너머 <1170> 경남 거제 망월산~대금산
  5. 5“크게 신뢰 안 해”…부산 민주당 후보들 ‘여론조사 트라우마’ 지우기
  6. 6오늘의 운세- 2020년 4월 2일(음 3월 10일)
  7. 7부산시 청년 취업연수생 모집…일자리 기근에 경쟁률 ‘15 대 1’
  8. 8민주당 “마스크 민심 반등”…통합당 “정권심판 여론 확인”
  9. 9의료인력 부족에…부산시민공원·화명생태공원 ‘드라이브 스루’ 진료 중단
  10. 10‘백수’ 류현진·추신수, 일당 1억 이상→582만 원
  1. 1문 대통령 구미산업단지 방문 … “코로나19 이겨낸 모범 사례”
  2. 2한미 방위비협정 잠정타결, 이르면 오늘 합의 발표
  3. 3홍남기, G20회의서 “중앙은행간 통화스와프 확대” 제안
  4. 4오늘(1일)부터 4·15 총선 재외국민 투표 시작
  5. 5정부 “지난해 북송된 북한 선원들, 귀순 의향에 진정성 없었다”
  6. 6외교부 “일본의 한국 전역 입국거부 지정에 유감”…3일부터 시행
  7. 7 탈원전 유지냐 폐기냐…울산 총선 달구는 ‘탈핵 논쟁’
  8. 8한 달 만에 TK 찾은 문 대통령 “연대·협력으로 위기 극복 모범”
  9. 9경남도·시의원 3명 진주을 강민국 지지 선언
  10. 10“광역경제권 구축”…민주당 부울경 후보, 메가시티 띄우기
  1. 1정부 재난지원금 ‘하위 70%’, 건보료 납부액 기준 적용할듯
  2. 2 부산의료수학센터 문 열어
  3. 3금융·증시 동향
  4. 4주가지수- 2020년 4월 1일
  5. 5 BNK ‘부산 벤처투자센터’ 개소
  6. 6제457회 연금 복권
  7. 7
  8. 8
  9. 9
  10. 10
  1. 1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1명…20대 인도네시아 선원
  2. 2경남 산청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진주 4·7번 환자와 스파랜드 이용
  3. 3MBC, 채널A와 검찰 유착 의혹제기…"유시민 비위 제보하라" 압박
  4. 4부산시, '미국에서 입국' 117-118번 확진자 동선 공개
  5. 5경남 코로나 확진 6명 추가해 총 101명…진주 지역감염 우려
  6. 6이탈리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53명…확진자 증가폭 이틀째 감소
  7. 7광주시, 오늘(1일)부터 가계긴급생계비 지원 접수 … 현장접수 6일부터
  8. 8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건보료 기준으로 진행 검토
  9. 9서울아산병원 “코로나19 확진 9세 여아 접촉자 500여 명 모두 음성”
  10. 10경남도 ‘아동돌봄쿠폰’, 코로나19 긴급 지원
  1. 1토론토 6월까지 행사 금지…“MLB 7월 개막이 적합”
  2. 2테니스 라켓 대신 프라이팬…랭킹 1위의 ‘집콕 챌린지’
  3. 3‘백수’ 류현진·추신수, 일당 1억 이상→582만 원
  4. 4샘슨 4이닝 무실점·마차도 홈런포…외인 에이스 ‘이상무’
  5. 5
  6. 6
  7. 7
  8. 8
  9. 9
  10. 10
지금 법원에선
“횡단보도 옆 노란 사선 경사로 횡단보도 아냐”
히든 히어로
마스크 대란, 직접 나선 부산의 엄마들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