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버스업계·노조 “시, 경영권 과도한 침해…생존권 사수” 단체 행동 예고

조합, 공식 입장문 유감 발표

  • 국제신문
  • 황윤정 기자 hwangyj@kookje.co.kr
  •  |  입력 : 2019-07-17 19:41:11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노선입찰제 등 고용 불안 야기
- 회계 공유시스템 일방적 개혁안
- 市는 합당한 원가 책정 그쳐야”
- 운송원가 절감 필요성엔 공감

부산시가 발표한 고강도 시내버스 준공영제 혁신안을 두고 버스 업계는 물론 노조까지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업계는 “사전 협의 없는 시의 일방적 개혁안”이라며 단체행동까지 예고했다.

부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17일 공식 입장문을 내 “준공영제는 시와 버스 업계 협약을 기반으로 하는데도 당사자인 업계를 논의에서 배제했다. 시는 당장 내일이라도 업계와 협의 자리를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합 측은 또 도시철도 중심의 노선 개편과 관련해 시와 업계,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추진단을 구성해서 수요 조사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합은 입장문에서 “기존 버스 노선은 지난 10년간 시와 업계가 협약을 통해 최적화한 것”이라며 “이를 개편하는 건 시민 이동권과 직결된 문제이므로, 업계와 시민단체 합의로 결정해야 한다”고 했다.

한국노총 부산버스노조도 노선 개편에 반대했다. 버스노조는 “도시철도와 중복되는 버스 노선은 다 죽인다는 것인데, 종사자의 고용 불안은 어떻게 해결하느냐”며 “공공운수노조와 협력해 추후 대응을 논의하겠다. 생존권 사수 문제까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버스 업체가 가장 우려하는 부분은 일부 비수익 노선에 한해 적용하는 ‘노선 입찰제’다. 시는 일단 정책 노선 등 극히 일부에만 이 제도를 도입하는 것을 검토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조합 박달혁 기획실장은 “노선 입찰제는 노선권을 소유한 업체가 이를 반납하는 경우나, 신규 노선에 적용하는 제도다. 업체가 소유권을 갖는 노선을 어떻게 입찰에 부친다는 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시도 이날 노선 입찰제를 도입하려면 업체와 노선 양도 협의가 필요하다고 밝혔지만, 업체가 노선권 반납을 거부하면 이를 강제할 근거는 없다.

조합은 또 표준운송원가 절감안은 수용하지만, 사용처를 과도하게 감시하는 건 문제라고 지적했다. 조합 관계자는 “원가 절감 필요성은 공감한다”면서도 “합당한 원가를 책정하는 게 시가 할 일이지, 이후 어떻게 사용하는지까지 들여다보는 건 경영권을 과도하게 침해하는 것”이라고 맞섰다. 이 관계자는 “업계에서는 ‘이런 수모를 겪느니 준공영제를 안 하겠다’는 말도 나온다”고 전했다.
시민단체는 이해 관계자 간 소통 필요성을 강조했다. 부산참여연대 양미숙 사무처장은 “버스 업계가 경영 정보 공개나 준공영제 퇴출과 관련해 반발하면 강제할 수단이 있는지 보완책을 마련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며 “중소형 업체 합병은 서울에서도 적용하지 못했는데, 대안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황윤정 기자 hwangyj@kookje.co.kr

부산시 연도별 준공영제 재정 현황    (단위:억 원)

구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2019년

운송수입

4633

4893

4667

4479

4388

4228

4148

운송비용

5924

6076

5892

5690

5783

5869

5948

운송적자액

1290

1183

1225

1211

1395

1641

1800

※자료 : 부산시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영화 ‘기생충’ 골든글로브 3개 부문 노미네이트
  2. 2부산에 행복 전하러온 뮤지컬 ‘크리스마스 칸타타’
  3. 3‘아이스버킷 챌린지’ 영감 준 야구선수 프레이츠 사망
  4. 4곽상도 “송병기 차명회사 보유 의혹”
  5. 5민감한 중국과 홍콩 축구팀 부산서 격돌…치안 비상
  6. 6임대료 0원…부산 민관합동 ‘공유 오피스(코워킹 스페이스)’ 내년 6월 문 연다
  7. 7‘동남권 관문공항 총궐기대회’ 오거돈 불참 논란
  8. 8시립극단 올해 마무리作 셰익스피어 ‘오델로’
  9. 9용호만 매립지 개발부담금 싸움, 남구가 항복
  10. 10재판부, 정경심 교수 표창장 위조 사건 검찰 공소장 변경 불허
  1. 1 文 대통령, 독도추락헬기 소방항공대원 합동 영결식 추도사
  2. 2“더이상 한국당과 논의 어려워…” 예산안 합의 불발시 4+1 처리 가닥
  3. 3국회, 오늘(10일) 예산안 처리 … 유치원3법·민식이법도
  4. 4이재수 춘천시장, 관용차에 ‘1400만 원 안마시트’ 설치 물의 사과
  5. 5예산안 합의 줄다리기 이어져… 국회의장 주재 3당 협상 2시간 넘게 이어져
  6. 6 ‘하준이법’·‘민식이법’ 국회 본회의 통과
  7. 7 국회 본회의 개의…비쟁점 법안 먼저 처리
  8. 8 3당 간사협의체, 오전 회의서 예산안 합의 ‘불발’
  9. 9‘민식이법’ ‘하준이법’ 국회 통과… 스쿨존 내 사망사고 가중처벌
  10. 10곽상도 “송병기 차명회사 보유 의혹”
  1. 1임대료 0원…부산 민관합동 ‘공유 오피스(코워킹 스페이스)’ 내년 6월 문 연다
  2. 2‘대우’ 이름으로 여전히 지원사업
  3. 3부산 5개 창업기업 중국 기술협력 콘퍼런스서 풍성한 성과
  4. 4한국이 주도하는 수소차 시장…판매량 세계 1위
  5. 5오시리아단지 트렌디·유스·문화예술타운 개발 본궤도
  6. 6롤스로이스 ‘블랙 배지 컬리넌’, 국내 최초로 부산서 런칭 행사
  7. 7‘세계경영’ 김우중 회장 별세
  8. 8고인 뜻 따라 소박하게 천주교식 장례
  9. 9수소와 산소가 결합해 발생하는 이온을 전력으로 사용
  10. 10올 1~10월 통합재정수지 역대 최대 적자…세수 3조 덜 걷히고, 나라빚 700조 임박
  1. 1연세대학교 입학처, 합격자 발표... 발표하는 전형과 이후 일정은?
  2. 2가세연, 피해 여성과 인터뷰...”성매매를 하는 곳에서 일하는 분 아냐”
  3. 3강용석 “또 다른 ‘김건모 성폭행 ’피해자 공개하겠다”
  4. 4“하나님도 나한테 까불면 죽는다” 전광훈 한기총 회장, 도 넘은 막말
  5. 5부산 중구 중앙동, 북항 재개발 흐름타고 인구 증가 쭉쭉
  6. 6‘비상저감조치 발령’ 전국 미세먼지 ‘나쁨’… 전날에 비해 포근한 날씨
  7. 7경성대·부산은행 MOU 체결… 스마트 캠퍼스 2차사업 구축
  8. 811일 수도권과 부산·경남 등지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주의사항은?
  9. 9부산대학교 대학입학전형·실기전형 수시모집 합격 발표…이후 일정은?
  10. 10삼성중공업, 250km 떨어진 해상에서 원격 자율 운항 성공
  1. 1베트남 인도네시아 축구 중계 시간 및 채널은?
  2. 22019 동아시안컵 10일 개막...대한민국 경기일정은?
  3. 3 황희찬 선발 가능성은 … 잘츠부르크 vs 리버풀 예상 선발 라인업
  4. 4‘원더골 터진 날’ 손흥민 향한 인종차별 … 10대 번리 팬 경찰 조사
  5. 52019 동아시안컵 한국 VS 일본, 홍콩 VS 중국 경기 일정은?
  6. 6아스날, 무승 행진 끊을 수 있을까? 웨스트햄전 선발 공개
  7. 7‘아이스버킷 챌린지’ 영감 준 야구선수 프레이츠 사망
  8. 8‘벨 감독 데뷔전’ 여자 축구, 중국 4연패 사슬 끊었다
  9. 912일 프레지던츠컵 개막…‘코리안 듀오’ 임성재·안병훈 출격
  10. 10스트라스버그에 2918억 안긴 보라스, 류현진은?
주요대학 정시 요강
서울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3·1운동길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충효예글짓기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