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윤창호법 무색한 만취운전

차량 6대 들이 받은 40대, 차 버려두고 달아난 20대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경찰의 음주단속을 피하려고 달아나던 20대 음주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리기사를 보내고 직접 주차하려다 차량 5대와 순찰차까지 들이받은 운전자도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10일 0시 부산에서 음주운전 의심 차량을 발견했다는 신고가 112 상황실에 접수됐다. 시민은 부산진구 서면부터 동래구 온천동까지 10㎞ 이상 음주운전 의심 차량을 뒤쫓았다.

경찰이 출동하는 사이 이 차량은 동래구 온천동에서 음주단속을 하던 경찰과 맞닥뜨렸지만, 검문에 불응하고 도주했다. 이 차량은 중앙선을 침범하고 교통 신호를 수차례 위반하며 달아나다가 결국 한 백화점 앞에서 멈춰 섰다.

그러나 운전자는 차를 버리고 다시 도주했다. 경찰은 약 150m를 추격해 운전자 김모(27) 씨를 붙잡았다. 김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66%였다. 동래경찰서는 김 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음주운전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날 새벽 3시께 부산진구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는 이모(45) 씨가 혈중알코올농도 0.125%인 상태로 1t트럭을 몰아 주차하려다 차량 5대를 들이받았다. 이 씨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순찰차까지 들이받아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는 대리운전을 불러 귀가했지만, 주차는 스스로 하려다 사고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황윤정 신심범 기자 hwangyj@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혐오를 넘어 공존으로
포용…나와 다른 너, 우리
걷고 싶은 길
양산 교동 국개 벽화마을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