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신통이의 신문 읽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윤창호법 이끈 피해자 친구들, 자신의 분야서 큰 상 타거나 사회귀감이 되는 봉사활동 등 평범한 이가 주연인 이야기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11-12 19:31:22
  •  |  본지 1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뉴스 획일화 막고 교훈 일깨워

뉴스는 사람이다. 뉴스가 생기는 것도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고 그 뉴스를 만드는 것도, 소비하는 것도 모두 사람이기 때문이다. 뉴스 가치가 높은 유명인이나 정치인이 아니더라도 긍정적인 뉴스 인물은 늘 지면에 소개된다. 왜? 그들의 이야기도 소중하니까. 평범한 사람들의 뉴스에 귀 기울여보자.
   
지난 3월 부산 북구 만덕동 주민들이 직접 기자가 되어 기획, 취재하고 기사를 써 마을잡지 ‘만덕사람들’ 2017년 늦은 창간호를 발간했다. 이처럼 평범한 사람들이 힘을 모아 무언가 이뤄낸 이야기를 담은 기사는 독자들에게 더욱 가깝게 다가온다. 국제신문 DB
▶ 신통이 : 외식할 때 메뉴를 아빠 좋아하시는 걸로 하지 말고 가끔 내가 먹고 싶은 것으로 했으면 좋겠어요. 아빠는 한식 종류만 좋아하시니….

▶ 엄마 : 그래서 간식으로 한번씩 피자나 치킨, 햄버거 등을 사주잖니.

▶ 신통이 : 그런 거 말고도 요즘 TV에 나오는 음식을 먹고 싶을 때가 있어요.

▶ 엄마 : 그럼 아빠 빼고 우리끼리 그런 거 먹으러 가자꾸나. 아빠가 회식이 있거나 할 때. 음식 취향이 다른 건 어쩔 수 없어.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고 취향도 달라서 취향이 같거나 생각이 비슷한 사람을 만나면 괜히 동지 같은 반가움이 생기기도 하잖아.

   
지난해 10월 경남정보대학교 학생과 교직원이 저소득층 가정에 연탄을 전달하는 모습이다.
▶ 신통이 : 가족끼리도 취향이 다르니…. 같으면 편할 텐데요.

▶ 엄마 : 그러게 말이다. 그런데 다 같으면 재미가 없을 것 같아. 생각이 같으면 의견을 맞추기 위해 서로 노력할 필요도 없고 사람들이 사용하는 물건, 가구, 음식 등도 종류가 한 두 가지뿐일 것 같고. 그런 걸 ‘획일적’이라고 하기도 해.

▶ 신통이 : 그건 아닌 것 같아요. 그래서 중학생들이 교복을 싫어하나봐요.

▶ 엄마 : 뉴스도 다양한 사람들이 다양하게 사는 모습을 보여줘. 유명한 사람들은 그만큼 뉴스 가치가 높을 뿐이지 그들만 뉴스에 나오는 건 아니야. 국제신문 지난 3일자 18면에는 평범한 이웃 아저씨, 아주머니, 형, 누나 같은 사람들이 등장해. 자신의 분야에서 노력한 결과 상을 받은 사람들, 어려운 이웃을 위해 이런저런 활동한 사람 등등.

▶ 신통이 : 정치인이나 연예인, 스포츠 선수가 뉴스에 주로 나오잖아요. 아니면 범죄를 저질러서 나오거나요.

▶ 엄마 : 비중 있게 다루지 않을 뿐이지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뉴스 인물들도 많아. 신문마다 사람, 또는 피플면을 할애해서 소소한 자랑거리, 공익적인 활동 등을 소개하고 있단다. 그들의 뉴스에 귀 기울이면 ‘어쩜 저리 기특한 생각을 했을까, 나도 할 수 있다, 나도 좀 더 노력하고 도전해 봐야지, 나도 우리 이웃들에게 관심을 가져야지, 나도 우리 사회에 보탬이 되어야지….’ 이런 생각을 하게 돼.

▶ 신통이 : 나도 어른이 되어서 선생님이 되면 뉴스에 나오게 될까요?

   
윤창호씨 친구들이 스마트폰에 저장한 뱃지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다. 국제신문DB
▶ 엄마 : 물론이지. 네가 교사로서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거나 사회적인 자랑거리가 있다면. 뉴스화 될 때는 아무런 이유 없이 나오진 않아. 예를 들면 국제신문 지난 3일자 1면(윤창호법 제정에 젊음 건 친구들)에는 어려운 상황에 빠진 친구를 위해 자신의 학업을 포기하고 우리 사회에 친구와 같은 억울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규칙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대학생들 이야기가 소개되고 있어.

▶ 신통이 : 학교를 다니면서 해도 되잖아요.

▶ 엄마 : 법과 관습은 바뀌기 어려워 바로잡는 일도 만만치 않아. 그래서 억울한 목소리만 내는 게 아니고 사회적인 공감을 이끌어내는 일들을 하려는 거겠지.

▶ 신통이 : 저는 아이들을 재미있게 가르쳐서 인기 있는 선생님이 되고 싶어요.

▶ 엄마 : 인터뷰할 때 꼭 엄마 얘기도 해. 네 덕에 나도 뉴스에 한번 등장해보게, 하하하.

윤영이 한국언론진흥재단 NIE 강사


■ 기사를 읽고

‘윤창호법’이 무엇인지 뉴스 검색을 통해 알아보세요.

국제신문 3일자 18면 사람&이야기 지면에서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나요? 만나고 싶은 이유와 만나서 하고픈 질문을 말해 보세요.

■ 한줄 댓글(기사에 대한 생각을 간단하게 적어보기)
신통이 : 난 커서 어떤 일로 뉴스에 나올까….

어린이 독자 :

■ 낱말 통통(기사 속 낱말이나 용어 등을 이해, 정리하여 어휘력 높이기)

획일적 :

관습 :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부산 기업 유치 한계
귀촌
창녕 ‘굿데이영농조합’ 사무국장 지정숙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