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 수업에 교수 4명…대학 ‘코티칭’ 확산

경성대, 한국 교수·원어민 교수…실무 영어 관련 협업 강의 진행

  • 하송이 기자 songya@kookje.co.kr
  •  |   입력 : 2018-10-04 19:26:47
  •  |   본지 1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동아대, 3시간 진행 교양과목
- 융·복합 집단 강연 후 토론 활동
- 기존 수업과 확연히 달라 새로워

대학가에 코티칭(co-teaching) 바람이 불고 있다. 한 수업에 2명 이상의 교수가 함께 참여하는 수업으로, 한 강좌를 여러 교수가 나눠 맡는 팀티칭(team-teaching)보다 한 단계 더 나아간 형태다.

동아대는 이번 학기 처음으로 교수 4명이 동시에 참여하는 코티칭 수업을 개설했다. 매주 화요일 3시간에 걸쳐 진행되는 중점교양 과목인 ‘거대한 전환’으로 정호원 분자유전공학과 교수, 김점수 화학공학과 교수, 오지영 국제무역학과 교수, 곽은희 기초교양대학 글쓰기과정 교수가 수업마다 동시에 참여한다.

수업은 4명의 교수 전공과 연계해 진화와 생물의 다양성, 4차 산업혁명, 교역의 역사와 무역전쟁, 포스트 휴먼 등 인류 역사상 거대한 전환으로 자리매김한 사건을 중점적으로 다룬다. 매 수업시간의 절반은 주제 교수가 강연을 하고, 나머지 절반은 세 교수가 토론 발제를 바탕으로 학생들과 토론하는 형태로 진행되고 있어 이전 강의실에서는 볼 수 없는 색다른 풍경이 펼쳐진다.

경성대도 2014년부터 코티칭 수업을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국제통상무역학과의 ‘Advanced Footwear English Seminar(2)’라는 수업은 신발산업현장에서 꼭 필요한 실무 영어를 가르치는 데 한국인 교수와 캐나다 출신 외국인 교수가 나란히 수업에 나선다. 영어를 전공하고 신발산업현장에 오래 근무한 한국인 교수와 비즈니스 업계 경험이 있는 원어민 교수가 함께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토익만으로는 습득하기 어려운, 신발산업현장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영어부터 외국 회사에서 어려움을 겪을 때 극복 방법 등 실제 현장에서 바로 활용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두루 강의한다.

경성대 권융 기획부총장은 “아무리 영어를 잘하더라도 한국인이라서 놓칠 수 있는 부분을 원어민 교수가 채워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함께하는 수업을 개설하게 됐다”며 “두 명의 교수가 협업하는 형태가 기존 수업과는 완전히 새롭다”고 말했다.

이처럼 코티칭 수업이 확산되는 배경에는 4차 산업혁명 등 융·복합 인재를 요구하는 시대적 변화가 있다는 분석이다. 이전엔 다양한 전공을 가진 교수들이 수업을 나누어 맡는 팀티칭만으로도 충분했지만 이제는 한발 더 나아가 수업에서 학생과 다양한 전공의 교수들이 한데 어우러져 융합적 사고를 하는 형태로 진화하고 있는 것이다. 동아대 오지영 교수는 “교수들끼리 화학작용이 일어나지 않으면 학생들에게도 제대로 된 융·복합 지식을 전할 수 없기 때문에 지난 1년 동안 매주 모여 스터디하고 리허설도 했다”고 설명했다. 과목을 수강한 김민정(동아대 중국어학과 1) 씨는 “한 주제에 대해 여러 사람의 의견과 지식을 들을 수 있어 다양한 시각을 키울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하송이 기자 songya@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현대백화점, 에코델타시티 유통부지 매입…아울렛 서나
  2. 2[뉴스 분석] “지금 임금으론 생활 어렵다” vs “매일 출근도 아니면서…”
  3. 3부산도시철 양산선 2024년 7월부터 시운전
  4. 4메가시티 합의 못 했지만, 부울경 초광역 사업 첫삽은 뜬다
  5. 5놀이마루에 교육청? 학생·시민공간 대안 논의는 없었다
  6. 6이마트 트레이더스 유료 멤버십 도입한다
  7. 7부산시교육청, 김석준 전 교육감 검찰에 고발
  8. 8생명지킴 전화기 고장…구포대교 극단적 선택 예방 시설 허술
  9. 9尹 대통령 "北 4000㎞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 결연한 대응 직면"
  10. 10초대형 운송 납기 엄수, 소량 화물도 소중히…포워딩(해상 운송)의 전설
  1. 1[뉴스 분석] “지금 임금으론 생활 어렵다” vs “매일 출근도 아니면서…”
  2. 2메가시티 합의 못 했지만, 부울경 초광역 사업 첫삽은 뜬다
  3. 3尹 대통령 "北 4000㎞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 결연한 대응 직면"
  4. 4오늘 국감 시작...법사위 '文 감사', 외통위 '순방' 격전 예상
  5. 5여가부 폐지, 재외동포청 신설 추진...與 정부조직 개편안 검토
  6. 6북 탄도미사일 또 발사..."이틀 한 번 꼴, 도발 수위 ↑"
  7. 7"엑스포 득표전, 사우디에 안 밀린다"
  8. 8부산시의회, 박형준 핵심 공약 '영어상용도시' 사업 제동
  9. 9실제 사거리 겨냥해 발사각 조절... 핵실험 가능성도 커져
  10. 10여야 격전장된 국회 외통위.. 박진 퇴장 놓고 여야 30분 난타전
  1. 1현대백화점, 에코델타시티 유통부지 매입…아울렛 서나
  2. 2이마트 트레이더스 유료 멤버십 도입한다
  3. 3초대형 운송 납기 엄수, 소량 화물도 소중히…포워딩(해상 운송)의 전설
  4. 4"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한국만 재생에너지 목표치 하향"
  5. 5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뚝' 끊긴 美 시장, 9월 아이오닉5 판매량도 '뚝'
  6. 6“부산지역 공공임대주택에 고가 외제차 적지 않다”
  7. 7HJ중공업, 거제 선박블록공장 가동 ‘상선사업 날개’
  8. 8전문가 70명 참석 ‘해양산업리더스 서밋’ 성료
  9. 9심야 택시난 해소 위해 의무휴업제 전면 해제
  10. 10산업부 "부산엑스포 유치사절단 파견 확대 추진"
  1. 1부산도시철 양산선 2024년 7월부터 시운전
  2. 2놀이마루에 교육청? 학생·시민공간 대안 논의는 없었다
  3. 3부산시교육청, 김석준 전 교육감 검찰에 고발
  4. 4생명지킴 전화기 고장…구포대교 극단적 선택 예방 시설 허술
  5. 5“살았다면 유명 축구선수 됐을 삼촌…결코 헛된 희생 아냐”
  6. 6모범적인 가정 만들어야?… 선행 조례 베끼는 관행 도마 위
  7. 7하청업체 알선 대가로 뇌물수수, 부실시공도 눈감아준 공무원 대거 검거
  8. 8“부산학력개발원 내달 개원…제2도시 걸맞은 교육중심지로”
  9. 9부울경 비온 뒤 쌀쌀...일부 지역 찬바람에 체감온도 ↓
  10. 10부산시 공공기관 채용 경쟁률 44 대 1
  1. 1이대호 고군분투했지만…가을의 기적은 없었다
  2. 2손흥민, UCL 첫골 쏘고 토트넘 조 1위 이끈다
  3. 3‘또 해트트릭’ EPL 홀린 괴물 홀란
  4. 4국내 넘어 세계무대서 맹활약, 한국 에어로빅계 차세대 스타
  5. 5김하성, MLB 첫 가을야구 진출 축포 ‘쾅’
  6. 6한국골프, LPGA 11개 대회 연속 ‘무관’
  7. 7초보 동호인 위한 '부산 Beginner 배구 대회' 성황리 개최
  8. 8카타르 월드컵 D-50, 벤투호 12년 만의 16강 이룰까
  9. 9이대호의 10번, 롯데 ‘영구결번’
  10. 10‘조선의 4번 타자’ 마지막 경기로 초대
우리은행
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살았다면 유명 축구선수 됐을 삼촌…결코 헛된 희생 아냐”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엄마와 단둘이 살다 발작 심해져…치료비 지원 절실
  • 2022골프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