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양산 ‘공해학교’ 오명 소토초등 이전 파란불

공장·도로에 갇혀 소음·미세먼지 심각…도교육청, 현장실사 등 대책 마련나서

  • 국제신문
  • 김성룡 기자 srkim@kookje.co.kr
  •  |  입력 : 2018-09-11 18:58:37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공해학교’ 오명을 듣는 경남 양산시 소토초등학교의 이전에 청신호가 켜졌다. 경남도교육청이 현장 실사를 벌이는 등 이전 대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기 때문이다.

   
양산 상북면 소토초등은 산막산단 안에 위치한 데다 부산~울산 35호 국도와 경부고속도로, 산단 진입 고가도로 등으로 사방이 둘러싸여 섬처럼 고립돼 있다.
이로 인해 차량 소음과 먼지, 공단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이 수시로 학교로 유입돼 정상적인 수업이 불가능하다. 여기에 복잡하고 위험한 도로구조 탓에 학생들의 안전한 등하교가 위협받자 학부모들의 이전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양산시와 한국도로공사의 소음 측정 결과 고속도로변 운동장이 65.5db(데시벨)로 기준치 68db에 근접할 정도로 심각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11일 한옥문 (양산제1선거구) 도의원의 질의에 대한 답변에서 “조만간 소토초등을 현장 실사해 학생과 학부모들이 공감할 수 있는 대책을 내놓겠다. 공해 문제로 이전한 양산 어곡산단 인근 어곡초등의 사례도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양산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학교 이전의 경우 교육부의 건축비 지원이 안 되는 등 해결해야 할 난제도 많다”고 말했다.

이전 대상지로는 인근 상북면 대석리 양산세관 일대 초등학교 부지가 거론된다. 1935년 개교한 이 학교에는 현재 12학급 216명의 학생이 수업 중이다. 김성룡 기자 srki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