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생태계 위협하던 황소개구리 급감하는 이유는?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연합뉴스
토종생태계를 위협하던 황소개구리가 사라지고 있다. 황소개구리는 뱀은 물론 동족까지 잡아먹는 무서운 식성으로 우리나라 토종 생물을 가리지 않고 잡아먹어 생태계 교란종으로 지정됐다.

그러나 최근 황소개구리의 개체수가 급격히 줄었다. 국립생태원 조사 결과, 청주 무심천에서는 2012년 이후 황소개구리가 사라졌고 전남 신안 하의도에서는 개체수가 10년 만에 1/50, 무안 평척 저수지에서는 1/7로 줄었다.

전문가는 황소개구리가 줄어든 이유로 토종생태계의 반격을 꼽았다. 토종육식어류인 가물치와 메기가 황소개구리 올챙이를 잡아먹는 사실이 대학 연구팀에 의해 확인됐다고 밝혔다. 토종 어류가 처음에는 생소해 멀리했던 황소개구리를 이제 먹잇감으로 보기 시작했다는 분석이다. 정지윤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전 검사장, 징역2년 법정구속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천증 홍성무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