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국-일본 기상청 ‘태풍 예상경로 달라’ …현재 태풍 ‘솔릭’ 위치는?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사진= 일본기상청
   
사진= 기상청 날씨누리
기상청에 따르면 23일 아침 6시 기준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은 서귀포 서쪽 약 9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6km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중이다.

한국 기상청에 따르면 23일 목포를 지나 한반도 내륙으로 상륙하는 태풍 솔릭은 24일 아침 6시 서울 남남동쪽 약 70㎞ 부근 육상을 지나 25일 청진동남동쪽 약 210㎞ 부근 해상으로 한반도를 빠져나갈 전망이다.

한편 일본기상청의 태풍 경로는 우리나라 기상청의 예보와는 다소 달라 누리꾼들에게 혼동을 주고 있다.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하는 것은 같으나 서울 부근을 지난다는 한국 기상청의 예상과는 달리 일본 기상청의 태풍의 중심 경로에는 수도권이 제외됐다.

일본 기상청은 이후 23일 오후 6시께는 전남 진도 앞바다에 진입, 24일 오전 6시께는 충청도 내륙에 위치할 것이라 예측했다.
한국 기상청은 “태풍이 북상하면서 남해상과 서해상 물결은 더욱 높아지겠고 그 밖의 해상의 물결도 차차 높아져 태풍 특보가 확대될 것”이라며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에는 해수범람이 우려되니 해안가 안전사고와 시설물 피해, 저지대 침수 등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상청이 예보한 23~24일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150~300㎜(제주도 산지 500㎜ 이상), 전남·경남서부 100~250㎜(전남 남해안, 지리산 부근 400㎜ 이상), 서울·경기·강원·충남·전북·서해5도 50~100㎜(일부 지역 150~200㎜)다. 경남동부·경북·충북에는 30~80㎜, 울릉도·독도에는 10~40㎜이다.

기상청은 “내일(24일)까지 전국 태풍 영향 전국 매우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불 전망이니 각별히 유의를 바란다”고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전송화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