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교육청 용역근로자 98.9%, ‘눈가리고 아웅’식 정규직 전환

일부 직종 임금 크게 줄어 부당

  • 국제신문
  • 하송이 기자
  •  |  입력 : 2018-07-19 21:28:25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정년 만 65세 넘는 근로자 많아
- 유예기간 후 1년단위 계약직돼

부산시교육청이 용역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면서 일부 직종의 임금을 크게 낮춘 것으로 확인됐다. 또 상당수를 차지하는 만 65세 이상 근로자도 유예기간 후 정규직이 아닌 1년 단위 계약직으로 전환하기로 해 눈가리고 아웅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부산시교육청은 19일 제5차 정규직 전환협의회를 열어 용역근로자 11개 직종 1304명 중 1290명을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환대상에는 경비원이 535명으로 가장 많고 환경미화원 511명, 돌봄전담사 115명, 안내도우미 45명, 시설물관리원 41명 등이다. 기숙사 사감(12명)과 정년이 도래한 돌봄전담사(2명)는 대상에서 제외됐다.
교육청은 대상자 중 98.9%를 전환했다고 밝혔으나 직종별로 상황이 다르다. 시설물관리원과 전기안전관리원 56명 중 상당수는 정규직으로 전환되면서 임금이 줄어든다. 학교비정규노조 부산지부에 따르면 임금이 줄어드는 직원은 31명으로, 이 중 5명은 연봉이 900만 원 이상 줄고, 최대 1300만 원까치 차이가 난다. 결국 정규직 전환과 임금 하락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셈이다.

만 65세 이상 비율이 높은 경비원과 환경미화원도 상황은 비슷하다. 정규직으로 전환되면 정년이 만 65세가 되는데, 현재 경비원의 88%, 환경미화원의 31%는 이미 만 65세를 넘겼다. 즉 ‘정규직 전환=해고’ 상황이 되자 위원회는 근로자 나이에 따라 1년 4개월~3년 6개월 유예기간을 두기로 했다. 그 이후에는 성과 평가를 바탕으로 한 1년 계약직으로 전환하기로 해 다시 비정규직이 된다. 노조 관계자는 “전기안전관리원은 상급자 월급이 더 많기 때문에 감소폭도 그만큼 크다. 따라서 이들이 용역근로자로 남게 되면 용역근로자가 정규직 직원에게 지시를 해야하는 기형적인 상황이 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 관계자는 “전기관리원은 소속된 기관에 따라 임금 격차가 커 어쩔 수 없었다”고 밝혔다. 하송이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