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경남도, 함안군 채용비리 의혹 경찰 수사 의뢰

무기계약직 채용 감사서 부정 선발 의심 정황 포착, 담당 공무원 업무 배제 조치

  • 국제신문
  •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  |  입력 : 2018-07-15 19:38:26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경남도는 최근 제기된 함안군의 무기계약직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감사를 벌인 결과 비리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 관련자 3명을 수사 의뢰했다고 15일 밝혔다.

도는 지난 5~12일 함안군을 대상으로 특정 감사를 벌여 채용 비리가 의심되는 사항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도 관계자는 “의혹은 있는데 확정적으로 잘못됐다는 물증을 포착하기 어려워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말했다. 대상은 채용과 관련한 공무원과 민간인 3명이다.

도는 공정한 수사를 위해 채용을 관장한 책임자와 담당자는 수사 종결 때까지 관련 업무에서 배제하도록 함안군에 요구했다. 또 도는 특정감사에서 드러난 부적절한 행정 처리와 향후 수사 결과를 병합해 법규 위반 행위자를 엄중히 조처할 계획이다.

김경수 도지사는 지난 9일 첫 간부 회의에서 “공직 인사 비리는 도민 특히 청년들의 실망감과 좌절감이 매우 커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며 인사채용 비리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지시한 바 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은 최근 기자회견을 열어 함안군이 지난달 기간제 노동자 61명 중 18명을 무기계약직 등으로 공개 채용하는 과정에서 비리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채용된 사람 중에 전직 함안군의원 며느리와 조카, 함안군청 공무원 자녀 및 배우자 등이 포함되고 7, 8년씩 계약 갱신해온 장기 근속자들은 탈락했다”고 설명했다.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대청계곡 누리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