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양예원·이소윤 '스튜디오 성추행' 경찰 고소..."'실장님' 등 조사"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8-05-17 10:08:3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양예원 페이스북 캡처

유명 유튜버 양예원 씨가 3년 전 스튜디오에서 모델로 촬영하는 과정에서 성추행과 협박을 당하고 신체 노출 사진이 유포됐다고 호소하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유튜버 양예원 씨와 동료 이소윤 씨가 이런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함에 따라 수사에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양 씨는 이날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관련 동영상을 올렸다.

양 씨는 “알바를 구하더 중 피팅모델에 지원해 연락을 받고 합정역 근처 스튜디오를 찾아갔다. ‘실장님’이라는 사람과 카메라 테스트를 했고 구 후 촬영 일자가 돼 스튜디오를 다시 찾아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20명 정도 돼 보이는 남자들이 있었고 실장님은 포르노에 나올 법한 속옷을 입으라고 줬다. 싫다고 했지만 실장님은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남성들이 포즈를 잡아 주겠다며 돌아가며 다가와 성추행을 일삼았다고 양 씨는 전했다.

그는 이날 이후 촬영을 그만두려고 했지만 이미 찍힌 사진이 유포될 까 두려워 모두 다섯 번의 촬영에 응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양 씨는 “3년간 그 일을 잊지 못했지만 그간 아무 일이 없어 조금은 안심했다. 지난 8일 한 야동 사이트에 그 사진이 올라왔고 3차례 극단적 선택을 기도했다”고 말했다.

양 씨는 “사진에서 웃고 있지만 절대 자의로 포즈를 하고 웃는 것이 아니다. 다수의 남자와 걸어 잠긴 문 뒤에서 반나체인 저만 있다. 압도된 분위기에서 겁먹은 채 시키는 대로 한 것”이라고 전했다.
양 씨 글이 올라온 뒤 배우 지망생이라는 동료 이소윤 씨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사한 피해를 봤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경찰은 이런 내용을 토대로 고소인 조사를 한 뒤 당시 ‘실장’으로 활동한 남성 등 관련자들을 조사해 범죄 협의점을 파악할 계획이다. 김영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