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꿈에라도 나타나줘”…눈물 속 세월호 합동 추도식

세월호 참사 정부 차원 첫 행사

  • 국제신문
  • 김봉기 기자
  •  |  입력 : 2018-04-16 19:38:43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희생자들 넋 달랜 진혼식 이어
- 위패 258위 영결식장 옮겨 진행
- 유족 30여 명·시민들 끝내 눈물

- 부산서도 추모… 진실규명 촉구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이 거행됐다. 세월호 참사와 관련된 정부 차원의 행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세월호 4주기인 16일 부산 서면 쥬디스 태화 앞에서 세월호 부산대책위 관계자들이 기자회견 시작 전 묵념을 하고 있다. 곽재훈 전문기자
교육부와 해양수산부가 공동 주관하는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이 이날 오후 3시부터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의 세월호 참사 정부 합동분향소에서 엄수됐다.

여기에 희생자 유족을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 등 정부 측과 각 정당대표, 단원고 학생 등 5000명 이상의 추모객이 참석했다. 추도사를 비롯해 추도영상 상영, 추도시 낭송 등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시간이 진행됐다.

앞서 이날 오전 안산 세월호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는 종교단체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고인의 슬픔을 달래주는 진혼식이 열렸다. 진혼식은 불교와 천주교, 원불교, 기독교 순서의 종교의식으로 진행됐다. 집례를 맡은 종교단체 관계자들은 “세월호 참사의 철저한 진상 규명과 안전한 국가 건설을 이뤄내겠다”며 희생자들에게 약속했다.

상복을 입고 세 줄로 정렬했던 유족 30여 명은 경건한 자세로 서 있다가 끝내 눈물을 터트렸다. 이어 한국 진혼 전수자 20여 명이 구슬픈 전통노래와 음악으로 고인의 넋을 달랬다. 동시에 장례지도사 40여 명이 차례로 제단에 올라 희생자 영정과 위패 이운식을 집행했다. 고(故) 황민우와 고(故) 김주은을 시작으로 합동분향소에 있던 단원고 학생과 교사의 영정 및 위패 258위를 합동분향소에서 추모행사 본 무대인 영결·추도식장으로 옮겼다. 시민도 이 모습을 지켜보다가 눈물을 쏟아냈다.
이날 안산 단원고에서는 ‘다시 봄, 기억을 품다’를 주제로 추모식이 열렸다. 한 희생자의 여동생이 “오빠가 어떤 목소리였는지, 키가 어느 정도였는지 아무것도 기억이 나지 않는다. 기억에라도 담아 두게 꿈에라도 나와 달라”고 편지를 낭독하자 강당 곳곳에서 울음이 터져 나왔다. 학생들은 추모곡인 ‘천 개의 바람이 되어’를 합창한 뒤 각자 쓴 편지를 종이비행기로 접어 공중에 날렸다.

이날 부산에서도 희생자를 기리는 행사가 잇달아 열렸다. 세월호 부산대책위가 이날 오전 부산진구 서면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월 참사의 진실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고, 연제구의회 노정현(민중당) 의원은 연제구 과정공원 근처에서 ‘416분간 1인 시위’를 진행했다.

김봉기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일·가정 양립 저출산 극복 프로젝트
일생활균형재단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저탄소 녹색성장의 중심’, 제8기 녹색성장위원회 출범하다
교단일기 [전체보기]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아이들의 행복을 찾아서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장애인들이 체감하는 정책 만들자
단순민원 떠맡는 소방대 보호책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북한 핵동결 선언…빨라진 한반도 ‘평화시계’
의지만 담은 지방분권, ‘연방제’는 없었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문화재와 진달래 영토, 비슬산 답사 外
전북 완주·김제 따라 벚꽃 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여진과 만주 : 사라진 대청제국
말갈-몽골-무굴-몽고 : 흐미와 추르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죄없는 아이들 목숨 앗아간 어른들의 권력다툼
이념 논쟁에 49년간 가로막혔던 귀향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퓰리처상이 말하는 뉴스의 진정한 가치
6월 13일 동네민원 책임질 마을대표 뽑는 날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6·13 뒤흔들 댓글 공작 진실게임
30년 만의 개헌안, ‘자치세’ 제외될 판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조용국 양산상의 회장
박명진 김해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우포늪 랩소디
겹겹이 흔들리는 노란 파도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