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세월호 직립작업에 현대중공업 1만 t급 해상크레인 동원된다

1만 t급 해상크

  • 국제신문
  •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  |  입력 : 2018-04-01 16:14:2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전남 진도 맹골수도 바다에 침몰했다가 인양된 세월호가 1년 넘게 부두에 옆으로 누워 있는 것을 바로 세우기 위해 국내 최대 해상크레인이 동원된다.

현대중공업은 현재 울산 본사에 있는 1만 t급 해상크레인을 세월호가 누워 있는 전남 목포 신항으로 보내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 직립(直立)작업에 투입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작업 완료는 크레인 이동 거리 등을 감안할 때 다음 달 중에나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세월호 직립작업은 세월호에 ‘L’자 모양으로 설치하는 총 66개의 철제 빔을 크레인에 연결해 들어 올려 바로 세우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세월호 직립 작업에 투입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해상크레인은 현대중공업이 해양플랜트 제작 능력을 한층 강화하기 위해 제작했다. 길이 182m, 폭 70m인 ‘Hyundai-10000’호는 최대 1만 t의 중량물을 들어 올릴 수 있다. 2013년 10월 현대삼호중공업에서 착공한 지 1년 4개월 만에 완성됐다.

현대중공업은 이 해상크레인을 운영하기 전에는 1600t급 골리앗 크레인을 사용, 1200t 단위로 제작한 모듈을 조립해 해양설비를 제작했다.

그러나 1만 t급 해상크레인을 활용하면서 모듈 제작 단위를 8000t까지 6배 이상 늘릴 수 있어 생산성을 크게 높였다. 이 해상크레인을 도입해 생산 공정을 개선함으로써 연간 240억 원가량의 원가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조선강국 한국을 상징하는 Hyundai-10000호 크레인이 해양플랜트 제작 뿐만 아니라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 데도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에 뿌듯하고 자부심이 느껴진다”며 “직립 작업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들의 아픈 마음과 상처를 조금이라도 달래고 치유해 줄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방종근 기자

   
옆으로 누워 있는 세월호를 바로 세우기 위해 현대중공업의 해상크레인이 동원된다. 현대중공업은 길이 182m, 폭 70m인 ‘Hyundai-10000’호는 최대 1만t의 중량물을 들어 올릴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다. 현대중공업 제공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조근제 함안군수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이재근 산청군수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주민 생활·마을 개발 함께해야
세계유산 지정된 한국 산사 더 가꿔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가덕신공항 입장 변화 오거돈…시간벌기냐, 전략적 후퇴냐
북미 ‘핑퐁 전술’…트럼프 “내달 북미정상회담 열릴 수도”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인창요양병원 치과 진료 과목 개설
깊은 협곡 구경하는 열차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티폰과 태풍 : 타이푼 등
카오스에서 코스모스까지: 창세 이야기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땅이 갑자기 폭삭…난개발의 역습 ‘싱크홀’
“난민 국민안전 위협” vs “인도주의로 포용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반려견 동반 해수욕 논란 ‘솔로몬 해법’ 없을까
VAR·언더독…알고 보니 월드컵 더 재밌어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수국아, 밤새 잘 잤니?
능소화 별곡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