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세월호, 바로 선다

무게중심 찾아 수평이동 완료…1만 t급 크레인으로 직립작업

  • 국제신문
  • 권혁범 기자 pearl@kookje.co.kr
  •  |  입력 : 2018-02-21 14:48:4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전남 목포신항에서 옆으로 누운 채 ‘세월’을 버텨온 세월호가 드디어 바로 선다.

   
21일 전남 목포신항에서 세월호를 모듈트랜스포터(MT)에 실어 옮기기에 앞서 작업자들이 준비하고 있다. 옆으로 누인 채 거치 된 세월호는 이날 부두와 수평 방향으로 옮겨진 뒤 오는 5월 31일 바로 세워질 예정이다. 연합뉴스
세월호선체조사위원회와 선체 직립 사업자인 현대삼호중공업은 21일 부두 끝과 수직으로 누운 세월호를 수평 방향으로 이동하는 작업을 완료했다. 세월호 직립을 위한 사전 작업이다. 세월호가 움직인 건 지난해 4월 육상으로 인양된 지 316일 만이다.

앞서 전날엔 모듈 트랜스포터(MT)를 세월호 하부에 투입해 3차례 들었다 놨다 하며 무게중심을 찾는 데 성공했다.
세월호 하부에 들어간 MT는 364축이며, 축마다 30t 안팎의 무게를 감당하며 이동했다. 부두로 올 해상크레인과 세월호의 위치를 맞추려고 부두에 수직으로 누운 세월호를 수평 방향이 되도록 90도가량 옮겼다. 세월호 선체 길이가 148m로 한 번에 이동할 수 없어 여러 번 움직임을 반복했다. 이에 따라 이동한 실제 직선거리는 100m도 안 되지만, 총 누적 거리는 1.5㎞에 달했다.

목포신항 철제부두를 찾은 유가족 40여 명은 세월호 선체 이동 작업을 멀리서 묵묵히 지켜봤다.

세월호의 현재 무게는 8400여 t으로, 1만 t급 해상 크레인을 투입해 바로 세운다. 세월호 선체 직립은 오는 5월 31일께 마무리될 예정이다. 권혁범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허성무 창원시장 당선인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윤종서 부산 중구청장 당선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한국경제에 물음표 던진 OECD
국민 응원 보태야 16강 기적 이룬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북미 ‘핑퐁 전술’…트럼프 “내달 북미정상회담 열릴 수도”
문 대통령 중재 노력에도 북미대화 ‘살얼음’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발 남북문화교류 모색 포럼 外
‘다도해의 엘도라도’ 증도 답사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신화와 설화:압도적인 그리스 신화
모세오경과 삼국사기: 뒤늦은 역사서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현실화 앞둔 스마트시티…사람과 기술 연결돼야
사랑방 얘기도 귀기울이는 대의민주주의 실험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VAR·언더독…알고 보니 월드컵 더 재밌어요
‘10대 문화’를 세계적 한류 콘텐츠로 만든 BTS(방탄소년단)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웃음 번지는 외나무다리
허진규 옹기 장인의 자부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