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창단 25년 거제여성합창단 해체되나

물품구입비 과다 지급 등 방식, 4년간 총 2800만 원 편법집행

  • 국제신문
  • 박현철 기자 phc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0-02 18:49:17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시 회계감사서 적발, 고발방침
- 합창단 측 “차라리 해체하겠다”
- 지역 문화계 “어불성설” 반발

창단 25년 된 경남 거제시여성합창단이 시 보조금을 유용한 데 이어 돌연 해체키로 해 말썽을 빚고 있다. 오랜 역사로 각종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온 데다 시 지정예술단으로 운영돼오던 터라 지역 문화계에 적잖은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2일 거제시에 따르면 최근 거제시여성합창단 일부 직원이 “내부 회계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민원을 제기함에 따라 시는 합창단을 대상으로 지방보조금 집행실태에 대한 회계검사에 착수해 유용 사실을 적발했다.

앞서 시는 2013년부터 합창단을 시 지정예술단으로 지정해 지난해까지 4년간 매년 1억 원, 올해는 8000만 원을 ‘지정예술단 운영사업비 명목’으로 지원했다. 이는 보조금을 받는 거제시 산하 각종 단체 중 최상위권에 속한다.

시 회계검사 결과 합창단은 2013년 660여만 원, 2014년 530만 원, 2015년 1000여만 원, 2016년 650만 원 등 2800여만 원을 집행 목적과 다르게 유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합창단은 물품구입비를 과다 지급 후 이를 되돌려 받거나, 휴무 단원을 마치 활동한 것처럼 허위로 작성하는 수법 등으로 보조금을 유용했다. 이는 지방보조금 용도 외 사용금지 규정을 위반해 교부 결정의 취소 대상이다.

이에 따라 시는 최근 2800여만 원을 모두 회수했다. 합창단 관계자는 “보조금을 잘못된 방법으로 집행한 건 알겠지만 개별적 착복이 아니라 모두 합창단 운영비로 사용했다”고 해명했다.

문제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합창단이 내부 결정을 통해 모든 활동을 중단한 채 해체 수순을 밟으면서 사태가 확산되고 있다.

시는 지난달 29일 합창단 집행부와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지금까지 좋은 성적도 내 왔는데 이번 기회를 거울삼아 심기일전해 다시 재도약했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합창단 해체를 만류했다.

하지만 합창단 측은 “이미 내부적으로 해체하기로 결정해 어쩔 수 없다”며 해체 입장을 고수했다. 합창단은 이미 내부 통장 잔액 1000여만 원을 단원들이 나눠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합창단 측이 해체 관련 서류를 제출하면 현재 사무실로 사용하고 있는 공공청사 집무실을 폐쇄하는 등 해체 수순에 들어갈 계획이다. 또 추석 연휴가 끝나는 대로 보조금 유용 관련자 등을 형사고발할 방침이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지역 예술계가 들썩이고 있다. 한 전직 여성합창단원은 “합창단에 열정을 바쳐왔다. 반성은커녕 25년 된 합창단을 누구 맘대로 해체하느냐”고 발끈했다.

또 다른 한 예술인은 “보조금 유용과 내부 불협화음으로 시민들을 위안해 주고 시를 대표하던 합창단이 사라질 위기에 처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박현철 기자 phcnews@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위력 행사 증거 없었다” 안희정 前지사 1심 무죄
지금 법원에선
여성계 반발 “법원이 성적갑질 인정”…미투운동 찬물 우려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서둘러야
일회용품 사용 강력하게 제한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BRT(간선급행버스체계)·오페라하우스 등 도입 잇따라…공론화 과정 시행착오 줄이기 숙제
국민 기대 못 미친 전기료 인하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보급 작품 접하는 대구 미술관 답사 外
공연예술 재공연지원 20일까지 공모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호메로스와 헤르메스 : Mercury
제우스와 데우스 : 호모 데우스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자유냐 의무냐?…양심적 병역거부 찬반 팽팽
지역문제 해법찾기, 주인인 주민참여는 당연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덥다고 에어컨만?…폭염 이길 방법 생각해보자
위기 이겨낸 한마음, 태국 동굴소년 ‘해피엔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고운을 매료시킨 임경대 낙조
피서지 더위 사냥
우리은행 광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