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2017년 9월 모의고사 다소 어려운 수준 출제...영어영역은 평가 갈려

  • 국제신문
  • 정세윤 기자 spica@kookje.co.kr
  •  |  입력 : 2017-09-06 16:42:1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사진=연합뉴스
2017년 9월 모의고사는 대체로 지난해 수능과 올해 6월 모의고사 처럼 다소 어려운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2017년 9월 모의고사 국어영역은 전반적으로 지난해 수능과 비슷했고, 다소 어렵게 출제된 올해 6월 모의고사에 비해서는 조금 쉬웠다는 평이 많다.

대성학원은 “2017학년도 수능의 큰 틀을 유지하되 6월 모의고사에서 볼 수 없었던 변화를 시도했다”며 “문학에서 고전소설·고전시가를 묶어 한 세트로 구성한 것이 9월 모의고사의 가장 큰 특징이고, 화법·작문에서는 작문 내용을 토대로 화법 상황을 제시하는 지문을 구성한 점이 특징”이라고 분석했다.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는 9월 모의고사 국어영역의 경우 6월 모의고사다 약간 쉽게 출제됐지만 양자역학과 고전 논리학을 융합한 과학+인문 지문이 고난도 문항으로 출제된 것이 눈에 띈다고 설명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전반적으로 어렵게 출제됐다는 것이 강사진의 공통된 의견”이라며 “올해 수능 국어영역도 매우 어려웠던 지난해 수능 수준 정도로 난이도가 유지될 전망인데 복합지문 문제에서 변별력이 높을 것”이라고 전했다.

수학의 경우 자연계열 학생들이 주로 치르는 가형이 6월 모의고사보다 다소 어려웠다는 평이 주를 이뤘다.

이투스교육은 “가형은 6월 모의고사보다 약간 어렵고, 나형은 비슷하게 출제됐다”며 “가형은 미분·적분, 나형은 다항함수의 적분 문제가 ‘킬러 문제’(최상위권 변별을 위한 고난도 문항)로 출제됐다”고 분석했다.

비상교육은 “전체적으로 6월 모의고사와 문제 유형이 매우 유사하고, 가형의 경우 6월 모의고사와 동일하게 미분법에서 고난도 문항이 출제됐다”며 “가형은 6월 모의고사보다 어렵게, 나형은 비슷하게 출제됐으며 1등급 구분 점수는 6월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올해부터 절대평가로 바뀌는 영어영역은 평가가 엇갈렸다. 종로학원하늘교육과 대성학원은 이번 모의고사 영어영역이 6월 모의고사보다 어려웠던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종로학원하늘교육은 90점 이상 1등급 학생이 6월보다는 줄어 3만명대가 될 수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진학사는 “전체적으로 최상위권 학생들에게는 ‘킬러 문제’라 할 문제가 없다고 볼 수 있다”며 “하지만 90점 근처, 즉 1등급 경계의 학생 상당수에게는 지문이 전반적으로 난이도가 있고 보기에서 답을 찾기가 어려웠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비해 이투스교육은 “6월 모의고사와 유형이 거의 동일했고 지문의 길이도 비교적 짧았다”고 평가했다.

정세윤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베트남 후에의 탄 토안 마을, 시와 노래를 만나다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대안가족, 혈연을 넘어- 협동·공유가 만든 핀란드 기적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난리 부른 부실 배수펌프 완벽 정비를
스포츠로 건강개선 프로젝트 확산 기대
뉴스 분석 [전체보기]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비정규직 제로화’ 결국 뒷걸음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함평 용천사·영광 불갑사 가을 꽃나들이 外
영광 불갑사·함평 용천사 일대 답사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쿠바 원주민과 아프로 쿠반
캐리비안과 카리브해: Caribbean Music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내가 누른 ‘좋아요’가 가짜뉴스 돼 돌아왔다
지방분권·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두 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어디 아픈지 알려줘”…인공지능 의료로봇 성큼
남미 전통음악, 원주민의 600년 한이 흐르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소년범 처벌 강화” 목소리, “재범 늘어날 수도” 반론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만선의 꿈
경주의 소나무
현장&이슈 [전체보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