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내신 1.6~2등급 서울권 대학 합격률 저조

작년 대입수시 전형 경향

  • 국제신문
  •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r
  •  |  입력 : 2017-08-09 23:00:22
  •  |  본지 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진로진학센터 49개교 분석
- 자연계 1등급 40% 의예과 지원
- 인문계열은 서울대·고려대 선호
- 3등급 내 부산대 논술전형 많아

오는 9월부터 대입 수시모집 원서접수가 시작된다. 부산의 수험생들은 내신 성적만으로 뽑는 학생부교과전형에 많이 지원하고 합격률도 다른 전형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문계 1등급 학생은 서울대 지역균형전형과 고려대 학교장추천전형에 가장 많이 도전하고 자연계열은 지역인재전형으로 모집하는 의예과를 선호했다.

부산진로진학지원센터는 49개 고교의 2017학년도 수시모집 4만6975건을 분석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지원 경향은 학생부교과가 58.3%로 가장 많았고 학생부종합(26.1%) 논술(11.8%) 실기(5.4%) 순이었다.

학생부교과 지원 비율은 2017학년도 수시모집의 전국 모집 비율인 56.8%보다 높았다. 논술전형 역시 전국 비율(6.0%)보다 높았다. 반면 학생부종합은 전국 비율 29.0%보다 낮았다.

부산의 전체 지원자 합격 비율은 23.6%로 집계됐다. 전형별 합격률은 역시 학생부교과(28.5%)가 가장 높았고 학생부종합(22.5%) 실기(12.2%) 논술(4.0%) 순으로 나타났다.

학생부교과 선호도가 높은 것은 부산이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정보가 부족해 비교과 과정(동아리·독서·봉사 등)을 중요시하는 학생부종합 준비에 어려움이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반면 최상위권 내신 성적인 1~2.0 등급대에서는 학생부종합전형 지원 비율이 50%를 넘었다. 합격 비율은 학생부교과가 더 높게 나타나고 있다.

1등급 학생은 인문계열의 경우 서울대 지역균형전형과 고려대 학교장추천전형에 가장 많이 지원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연계열은 부산대 인제대 동아대의 지역인재전형으로 모집하는 의예과에만 40%가 지원해 의예과 쏠림 현상이 두드러졌다.

1.1~1.5등급대 역시 인문계와 자연계 모두 고려대 학교장추천전형과 성균관대 성균인재전형에 가장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부산대 교과전형에서도 가장 높은 합격률을 보였다. 교육대학과 특수대학(포항공대)을 비롯해 다양한 대학의 전형에서 전반적으로 높은 합격률을 나타냈다.

1.6~2.0등급대에서는 부산대와 서울지역 대학에 학생부종합으로 지원하는 비율이 높았다. 그러나 서울지역 대학의 합격률은 한 자릿수(4~7%대)로 다소 떨어지는 경향을 보였다.

2.1~2.5%대부터는 부산지역 대학에 지원하는 비율이 급격히 증가했다. 부산대 합격률은 다소 저조했다.
2.6~3.0등급대에서는 부산대 논술전형이 제일 높은 비율을 보였다. 3등급대의 경우 논술전형 지원율(20%)이 다른 내신 등급대보다 높았다.

진로진학센터는 “수시 지원자들이 학생부교과 성적이 부족할 때 상위권 대학을 지원할 수 있는 통로로 논술전형에 지원하지만 실제 합격률은 낮은 편”이라고 분석했다.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r

◇ 2017학년도 수시전형별 지원 및 합격 현황

구분

학생부 교과

학생부 종합

논술 전형

실기 전형

전체

지원 
비율

합격 
비율

지원 
비율

합격 
비율

지원 
비율

합격 
비율

지원 
비율

합격 
비율

지원 
비율

합격 
비율

전체

58.3

28.5

26.1

22.5

11.8

4.0

5.4

12.2

 

23.6

※자료 : 부산진로진학지원센터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과잉행동 지훈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활기찬 자활공동체- 새로운 인연, 새로 얻은 용기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군 갑질문화 개선 위한 실태 파악 시급
다복동 사업은 이웃공동체의 회복
뉴스 분석 [전체보기]
원도심 통합절차 주민투표냐 기초의회 동의냐
문재인 정부 교육정책 개혁 ‘시험대’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평창패럴림픽 입장권 21일부터 판매 外
청량한 메타세쿼이아 펼쳐진 담양 여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누벨바그와 보사노바-신물결·신감각
누에바 트로바와 누에바 칸시온: 저항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수영선수보다 빠른 역파도(이안류)…얕보다간 큰일나요
“기본생계 보장” “일자리 줄어들 것”…최저임금 인상 양날의 검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광복 72주년…우리 동네 역사박물관 가볼까
신문 읽으면 과거·현재·미래 다 보여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자갈치 노점·포차 한 건물 수용…관광명소 보존방법 없나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화지산 배롱나무
해수욕장 거리공연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