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일본영사관 앞 강제징용 노동자상도 건립

피해자연합회 부산 등 3곳 추진

  • 국제신문
  • 이준영 기자
  •  |  입력 : 2017-06-28 23:01:02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제작비 5억…내달 모금운동 시작
- 소녀상 이어 외교마찰 등 우려

시민사회단체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 이어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모금에 나서 새로운 갈등이 예상된다.

㈔일제강제노역피해자정의구현전국연합회와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는 부산·서울·광주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건립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은 광복절인 오는 8월 15일 설치를 목표로 건립이 진행되고 있다. 높이 3m에 폭 2m 크기의 대형 석상도 이미 제작에 들어간 상태다. 개당 제작 비용은 1억7000만 원이다. 총 5억1000만 원의 경비 마련을 위해 다음 달 1일부터 전국적인 모금운동도 진행된다.

문제는 설치 장소다. 부산은 소녀상이 설치된 일본영사관 앞이 유력하다. 이미 지난해 12월 소녀상 설치를 두고 동구와 시민단체가 극심한 갈등을 빚었던 터라 비슷한 성격의 노동자상에 대해 다시 갈등이 일어날 가능성도 있다.

특히 일본 정부가 지난 4월 시민단체의 노동자상 추진에 대해 "한일관계에 전혀 바람직하지 않은 영향을 주는 것은 물론 외교관계에 관한 빈 협약에 비춰도 큰 문제"라고 밝히면서 한일 양국 간 외교 갈등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박삼석 동구청장은 "소녀상 설치에서 보듯 자치단체는 여론을 따를 수밖에 없다"며 "정부가 노동자상에 대한 확실한 입장을 통해 영사관 앞 설치에 답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시민사회는 강제노역 문제를 일본에 상기시킨다는 점에서 노동자상이 영사관 앞에 건립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피해자연합회 장덕환 대표는 "소녀상과 노동자상 설치는 과거 일본의 잘못된 행동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고 당사자들을 위로하기 위한 조치"라며 "일본의 진심 어린 사과가 있을 때까지 노동자상을 계속 설치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영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과잉행동 지훈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활기찬 자활공동체- 새로운 인연, 새로 얻은 용기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군 갑질문화 개선 위한 실태 파악 시급
다복동 사업은 이웃공동체의 회복
뉴스 분석 [전체보기]
원도심 통합절차 주민투표냐 기초의회 동의냐
문재인 정부 교육정책 개혁 ‘시험대’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평창패럴림픽 입장권 21일부터 판매 外
청량한 메타세쿼이아 펼쳐진 담양 여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누벨바그와 보사노바-신물결·신감각
누에바 트로바와 누에바 칸시온: 저항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수영선수보다 빠른 역파도(이안류)…얕보다간 큰일나요
“기본생계 보장” “일자리 줄어들 것”…최저임금 인상 양날의 검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광복 72주년…우리 동네 역사박물관 가볼까
신문 읽으면 과거·현재·미래 다 보여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자갈치 노점·포차 한 건물 수용…관광명소 보존방법 없나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화지산 배롱나무
해수욕장 거리공연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