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일본영사관 앞 강제징용 노동자상도 건립

피해자연합회 부산 등 3곳 추진

  • 국제신문
  • 이준영 기자
  •  |  입력 : 2017-06-28 23:01:02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제작비 5억…내달 모금운동 시작
- 소녀상 이어 외교마찰 등 우려

시민사회단체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 이어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모금에 나서 새로운 갈등이 예상된다.

㈔일제강제노역피해자정의구현전국연합회와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는 부산·서울·광주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건립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은 광복절인 오는 8월 15일 설치를 목표로 건립이 진행되고 있다. 높이 3m에 폭 2m 크기의 대형 석상도 이미 제작에 들어간 상태다. 개당 제작 비용은 1억7000만 원이다. 총 5억1000만 원의 경비 마련을 위해 다음 달 1일부터 전국적인 모금운동도 진행된다.

문제는 설치 장소다. 부산은 소녀상이 설치된 일본영사관 앞이 유력하다. 이미 지난해 12월 소녀상 설치를 두고 동구와 시민단체가 극심한 갈등을 빚었던 터라 비슷한 성격의 노동자상에 대해 다시 갈등이 일어날 가능성도 있다.

특히 일본 정부가 지난 4월 시민단체의 노동자상 추진에 대해 "한일관계에 전혀 바람직하지 않은 영향을 주는 것은 물론 외교관계에 관한 빈 협약에 비춰도 큰 문제"라고 밝히면서 한일 양국 간 외교 갈등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박삼석 동구청장은 "소녀상 설치에서 보듯 자치단체는 여론을 따를 수밖에 없다"며 "정부가 노동자상에 대한 확실한 입장을 통해 영사관 앞 설치에 답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시민사회는 강제노역 문제를 일본에 상기시킨다는 점에서 노동자상이 영사관 앞에 건립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피해자연합회 장덕환 대표는 "소녀상과 노동자상 설치는 과거 일본의 잘못된 행동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고 당사자들을 위로하기 위한 조치"라며 "일본의 진심 어린 사과가 있을 때까지 노동자상을 계속 설치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영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2018 정시모집 성공전략
선발인원 줄어…표준점수·백분위 따져 최적의 조합 찾아야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탄소제로도시’에 도전하는 일본 교토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유해화학물질 급증 낙동강, 시민 생명 위협
저출산 심화될수록 해법 모색 치밀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동 단위 세밀한 ‘지진 위험지도’ 제작 서둘러야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 명진초, 국제유소년 농구 우승 外
기장서 송도까지…부산 가야역사 탐방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훈족과 집시: Hungarian music
키예프와 코사크:Ukraine Dance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트럼프 한마디에 ‘분쟁의 화약고’ 된 예루살렘
6·25 휴전으로 탄생…분단 공간이자 공유 공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인간과 동물이 더불어 잘 사는 세상 되려면…
재난 대응 어떤 점이 우선시 되어야 할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키즈존 시정권고에 외식업계 술렁
“조방로, ‘박재혁로’로 바꾸자”…보훈청·동구청 도로 개명 논쟁
이슈 분석 [전체보기]
재정파탄 부른 ‘6급의 갈사만 전결처리’…의구심 증폭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계명봉 정상에 서면
막바지 가을을 보내는 화포천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