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낙동강 하굿둑 개방 '염분피해 용역' 조기 착수

청정상수원 확보 정책간담회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환경부, 개방 가이드라인 공개
- 첫 단계로 정부 실무협의체 구성

- 부산시 17곳에 모니터링 장비
- 시민단체, 인공습지 조성 제안
- 용역기간 3년→1년 단축도 주장

문재인 대통령의 정부조직 개편 지시에 따라 4대강 수량·수질 통합관리를 하게 된 환경부가 "낙동강 하굿둑 개방의 마지막 관문인 염분 모니터링 용역을 조기 착수하겠다"고 25일 밝혔다. 국토교통부의 반대로 2년째 표류하던 하굿둑 개방 작업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25일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과 환경부·국토해양부·환경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 사하구 한국수자원공사 낙동강통합물관리센터에서 정책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전민철 기자 jmc@kookje.co.kr
환경부는 25일 부산 사하구 을숙도 낙동강통합물관리센터에서 민주당 주최로 열린 '청정상수원 확보를 위한 정책간담회'에서 하굿둑 개방 가이드라인을 처음 공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환경부 홍정기 물환경정책국장 ▷국토부 정희규 수자원정책과장 ▷송형근 낙동강유역환경청장을 비롯해 30여 명이 참석했다.

홍 국장은 "환경부는 2015년 8월까지 두 차례 용역을 통해 '하굿둑을 열면 민물과 썰물이 만나는 기수역 생태계가 복원된다'는 결과를 내놨다"며 "물관리 통합부서인 환경부가 3차 용역(Pilot test)을 가능한 빨리 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하반기에는 3차 용역이 발주될 것으로 본다.

환경부는 하굿둑 개방을 위한 첫 단계로 국토부와 낙동강환경청이 참여하는 실무협의체를 구성할 계획이다. 하굿둑 개방에 따른 상류 염분 피해 확인과 결과를 공유하기 위해서다. 하굿둑 개방에 앞서 대체 수자원확보와 경제적 편익(BC)·생태복원 가능성도 면밀히 검토한다.

이미 하굿둑에는 수문을 열어 바닷물의 흐름과 지점별·계절별 염분 농도를 알아볼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진 상태다. 부산시가 4억 원을 들여 17개 지점에 실시간 염분 모니터링 장비를 구축한 상태다. 부산시가 마련한 예산 2억 원에 국비를 더해 3차 용역을 하는 작업만 남긴 상태다.

생명그물 이준경 정책실장은 "염분 모니터링(3차용역)은 최대한 빨리 서둘러야 한다. 용역기간도 수문을 1~2개 3년간 할 게 아니라 더 많은 수문을 한꺼번에 열어 2년 정도 단축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낙동강기수복원협의회 최대현 사무국장도 "하굿둑 개방은 문 대통령의 공약"이라면서 "하굿둑 개방 전에 하구 일원에 인공 습지를 조성하면 기수역의 생명다양성이 훨씬 풍부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국토부는 하굿둑 개방을 마뜩잖게 여겼다. 2차례 용역에서 '하굿둑을 열자'는 결과가 나왔음에도 "경남의 일부 주민이 염분 피해를 우려하고 있기 때문에 부산의 입장만 들어줄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 이날 국토부 정 과장은 "하굿둑 개방에 최대한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2일 국토부(수량)와 환경부(수질)로 이원화 됐던 물관리 체계를 환경부로 일원화하는 정부조직 개편안을 밝혔다. 국토부의 수자원정책국을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에 통합하는 것이 개편안의 골자다.

김화영 김봉기 기자 hongda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