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 중학교 무상급식, 예산 아니라 의지가 문제"

교육청, 2018년 전면 무상 목표…내년 지원비율 70%까지 확대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시, 재정부족 이유 소극적
- 시의회도 "환경개선" 되풀이
- 예산안 심사과정서 진통 예고

부산시교육청이 중학생 급식비 지원 비율을 올해 32%에서 70%까지 확대하는 2017년 예산안을 편성했다. 그러나 부산시와 부산시의회가 급식비 분담률 인상과 무상급식 확대에 소극적이거나 반대하고 있어 앞으로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50여 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중학교까지 차별 없는 친환경의무급식 실현을 위한 부산시민운동본부' 회원들이 27일 부산시청 앞에서 중학교 의무급식 전면실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성효 기자kimsh@kookje.co.kr
부산시교육청은 27일 중학교 급식비 지원 예산을 올해 113억 원에서 내년 232억 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중학생 1인당 한 달 4만 원가량인 급식비 자기부담을 내년에 1만8000원가량으로 낮추고 2018년부터 전면 무상급식을 하겠다는 것이다.

내년 무상급식 전체 예산은 ▷공립 초등학교 694억 원 ▷중학교 급식비 350억 원(저소득층 지원 118억3900만 원 포함) ▷고교 저소득층 144억9300만 원을 포함해 1200억 원이 필요한 것으로 추산된다. 시교육청은 다음 달 11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한다.

애초 시교육청은 올해부터 중1을 시작으로 2018년까지 중학교 무상급식을 시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난해 시의회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중 1학년 무상급식 대신 전체 중학생에게 골고루 급식비를 지원하는 방향으로 조정됐다.

문제는 시의 급식비 분담률 인상이다. 올해는 시교육청이 71%를 내고 부산시(21%)와 16개 구·군(8%)이 29%를 분담하고 있다. 최근 열린 급식심의위원회에서 시교육청은 "전국 자치단체 평균 급식비 지원 비율이 39%인 만큼 부산시도 분담률을 30%까지 올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교육청 요구대로 하면 시는 올해(232억 원)보다 140여억 원 많은 363억 원을 분담해야 한다.

반면 시는 재정 부족을 이유로 내년에도 올해와 같은 수준만 분담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의회 교육위원회도 무상급식 확대보다는 교육환경 개선과 초등학교 무상급식의 질 향상이 더 시급하다는 입장이다. 교육위 신정철 부위원장은 "내진설계 보강이나 교실 천장의 석면 제거 등 교육환경 개선이 급식보다 더 중요하다. 초등학교 급식도 질이 떨어져 학생들이 밥을 먹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시민단체들은 무상급식 확대는 재정이 아니라 의지의 문제라고 지적한다. '중학교까지 차별 없는 친환경 의무급식 실현을 위한 부산시민운동본부'는 이날 부산시청 앞에서 중학교 의무급식 전면 실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경준 집행위원장은 "전국적으로 의무급식 범위가 확산되는 추세"라며 "더는 철 지난 의무급식 논쟁으로 시간을 허비하지 말고 중학교 의무급식을 당장 도입하라"고 주장했다.

현재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중학교 의무급식을 시행하는 곳은 서울 광주 세종 경기 제주 등 10곳이다. 인천도 내년부터 중학교 전 학년을 대상으로 무상급식을 시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윤정길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혁신교육 현장을 가다
독일 혁신교육 탐방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베트남 후에의 탄 토안 마을, 시와 노래를 만나다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난리 부른 부실 배수펌프 완벽 정비를
스포츠로 건강개선 프로젝트 확산 기대
뉴스 분석 [전체보기]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비정규직 제로화’ 결국 뒷걸음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 초·중학생육상챌린지 내일 개최 外
함평 용천사·영광 불갑사 가을 꽃나들이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마리아치와 차벨라소 : Mexican Music
쿠바 원주민과 아프로 쿠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내가 누른 ‘좋아요’가 가짜뉴스 돼 돌아왔다
지방분권·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두 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어디 아픈지 알려줘”…인공지능 의료로봇 성큼
남미 전통음악, 원주민의 600년 한이 흐르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소년범 처벌 강화” 목소리, “재범 늘어날 수도” 반론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이슈 추적 [전체보기]
‘한지붕 대가족’ 예견된 운영권 분쟁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가을 깨우는 아침 해
만선의 꿈
현장&이슈 [전체보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