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 중학교 무상급식, 예산 아니라 의지가 문제"

교육청, 2018년 전면 무상 목표…내년 지원비율 70%까지 확대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시, 재정부족 이유 소극적
- 시의회도 "환경개선" 되풀이
- 예산안 심사과정서 진통 예고

부산시교육청이 중학생 급식비 지원 비율을 올해 32%에서 70%까지 확대하는 2017년 예산안을 편성했다. 그러나 부산시와 부산시의회가 급식비 분담률 인상과 무상급식 확대에 소극적이거나 반대하고 있어 앞으로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50여 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중학교까지 차별 없는 친환경의무급식 실현을 위한 부산시민운동본부' 회원들이 27일 부산시청 앞에서 중학교 의무급식 전면실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성효 기자kimsh@kookje.co.kr
부산시교육청은 27일 중학교 급식비 지원 예산을 올해 113억 원에서 내년 232억 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중학생 1인당 한 달 4만 원가량인 급식비 자기부담을 내년에 1만8000원가량으로 낮추고 2018년부터 전면 무상급식을 하겠다는 것이다.

내년 무상급식 전체 예산은 ▷공립 초등학교 694억 원 ▷중학교 급식비 350억 원(저소득층 지원 118억3900만 원 포함) ▷고교 저소득층 144억9300만 원을 포함해 1200억 원이 필요한 것으로 추산된다. 시교육청은 다음 달 11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한다.

애초 시교육청은 올해부터 중1을 시작으로 2018년까지 중학교 무상급식을 시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난해 시의회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중 1학년 무상급식 대신 전체 중학생에게 골고루 급식비를 지원하는 방향으로 조정됐다.

문제는 시의 급식비 분담률 인상이다. 올해는 시교육청이 71%를 내고 부산시(21%)와 16개 구·군(8%)이 29%를 분담하고 있다. 최근 열린 급식심의위원회에서 시교육청은 "전국 자치단체 평균 급식비 지원 비율이 39%인 만큼 부산시도 분담률을 30%까지 올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교육청 요구대로 하면 시는 올해(232억 원)보다 140여억 원 많은 363억 원을 분담해야 한다.

반면 시는 재정 부족을 이유로 내년에도 올해와 같은 수준만 분담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의회 교육위원회도 무상급식 확대보다는 교육환경 개선과 초등학교 무상급식의 질 향상이 더 시급하다는 입장이다. 교육위 신정철 부위원장은 "내진설계 보강이나 교실 천장의 석면 제거 등 교육환경 개선이 급식보다 더 중요하다. 초등학교 급식도 질이 떨어져 학생들이 밥을 먹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시민단체들은 무상급식 확대는 재정이 아니라 의지의 문제라고 지적한다. '중학교까지 차별 없는 친환경 의무급식 실현을 위한 부산시민운동본부'는 이날 부산시청 앞에서 중학교 의무급식 전면 실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경준 집행위원장은 "전국적으로 의무급식 범위가 확산되는 추세"라며 "더는 철 지난 의무급식 논쟁으로 시간을 허비하지 말고 중학교 의무급식을 당장 도입하라"고 주장했다.

현재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중학교 의무급식을 시행하는 곳은 서울 광주 세종 경기 제주 등 10곳이다. 인천도 내년부터 중학교 전 학년을 대상으로 무상급식을 시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윤정길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대체에너지? 신·재생에너지? 개념과 특징을 바로 알자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홍순헌 해운대구청장 당선인
교단일기 [전체보기]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사법부 독립’ 특단의 대책 필요하다
유권자는 정책대결을 원한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북미 ‘핑퐁 전술’…트럼프 “내달 북미정상회담 열릴 수도”
문 대통령 중재 노력에도 북미대화 ‘살얼음’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일본 히라도·사세보 문화탐방 外
‘울고넘는 박달재’있는 원주 답사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모세오경과 삼국사기: 뒤늦은 역사서
왕자와 공주 : 4대 공주들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사랑방 얘기도 귀기울이는 대의민주주의 실험
공포·두려움의 대상 ‘화산’…지구엔 도움되기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10대 문화’를 세계적 한류 콘텐츠로 만든 BTS(방탄소년단)
국제신문 지령 20000호, 신문 변천사 한눈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진주상의 금대호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백로의 정겨운 가족 사랑
무이네 사막의 예술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