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사건 인사이드] 심장 1억 원, 영화같은 중국 원정 장기밀매

장기이식 환우모임 카페 가장, 매매알선 사이트로 환자 모집

  • 국제신문
  • 김현주 기자 kimhju@kookje.co.kr
  •  |  입력 : 2016-09-12 19:49:03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87회 60억 대 총책·브로커 구속

- 중국인 사형수 장기로 현지 수술
- 돈 궁한 사람과 신체 거래도 6건

영화 속 장기밀매가 현실에서도 이루어졌다. 만성신부전증을 앓던 A(68) 씨는 2009년 지인에게서 솔깃한 얘기를 들었다. "장기 밀매 브로커에게 연락하면 중국에서 장기 이식 수술을 받을 수 있다." A 씨는 국립장기이식관리센터에 장기 이식 신청을 해놓았지만 평균 대기기간이 4년 넘게 걸린다는 말을 듣고 사실상 자포자기 상태였다. 신장 이식만이 살길이라고 여긴 A 씨는 지인을 통해 알게 된 장기 밀매 브로커 '강 실장'에게 연락했다.
   
강 실장은 A 씨에게 인터넷 장기 이식 환우 모임 '○○' 카페에 가입하라고 했다. 그리고 6000만 원을 내면 15일 안에 수술을 받게 해주겠다고 덧붙였다. A 씨는 곧바로 실행에 옮겼고, 강 실장이 시키는 대로 중국 상하이로 건너가 수술을 기다렸다. 중국의 병원은 생각과 달리 조용한 시골에 있었다. 병원 인근 숙소에서 수술을 기다리며 얘기를 들어보니, 자신처럼 장기 이식을 받기 위해 중국에 오는 한국 사람이 꽤 된다고 했다. 비용은 신장 4000만~6000만 원, 심장 1억 원 선. 2주일 후 수술을 받은 A 씨는 자신에게 신장을 이식해주는 사람이 20대 청년으로, 돈이 없어 2200만 원을 받고 신장 일부를 떼줬다는 얘기를 들었다. 영화 속 한 장면 같았다.

수술 후 한국으로 돌아온 지 얼마 되지 않아 몸에 이상이 생겨 병원을 찾았다. 장기 이식 수술 과정에서 신장과 다른 장기의 연결이 잘못돼 재수술을 받아야 했다.

A 씨처럼 장기 이식이 급한 환자를 상대로 중국 원정 장기 이식 수술을 알선한 장기 매매 브로커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중국 원정 장기 밀매 사이트 운영자 김모(43) 씨를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김 씨는 2006년 6월부터 2011년 2월까지 장기 밀매 알선 사이트 '○○장기이식센타' 등을 이용해 87회(60억 원 상당)에 걸쳐 장기 매매를 알선하고 수수료 6억 원을 챙긴 혐의(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가 사이트를 통해 환자를 유치하면 브로커 조모(53) 씨가 이들의 상담과 관리를, 중국인 B 씨는 현지 병원 13곳과 장기 이식 수술을 거래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에게 공급된 장기는 중국의 사형수나 사고사로 사망한 이들의 것이 대부분이었고, 당장 돈이 급해 자신의 장기를 판 생체 이식도 6건이나 됐다.

김 씨의 범행은 2011년 조 씨가 경찰에 구속되고 인터넷 사이트를 폐쇄하면서 중단됐다. 중국에서 불법 체류자 신세가 된 김 씨는 8년간의 도피 끝에 최근 자수하고 국내로 돌아왔다. 김병수 국제범죄수사대장은 "이들 일당의 환자 수술 일지에 오른 명단이 122명이라 장기 매매가 더 이뤄졌을 것으로 보이고, 수술을 받으면서 사망한 사례도 다수 발견됐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kimhju@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6·13 지방선거…시민의 정책 제언
경제 활성화
통일교육 패러다임 바꾸자
학교교육 현황과 문제점
교단일기 [전체보기]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과학혁신 부산산업 생태계 조성해야
정규·비정규직 임금격차 대책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북한 핵동결 선언…빨라진 한반도 ‘평화시계’
의지만 담은 지방분권, ‘연방제’는 없었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목포 명물따라 떠나는 유유자적 여행 外
퇴계 이황의 숨결을 따라가는 답사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알타이와 퉁구스 : 역사의 끈
선비와 선비:한족과 피가 섞이다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공포·두려움의 대상 ‘화산’…지구엔 도움되기도
4월 27일 남북 손 맞잡고 한반도 비핵화 첫발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비극의 판문점, 이젠 평화의 상징 됐단다
퓰리처상이 말하는 뉴스의 진정한 가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진주상의 금대호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그물에 걸린 삶의 무게
황금 물결 예약하는 악양 들판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