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현대자동차·현대중공업 노조, 휴가 후 첫 동시파업

조별로 나눠 4시간씩

  • 국제신문
  • 방종근 기자
  •  |  입력 : 2016-08-24 19:48:42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 노조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과 관련해 여름휴가 이후 첫 동시파업을 벌였다.

현대차 노조는 24일 오전 6시45분 출근한 1조 근로자 1만5000여 명이 오전 11시 30분부터 4시간, 오후 3시30분부터 근무한 2조 1만3000여 명이 오후 8시20분부터 4시간 파업을 했다고 밝혔다.

회사는 전날 협상에서 '성과금 300%+일시금 300만 원'안을 제시했다. 이는 애초 제시안보다 '50%+50만 원'이 늘어난 것이지만 노조는 여전히 더 나은 안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면서 파업과 별개로 이날 사측과 21차 임금협상을 가졌다. 최대 쟁점인 임금피크제만 조율되면 다른 안건은 쉽게 해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 노조도 이날 오후 1시부터 4시간 파업을 벌였다. 

한편 현대중은 "파업에 참가한 크레인 운전수에게 내려오지 말고 자리를 지키라고 한 노조 지침은 시설물 점거에 해당한다. 현행법상 절차와 주체, 목적, 방법 중 어느 하나라도 하자가 있으면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노조는 "합법적인 파업권을 확보했다. 사측 주장은 노조와 파업 참여 조합원을 협박하는 것"이라고 맞서고 있다. 방종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어금니아빠’ 이영학 “무기징역 선고 말아달라”
지금 법원에선
질것 알고도 억지소송, 돈만 날린 사상구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남성 육아휴직 걸음마, 사회 인식 제고를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막은 일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프로농구 kt 드디어 6연패 탈출 外
늦가을 특집 함양 화림동 정자 순례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노르만과 바이킹: 북유럽 음악
슬라브족과 소련사람: 카츄샤의 역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농민은 유통비 줄이고, 소비자는 신선재료 구매
밤하늘 수놓는 화려한 불꽃색은 ‘금속’이 결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해녀도 로봇도 달린다…평창 성화봉송 레이스
가을은 축제의 계절…여행지 맛과 멋 즐길 기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지하상가 임대 “재계약”-“입찰” 갈등
주택 애완견 사육두수 제한 조례개정 추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도리마을 은행나무 숲
시선 집중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