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2018학년도 대입 수시비중 70% 넘어

역대 최대…학생부 전형 64%

  • 국제신문
  • 정홍주 기자
  •  |  입력 : 2016-04-27 19:42:14
  •  |  본지 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절대평가 전환 수능 영어
- 대부분 최저학력으로 반영

올해 고등학교 2학년이 치르는 2018학년도 대학입시에서 수시모집 비중이 처음으로 70%를 넘었다. 또 수시에서 학생부 중심 전형 비중이 높아지고, 절대평가로 전환되는 영어 영역은 대부분의 대학이 최저학력 기준으로 활용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전국 197개 4년제 대학교의 '2018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을 27일 발표했다. 2018학년도 대입전형 전체 모집 인원은 35만2325명으로 학령인구 감소로 2017학년도보다 3420명이 줄었다. 수시전형에서는 전체 모집인원의 73.7%인 25만9673명을 모집한다. 전년보다 3.9%포인트 늘어난 수치로 수시모집 도입 이후 처음으로 70%를 넘어서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수시모집 인원의 대부분을 학생부 중심 전형으로 선발하는 등 학생부 중심 전형의 비중도 지속해서 증가했다. 수시모집 학생부 교과로 40.0%, 학생부 종합으로 23.6%, 정시모집 학생부 교과 0.1%, 학생부 종합 0.1% 등 총 63.9%를 학생부 중심 전형으로 선발한다. 이는 2017학년도 60.3%보다 3.6%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2018학년도 수능부터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영어영역은 수시 113개교, 정시 39개교가 최저학력 기준 방식으로 반영한다. 정시에서는 188개교가 비율로 반영하고, 서강대와 성균관대·중앙대 등 12개교는 등급이 올라갈 때마다 가점을 주는 방식으로 반영한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 달 중 대입정보포털 홈페이지(adiga.kr)에도 게시된다. 정홍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베트남 후에의 탄 토안 마을, 시와 노래를 만나다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대안가족, 혈연을 넘어- 협동·공유가 만든 핀란드 기적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난리 부른 부실 배수펌프 완벽 정비를
스포츠로 건강개선 프로젝트 확산 기대
뉴스 분석 [전체보기]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비정규직 제로화’ 결국 뒷걸음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영광 불갑사·함평 용천사 일대 답사 外
정지용 시인의 고향 충북 옥천 답사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쿠바 원주민과 아프로 쿠반
캐리비안과 카리브해: Caribbean Music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내가 누른 ‘좋아요’가 가짜뉴스 돼 돌아왔다
지방분권·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두 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어디 아픈지 알려줘”…인공지능 의료로봇 성큼
남미 전통음악, 원주민의 600년 한이 흐르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소년범 처벌 강화” 목소리, “재범 늘어날 수도” 반론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만선의 꿈
경주의 소나무
현장&이슈 [전체보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