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범일동 매축지마을 재생 딜레마

영화 '친구' '아저씨' 촬영, 대표적인 영세민 주거지

  • 국제신문
  • 이노성 기자 nsl@kookje.co.kr
  •  |  입력 : 2013-08-11 20:26:26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감천마을처럼 만들자니
- 재개발구역으로 묶여있어
- 섣부른 예산투입 반대론도

부산시가 대표적 영세민 주거지역인 동구 범일5동 매축지마을 재생을 놓고 고민에 빠졌다. 한편에선 명소가 된 감천문화마을처럼 재생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다. 그러나 매축지마을 전체가 재개발지구로 지정된 만큼 섣불리 재정을 투입해선 안 된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매축지마을 재생 논의가 행정 차원에서 본격화된 것은 지난해 10월. 허남식 시장은 당시 "공동화장실 개선과 같은 단편적인 사업에서 벗어나 명소로 거듭날 수 있는 그림을 그려라"고 지시했다. 지난 6일에도 허 시장은 매축지마을을 찾아 "주민 불편 해소책을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담당 공무원들도 영화 '친구'와 '아저씨' 촬영장소인 매축지 마을을 '영화의 마을'로 가꾸는 한편 ▷한 사람이 지나가기에도 좁은 골목길과 마을공동시설 정비 ▷방문객 코스 개발과 역사 스토리텔링을 뼈대로 한 재생계획을 가다듬고 있다. 중·장기 대책으로는 우리나라 유일의 근대문화역사촌 조성을 위한 타당성 용역도 검토 중이다.

문제는 매축지마을이 10개의 재개발지구로 묶여 예산 투입이 쉽지 않다는 점이다. 전체 10개 지구 중 1지구는 재개발이 끝난 상태. 8지구는 한국토지주택공사를 사업자로 선정해 올해 착공했다. 일부 원주민은 감천문화마을처럼 관광객이 몰려들면 사생활 침해를 받게 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마을 재생에 참여할 젊은 층이 적은 것도 약점이다. 현재 매축지마을 인구 5163명(2465가구) 대부분은 70대 이상 노인이다.

시 관계자는 "매축지마을 재생이 절실하지만 재개발지구에는 사회간접자본 투자나 주택 증·개축이 원칙적으로 금지돼 있어 방향을 잡지 못하고 있다"면서 "2개 지구를 제외하면 재개발 추진이 지지부진하지만 많은 주민은 아직 기대감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당분간 공동체 사업에 집중하며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매축지마을은 일제강점기 부두에 내린 마부와 말이 쉬던 장소다. 한국전쟁 이후 피란민들이 자리를 잡으면서 자연스럽게 마을이 형성됐다. 시는 지금까지 폐·공가 83채를 철거해 사랑방인 '마실'과 같은 편의시설을 조성 중이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