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꼬리무는 패륜범죄…학벌사회가 부른 비극

"대화 단절이 원인…입시 스트레스 한계 넘어"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1-11-24 13:24:25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고등학교 3학년 우등생이 '전국 1등'에 대한 강요를 못 이겨 어머니를 살해하고 시신을 반년 넘게 집에 방치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이러한 패륜범죄가 잊을 만하면 터져나오는 것은 집착에 가까운 입시경쟁을 부추기는 학벌 중심사회와 이 때문에 대화마저 단절되는 비정상적인 가족관계가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4일 경찰에 붙잡힌 서울 모 고교 3학년 A(18)군은 줄곧 최상위권 성적을 유지한 우등생이었다.

이번에 치른 수능시험에서도 서울의 웬만한 사립대에 합격할 수 있을 만큼 좋은점수를 받았지만 '1등'만을 원하는 어머니를 만족시킨 적은 한번도 없었다.

성적이 마음에 안들면 밥을 주지 않거나 잠을 못자게 하는 어머니 때문에 A군은중학교 때부터 성적표를 위조하는 게 버릇처럼 돼버렸다.

지난 3월 어머니를 살해한 직접적인 이유도 이튿날 학교를 방문할 예정이었던 어머니에게 성적표를 '전국 62등'으로 고쳐 보여준 모의고사의 진짜 성적이 들통날까 봐 두려웠기 때문이다.

A군은 어머니의 시신을 집에 방치해놓고 친구들을 불러 라면을 끓여 먹을 정도로 평범하게 생활했지만 경찰에 붙잡히고서는 "어머니가 꿈에 나온다"며 눈물을 쏟았다.

겉으로는 멀쩡해 보이는 청년이 잔혹한 수법을 써 인륜을 저버리는 사건은 과거에도 여러 번 있었다.

아직도 대표적인 패륜범죄로 기억되는 1994년 '한약상 부부 살인사건'은 미국 유학 중 도박으로 돈을 탕진한 박한상(당시 23세)씨가 유산을 노려 부모를 흉기로 잔혹하게 살해한 사건이었다.

2000년에는 명문대 휴학생 이모(당시 23세)씨가 부모를 토막살해하는 끔직한 일이 벌어졌다. 경찰에 붙잡힌 이씨는 "군 장교 출신인 아버지가 어렸을 적부터 떨어져 살며 무관심했고 '명문대를 가라, 못난놈'이라며 엄하게 교육을 시켜 불만을 품어오다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털어놨다.

2009년 10월 수원에서는 대학생이 '성적이 나쁘다'며 핀잔을 주는 아버지를 살해하고 시신을 4개월 동안 집에 유기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학벌에 대한 과도한 집착, 성적을 둘러싼 부모 자식 간의 갈등과 소통 부재에서 이러한 패륜범죄의 원인을 찾고 있다.

최지영 나사렛대 학생상담센터 교수는 "학생 개인의 기질적 요인과 가정적 요인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본다"며 "우리의 교육시스템은 이런 부분을 도외시하고기계적 학업성취만을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장은숙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회장은 "평소 눌려 있던 스트레스와 감정이일순간에 폭발한 이유는 부모와의 관계 단절에서 비롯된 분노가 표출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하재근 '학벌없는 사회' 운영위원은 "2000년대 이후 입시경쟁이 극도로 심해졌고 청소년들이 겪고 있는 스트레스가 한계를 넘었을 때 이런 극단적인 상황이 발생한다고 볼 수 있다"며 "사회 전반적으로 경쟁을 완화하고 아이들이 학벌을 넘어 정신적으로 안정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교육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3. 3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4. 4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5. 5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6. 6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7. 7“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8. 8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9. 9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10. 10‘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1. 1“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2. 2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3. 3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4. 4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5. 5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6. 6추석 화두 李 영장기각…與 “보수층 결집” 野 “총선 때 승산”
  7. 76일 이균용 임명안, 민주 ‘불가론’ 대세…연휴 뒤 첫 충돌 예고
  8. 8진실화해위, 3·15의거 참여자 진실규명 추가 접수
  9. 9한 총리 여론조작방지 TF 구성 지시, 한중전 당시 해외세력 VPN 악용 접속 확인
  10. 10울산 성범죄자 대다수 학교 근처 산다
  1. 1"오염수 2차 방류 임박했는데…매뉴얼 등 韓 대응책 부재"
  2. 2BPA, 취약계층에 수산물 선물
  3. 3‘손 놓은’ 외국인 계절 근로자 관리… 5년간 1818명 무단이탈
  4. 4'실속형 모델' 갤럭시S23 FE 출시...3배 광학줌 그대로
  5. 5올해 상반기 부산지역 화물차 안전기준 위반 건수 급증
  6. 6에어부산 시그니처 커피 출시…컴포즈와 공동 프로모션
  7. 7“자갈치 축제 때 광어회 도시락 시식하세요“
  8. 8'부산 본사' LS마린솔루션, 대만 진출
  9. 9'FHD급 영화 한편 2초만에 저장'...초고속 포터블 SSD 출시
  10. 10올 1~3분기 에코프로 이동채 전 회장, 주식증가율 증가액 1위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3. 3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4. 4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5. 5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6. 6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7. 7“을숙도·맥도 생태적·역사적 잠재력 충분…문화·예술 등과 연대 중요”
  8. 8광반도체 기술자로 창업 쓴 맛…시설농사 혁신으로 재기
  9. 9함안 고속도로서 25t 화물차가 미군 트럭 들이받아…3명 경상
  10. 10‘킬러문항’ 배제 적용 9월 모평, 국어·영어 어렵고 수학 쉬웠다
  1. 1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2. 2‘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3. 3남자바둑 단체 우승…황금연휴 금빛낭보로 마무리
  4. 4우상혁 높이뛰기서 육상 첫 금 도약
  5. 5임성재·김시우 PGA 롱런 열었다
  6. 65년 만의 남북대결 팽팽한 균형
  7. 7롯데, 포기란 없다…삼성전 15안타 맹폭격
  8. 8[속보] 한국 바둑, 남자 단체전서 금메달
  9. 9'박세리 월드매치' 7일 부산서 개최… 스포츠 스타 대거 참석
  10. 10세리머니 하다 군 면제 놓친 롤러 대표 정철원 “너무 큰 실수”
우리은행
낙동강 하구를 국가도시공원으로 시즌2
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위태로운 통학로 안전해질 때까지
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