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하수관 공사 중 가스중독 1명 질식사

  • 국제신문
  •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  |  입력 : 2011-05-24 21:59:18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4일 오후 4시께 부산 서구 암남동 D냉장회사 앞 도로에서 하수관(깊이 5m) 보수공사를 하던 근로자들이 갑자기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쓰러져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태에 빠졌다.

경찰에 따르면 S업체 소속 홍모(54) 씨가 맨홀 안에서 작업 도중 먼저 쓰러졌고, 홍 씨를 구하러 간 동료 이모(36) 씨와 박모(56) 씨도 잇따라 변을 당했다. 이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홍 씨는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맨홀 안에 가득 차 있던 유독가스에 이 씨 등이 질식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천증 홍성무 씨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부산 기업 유치 한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