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외부 승강기형 화재진압 장비 개발

초고층 건물 비상사태 대비

업계, 다양한 피난장치 내놔

  • 국제신문
  • 이노성 기자 nsl@kookje.co.kr
  •  |  입력 : 2010-10-06 21:58:31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1일 부산 해운대구 우신골든스위트(38층) 화재는 초고층 건물의 인명 대피구조가 얼마나 취약한지 여실히 드러냈다. 소방관들은 산소통을 메고 수십 층의 계단을 올라가 입주민을 구조해야 했다. 현재 특허를 받았거나 심사가 진행 중인 기술을 살펴보면 비상사태 때 건물 탈출을 돕는 아이디어들이 많다.

경남 창원 한국폴리텍7대학 창업보육센터에 있는 (주)동화는 2008년 10월 비상구난장치를 이용한 인명구조와 화재진압 장비를 특허 출원했다. 화재가 발생하면 옥상에 설치된 외부 엘리베이터가 와이어를 이용해 지상까지 내려오는 기술이 핵심. 1600도 이상의 고열에도 견딜 수 있는 방염막과 두꺼운 유리를 깰 수 있는 장비가 설치돼 있다. 이산화탄소 분사장치도 곁들여졌다.

소방관들이 외부 엘리베이터를 타고 인명 구조와 화재진화를 할 수 있기 때문에 고가 사다리차가 없어도 화재 진압이나 인명 구조가 가능하다. 장비 가격은 대당 8000만 원 정도.
최근 특허를 받은 기술 가운데는 노약자나 장애인을 배려한 피난기구도 있다. 모든 가구의 발코니를 관통하는 봉과 발판을 만들어 화재가 발생하면 저층으로 탈출하는 방식이다. 화재 발생 시 발코니 바닥에 설치된 발판이 분리돼 봉이 자동 하강하는 구조다. 발판은 평소에는 작동하지 않다가 화재가 발생할 때에만 잠금장치가 해제되기 때문에 범죄 악용의 소지도 덜하다.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30년간(1980~2010년) 발코니를 활용한 피난기구와 관련하여 실용신안을 포함한 특허 출원이 총 379건에 달한다.하지만 개선점이 많아 대부분 상용화하지 않았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