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증시와이드] 유가·환율·금리 3高, 내수시장 불안…보수적 투자전략 필요

  • 차호중 하이투자증권 부산WM센터 부장
  •  |   입력 : 2024-04-23 18:59:06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최근 시장에서 가장 이슈는 물가다. 미국도 물가가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다. 물가가 잡히지 않고 있기에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도 점차 줄어든다. 원·달러 환율의 급등은 국내 물가를 올리는 또 하나의 요인이다. 국제 유가도 중동지역의 전쟁 확산에 대한 불안감과 함께 쉽게 잡히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원·달러 환율의 상승은 국내시장에서 외국인의 수급에도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다. 원화 약세인 고환율 상황에서는 외국인의 매수세가 약화될 수밖에 없다. 환율의 상방이 열려있다면 외국인 투자자 입장에서 환차손(Exchange Loss)이 발생하는 구조가 되기 때문이다. 여기에 농산물 가격의 이상급등 현상으로 불안한 모습을 보이던 물가가 재차 올라가는 모습이다.

미국은 예상외의 견실한 경제지표로 정책금리 인하 가능성이 점차 뒤로 미뤄지는 분위기다. 현재의 고물가와 고금리라는 경제적 불안상황의 고착화가 당분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이란과 이스라엘의 확전 가능성까지 열어둔 시점에서 지정학적 리스크는 국내 경기에 타격을 가할 수밖에 없다. 중동지역의 확전은 국내 수출기업의 호르무즈 해협을 통한 물류차원의 공급 망 위기까지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3대 원유 중 하나인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올해 들어 가파른 상승의 움직임(그래픽)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배럴당 95달러까지 올랐다가 연말에는 70달러까지 하락 조정을 보인 이후 현재는 재차 상승하는 모습이다. 글로벌 경기회복세와 중동지역의 일촉즉발 전쟁위기 상황, 그리고 투기수요까지 시장에 가세한 느낌이다. 국제유가 상승세 역시 국내 전기와 가스 등 공공요금을 자극해 물가를 상승시키는 요인이 된다.

올해 달러당 1300원대에서 시작한 환율도 상승세가 예사롭지 않다. 이달 들어 장중 한 때 1400원을 넘어서며 올해만 7.3% 급등하기도 했다. 이 같은 추세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가파른 상승세다. 고환율은 모두 제품의 생산원가와 비용을 상승시키는 요인이라 물가불안을 야기할 수 있는 부분이다. 고물가는 기업의 수익성도 악화시키고 고용과 임금시장에서 위축을 초래할 수 있다.

고유가 고환율 고금리 등 ‘3고(高)’ 상황이 지속되면서 내수시장의 회복가능성이 점점 더 멀어진다. 반도체 등 특정품목을 중심으로 예상 밖의 빠른 수출호조를 보였지만, 산업전반으로 온기가 확산되지 못하고 있어 걱정이다. 글로벌 시장의 상승을 이끌었던 미국시장에서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와 장비제조 부문에서 글로벌 1위를 달리고 있는 대만 TSMC·네덜란드 ASML의 1분기 실적발표 이후 큰 폭의 하락 움직임이 부담스럽다. 반도체업계의 투자심리 위축이 국내시장까지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하는 우려 때문이다.

실적발표 시즌에 미국의 AI(인공지능)칩 분야 선두 주자인 ‘엔비디아’의 급락과 올해 들어 주가가 41% 하락한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불안한 주가 움직임은 분명 국내시장까지 악재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반도체와 이차전지 관련 국내 기업에 심리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주가 움직임은 앞서 언급한 미국의 견조한 성장세와 연관된 고물가로 금리인하 시기가 미뤄지고 있고, 원·달러 환율조차 외국인의 적극적인 매수를 유발하기에는 비우호적이라 약간은 조심스러운 투자가 바람직할 듯하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반쪽짜리 국가직’ 평가 벗어나나…소방청 연구용역 발주해
  2. 2김해 주촌 유독가스 누출 소동 '해프닝' 일단락…인체 무해 부취제 판명
  3. 319일 부산, 울산, 경남 대체로 맑아…당분간 최고기온 25도 이상
  4. 4'젊은 공무원 이탈 막아라' 양산시 조직개편 특단 대책 마련
  5. 5부동산 임대소득도 양극화…상위 0.1%, 서울 13억>부산 5억
  6. 6경남 e-스포츠경기장 개소 놓고 논란
  7. 7김해 주촌면 내삼농공단지 황화수소 누출…시 "접근·외출 자제" 당부
  8. 8'장기 표류 사업 추진 동력 얻나'…창원시, 조직 개편 예고
  9. 9'불닭' 인기에…4월 K-라면 수출, 역대 첫 1억 달러 돌파
  10. 10글로벌허브도시 향해… 부산 바다 위 1만 명이 걷다
  1. 189표 ‘반란표’에 신경 곤두선 민주…李 “당원 비중 더 강화”
  2. 2개혁신당 새 대표에 허은아 전 수석대변인
  3. 3與, 文회고록 두고 “여전히 김정은 수석대변인”
  4. 4與, 13명 신임 원내부대표 구성...부산출신으론 정성국·박성훈 내정
  5. 5한국지역언론인클럽 12대 회장에…이기동 대구신문 서울취재본부장
  6. 6일시 귀국한 ‘친문 적자’ 김경수, “현실정치 언급 부적절…文 전 대통령 찾아뵐 것”
  7. 7‘오월, 희망이 꽃피다’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거행
  8. 8[속보] 尹 대통령 “5·18 정신이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토대”
  9. 9국회의장 후보에 민주 우원식…추미애 꺾고 이변(종합)
  10. 10국힘 ‘라인 사태’ 적극 대응으로 전환…장제원 “다음주 초 과방위 회의 열 것”(종합)
  1. 1부동산 임대소득도 양극화…상위 0.1%, 서울 13억>부산 5억
  2. 2'불닭' 인기에…4월 K-라면 수출, 역대 첫 1억 달러 돌파
  3. 3올해 1~4월 전세 보증사고 금액 1조9062억 원에 이르러
  4. 4반도체 등 첨단산업 석박사 2000명 키운다…40개 대학 선정
  5. 5MLCC 매출 1조 선언한 삼성전기
  6. 6"라돈 차단" 허위 광고한 페인트업체…공정위, 6곳에 시정명령
  7. 7정부 “재량지출 증가 억제”…지자체 내년 사업 어쩌나
  8. 82명 이하 타는 소형 어선 선원도 구명조끼 반드시 입어야
  9. 9“원산지 거짓 표시해 수산물 팔면 7년 이하 징역 삽니다”
  10. 10올해 1분기 대기업 실적호조, 중견기업에도 영향
  1. 1‘반쪽짜리 국가직’ 평가 벗어나나…소방청 연구용역 발주해
  2. 2김해 주촌 유독가스 누출 소동 '해프닝' 일단락…인체 무해 부취제 판명
  3. 319일 부산, 울산, 경남 대체로 맑아…당분간 최고기온 25도 이상
  4. 4'젊은 공무원 이탈 막아라' 양산시 조직개편 특단 대책 마련
  5. 5경남 e-스포츠경기장 개소 놓고 논란
  6. 6김해 주촌면 내삼농공단지 황화수소 누출…시 "접근·외출 자제" 당부
  7. 7'장기 표류 사업 추진 동력 얻나'…창원시, 조직 개편 예고
  8. 8글로벌허브도시 향해… 부산 바다 위 1만 명이 걷다
  9. 9진주 남강 별밤 피크닉…오는 9월까지 매주 토요일
  10. 10"돌발 사고·질병 땐 긴급돌봄 신청하세요"…경남도, 복지부 공모사업 선정
  1. 1KCC 농구단이 원하면 뭐든지…市, 사직체육관 싹 뜯어고친다
  2. 2수영초 야구부, 대통령배 초대 챔피언 아깝게 놓쳤다
  3. 3‘10-10 클럽’ 도전 손흥민, 화려한 피날레 장식할까
  4. 4사브르 ‘뉴 어펜저스’ 3연속 올림픽 단체전 金 노린다
  5. 5‘축구 추락 책임론’ 정몽규 협회장, AFC 집행위원 선출
  6. 6셀틱, 스코틀랜드 프로축구 3연패
  7. 7이정후 어깨에 심각한 구조적 손상
  8. 8KCC 안방서 우승 뒤풀이…“내년에도 팬들 성원 보답”
  9. 9애스턴, 토트넘 밀어내고 41년만의 꿈 이루다
  10. 10동의대·부산스포츠과학센터 업무협약
우리은행
아하! 어린이 금융상식
물건 만들고 일자리 창출…우리 삶 윤택하게 만들어요
2024 해양수산 전략리포트
“어촌형 기회발전특구, 부산은 신항 남측 배후부지가 적합”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걷기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