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4월 중 부산에 4778세대 분양… 부동산시장에 봄바람 불까

직방 집계… 전국 물량 4만825세대로 전월 동월 대비 169% 늘어

부산은 경기(8821세대)·광주(4600세대) 이어 세 번째로 많아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4월에 부산지역에 4778가구가 분양된다. 전국 시·도 가운데 세 번째로 물량이 많다. 지역 부동산시장이 활성화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1일 부동산 정보 제공 업체인 직방에 따르면 이달 중 전국 456개 단지에서 4만825가구(일반분양 3만491가구)가 공급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1만5192가구보다 169% 늘었다. 일반 분양만으로 범위를 좁히면 전년 동기보다 186% 증가했다. 비수도권 물량은 2만6629가구로 수도권(1만4196가구)보다 많다.

부산의 분양 단지와 규모는 일광노르웨이숲오션포레 1294가구를 비롯해 e편한세상범일 856가구, 당리승학지역주택조합 821가구, 가야역롯데캐슬스카이엘 725가구, 부산장안지구디에트르디오션 507가구, e편한세상금정메종카운티 415가구, 온천에코팰리스 160가구 등이다. 이 가운데 일반 분양은 4016가구다.
한 건설업체의 견본주택 현장. 사진은 특정 기사와 관련 없음.


4월의 분양 물량 중 부산보다 규모가 큰 곳은 경기(8821가구)와 광주(4600세대) 등 두 곳뿐이다. 경남에서는 창원의 e편한세상퍼스트원(2107가구), 거제상동2지구센트레빌(1314가구) 등 4135가구가 분양한다. 울산은 우정동한라비발디 533가구 등 1014가구가 공급된다. 부산과 울산, 경남을 합치면 9927가구로 비수도권 전체 물량의 37.4%를 차지한다.

업계에서는 지난달 전국의 분양 물량이 1487가구라는 점을 고려하면 4월의 물량 급증은 부동산시장이 되살아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망한다. 그러나 총선과 회사 자체 사정 등 여러 가지 변수가 있는 만큼 이 같은 일정이 실제로 진행될지는 확신하기 어렵다는 시각도 있다. 3월의 경우 사전 조사 때는 1만6281가구가 분양하는 것으로 계획됐으나 실제 물량은 10분의 1에도 미치지 못했다.

한편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2월 말을 기준으로 할 때 전국의 주택청약 종합저축 가입자는 2556만3099명으로 집계됐다. 1월보다 1723명이 늘었다. 주택청약 종합저축 가입자가 증가한 것은 지난 2022년 6월 2703만1911명에서 같은 해 7월 2701만9253명으로 줄어든 이후 20개월 만이다. 지난 2월 21일 출시된 청년주택드림 청약통장 등 청약 금융제도가 확대 시행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6070 기록적 사전투표율, 與 승기 굳혔다
  2. 2부산 남 박수영, 상대 안방 용호1동서 승리…강서 김도읍 명지1·2동 압도
  3. 3시급 1000원 벌이 ‘폐지 쟁탈전’…개미지옥에 빠진 노인들
  4. 4부산 전문건설 2곳 불황에 결국 부도
  5. 5롯데 6연패…속 터지는 팬심
  6. 6‘눈에는 눈’ 이스라엘 재보복 예고…유가 상승·인플레 세계경제 폭탄
  7. 7[부산 법조 경찰 24시] 그 배에 뭐 들었길래…부산항 억류 열흘, 궁금증 증폭
  8. 8[비즈카페] 자진 야근? BNK캐피탈 직원들 부글부글
  9. 9여도 야도 ‘PK 메신저’ 없다…‘수도권 국회’ 공고화 우려
  10. 10불법 수상레저 활개…카누훈련 안전 위협에 소음 피해까지
  1. 1부산 6070 기록적 사전투표율, 與 승기 굳혔다
  2. 2부산 남 박수영, 상대 안방 용호1동서 승리…강서 김도읍 명지1·2동 압도
  3. 3여도 야도 ‘PK 메신저’ 없다…‘수도권 국회’ 공고화 우려
  4. 4尹·與 ‘채상병 특검법’ 딜레마…野 “총선 민심 받들어 즉각 수용을”
  5. 5사전투표 빠진 출구조사…접전 부산 '엉터리 예측'
  6. 622대 총선, 부산 민주 후보들 "졌잘싸"? 득표율 대부분 선전
  7. 7“野 수도권발 악재 부산 나비효과, 중앙당 전략 부재가 참패 불렀다”
  8. 8[속보] 방북 中 자오러지, 김정은 만나
  9. 9부울경 더 짙어진 ‘빨간 물결’
  10. 10역전 재역전 사하갑 이성권 693표차 승…북을 박성훈도 출구조사 뒤집어
  1. 1부산 전문건설 2곳 불황에 결국 부도
  2. 2[비즈카페] 자진 야근? BNK캐피탈 직원들 부글부글
  3. 3소유권 조정 합의냐, 불발이냐…오시리아 쇼플렉스 ‘중대 고비’
  4. 4산은·글로벌허브법, 부산 與 당선인들 野와 협치 급하다
  5. 5대방건설 ‘디에트르 디 오션’…잡아라, 동부산 오션 주거벨트 혜택
  6. 6반도아이비플래닛 상업시설…누려라, 역대급 지식산업센터 수요
  7. 7해수부, “2030년까지 세계 4대 친환경 해운 강국 자리매김 위해 총력”
  8. 8HMM "2030년 컨테이너 150만TEUㆍ벌크 110척 확대"
  9. 9최상목 "유류세 인하 조치, 6월 말까지 2개월 추가 연장"(종합)
  10. 10해수부, 부산항 등에 항만하역장 근로자 재해 예방시설 구축 지원
  1. 1시급 1000원 벌이 ‘폐지 쟁탈전’…개미지옥에 빠진 노인들
  2. 2[부산 법조 경찰 24시] 그 배에 뭐 들었길래…부산항 억류 열흘, 궁금증 증폭
  3. 3불법 수상레저 활개…카누훈련 안전 위협에 소음 피해까지
  4. 4경남 선거범죄 지난 총선의 2배(종합)
  5. 5“부산시민공원 내달 10돌…잔디밭 도서관 등 행사”
  6. 6오늘의 날씨- 2024년 4월 15일
  7. 7양산 한 대학교 건물서 화재…“쓰레기 수거함서 불길”
  8. 8부산 울산 경남 내일까지 비…강수량 20∼60㎜
  9. 9남해고속도로 승용차 3중 추돌…운전자 3명 경상
  10. 10출소 3일 만에 주점 행패…제지하는 경찰관 모욕·폭행한 60대 실형
  1. 1롯데 6연패…속 터지는 팬심
  2. 2남지성 고향서 펄펄…부산오픈 복식 처음 품었다
  3. 3원정불패 아이파크, 안방선 승리 ‘0’
  4. 4‘빅벤’ 안병훈, 마스터스 첫 톱10 성큼
  5. 5해외파 차출 불발, 주전 부상…황선홍호 파리행 ‘험난’
  6. 6태극마크 확정한 박지원…또 반칙 실격한 황대헌
  7. 7롯데 수호신된 고졸 루키…전미르 나홀로 ‘용’됐다
  8. 8홍성찬도 세계 211위 꺾고 8강 합류
  9. 9태권도 품새단 창단 한얼고에 지원금
  10. 10김주형 캐디로 ‘파3 콘테스트’ 참여한 류준열
우리은행
2024 해양수산 전략리포트
“어촌형 기회발전특구, 부산은 신항 남측 배후부지가 적합”
2024 해양수산 전략리포트
“美·EU 물류망 친환경 재편…민관협력 선제 투자를”
  • 2024시민건강교실
  • 걷기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