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엑스포 유치, 중견기업도 함께 뛴다

유치위원회-바디프랜드 '부산엑스포 유치 협력 MOU' 체결

현대중공업도 축구단 유니폼에 유치로고 삽입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해 11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위원회’ 1차 회의 모습. (제공 : 부산시)
2030부산세계박람회(부산월드엑스포) 유치를 위한 재계의 지원 활동이 대기업에서 중견기업으로 확대된다.

김영주 위원장이 이끄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는 26일 국민 체감형 홍보 강화를 위해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 바디프랜드와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 체결은 대내외 인지도가 높은 특정 중견기업이 실질적인 유치 활동 지원을 약속한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앞서 유치위원회는 ▷한국산업연합포럼(지난해 10월) ▷국내 10대 기업(지난해 11월) ▷중견기업연합회(지난해 12월)와 잇달아 MOU를 맺고 민·관 협력 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바디프랜드는 국내 안마의자 시장 매출 1위 기업이자 글로벌 매출 1위(파나소닉 2위) 업체다.

유치위원회와 바디프랜드는 총 5가지 방안을 중심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우선 바디프랜드 TV 광고에도 유치 응원 문구와 로고를 삽입한다. 전국 바디프랜드 전시장 내에 있는 TV를 통해 부산세계박람회 홍보 영상을 상시 송출할 계획이다.

이 밖에 ▷바디프랜드 기업 공식 홈페이지 및 SNS에 부산세계박람회 홍보물 게시 ▷유치 성공 후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시 박람회장에 관람객 편의 관련 지원 검토를 추진한다.

유치위원회는 앞으로도 국내외 기업 인프라 등을 활용해 부산세계박람회의 인지도를 높이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LG전자는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와 영국 런던 피카딜리광장의 전광판을 활용한 영상 송출에 나선다. 현대중공업은 자사가 운영하는 울산현대축구단 유니폼에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관련 로고를 삽입한다.

김영주 위원장은 “바디프랜드가 중견기업 최초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힘을 보태기로 한 점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른 경쟁국과 달리 우리나라는 글로벌 기업을 비롯해 많은 우수한 기업들이 있고, 이런 기업들은 박람회 유치 과정부터 실제 박람회 개최까지 적극 참여할 수 있다”며 “이는 득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매우 큰 강점”이라고 평가했다.

바디프랜드 박상현 대표는 “부산세계박람회는 기업에게도 브랜드 가치를 세계적으로 높일 수 있는 중요한 기회”라며 “유치위원회와의 협력은 올해 사회공헌(CSR) 활동을 본격 추진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민주 송철호 울주군서 선전…국힘 김두겸이 전 지역 우위
  2. 2민주 강세 지역서도 양문석 29.1%, 국힘 박완수 55.7%
  3. 3기초단체장도 국힘 지지율 크게 앞서…3040선 민주 선전
  4. 4타락한 예술혼…부산미술대전 부정심사 ‘꼬리 자르기’ 논란
  5. 5대통령 등장 영화엔 꼭 나오는 곳…다양한 볼거리 진화중
  6. 6‘당 색깔’ 민주는 희미하게, 국힘은 진하게…상반된 선거전
  7. 7박형준, 40대 뺀 전 연령대서 앞서…서·동부-중부 ‘온도차’
  8. 8한 손의 골퍼…장애인·소외층 함께하는 ‘희망 플레이’의 꿈
  9. 9에코델타 첫 자이 브랜드…‘민간 참여형 공공분양’ 돌풍 재연하나
  10. 10한은 보고서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난 서울 부산 격차
  1. 1민주 송철호 울주군서 선전…국힘 김두겸이 전 지역 우위
  2. 2민주 강세 지역서도 양문석 29.1%, 국힘 박완수 55.7%
  3. 3기초단체장도 국힘 지지율 크게 앞서…3040선 민주 선전
  4. 4‘당 색깔’ 민주는 희미하게, 국힘은 진하게…상반된 선거전
  5. 5박형준, 40대 뺀 전 연령대서 앞서…서·동부-중부 ‘온도차’
  6. 6노기태 ‘카지노’ 공격에 김형찬 ‘외유성 출장’ 반격…강서 여야 충돌
  7. 76·1 지방선거에도 소환된 오규석… 현수막 등장에 시끌시끌
  8. 8봉하 찾은 文 “당신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국민의힘도 대거 참석
  9. 9“엑스포 국정과제 반영…부산 제2의 도약 이끌 것”
  10. 10변성완 "고리2 연장 불가" 박형준 "탈원전 정책 실패"
  1. 1에코델타 첫 자이 브랜드…‘민간 참여형 공공분양’ 돌풍 재연하나
  2. 2한은 보고서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난 서울 부산 격차
  3. 3부산 청년 주목! 역세권 행복주택 대거 공급
  4. 4부산, 세계도핑방지기구 총회 유치…2030엑스포 탄력받나
  5. 5부산 강서구에 1만8000평 친환경 물류센터 들어선다
  6. 6“롤 직관하자” MSI 매일 2300여 명 몰려 성황
  7. 7올해 1세대 1주택 종부세 부담 2020년 수준으로 하향
  8. 8아이에스동서 녹색채권 발행…ESG경영 속도
  9. 9"LTV 규제 풀면 서울 아파트 값만 오른다"
  10. 10시민단체 "아르피나, 청소년 위한 시설로 거듭나야"
  1. 1‘엘시티에 드론 날려 나체 촬영’ 항소심도 실형
  2. 2"잠 좀 자자" "귀 아프다" 선거 유세차 소음에 시민 뿔났다
  3. 3국토부, 내달초 가덕신공항 사업자 입찰공고
  4. 4성접촉? 호흡기?... 원숭이두창 전세계 감염 확산 공포
  5. 5코로나 신규 확진 4개월 만에 1만 명 아래로...부산 300명대
  6. 6"한 표라도 더" 부산시교육감 두 후보 표심 잡으려 추가 공약
  7. 7인쇄업체 작업 지연에… 양산 선거공보물 가정배달 누락 사태
  8. 8감염병 대응 등 공공의료 중요해지는데… 시민 의견 담을 그릇은 그대로
  9. 9부산 교원단체, 시교육감 후보 정책 질의 줄이어
  10. 1023일 부울경 맑음…낮기온 어제보다 1~6도 낮아요
  1. 1한 손의 골퍼…장애인·소외층 함께하는 ‘희망 플레이’의 꿈
  2. 2고승민 역전 3점포…롯데 구했다
  3. 3손흥민,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 우뚝…토트넘 3년만에 UCL 진출
  4. 4‘강자 킬러’ 홍정민, 매치퀸 등극
  5. 5김지윤 프로의 쉽게 치는 골프 <6> 어프로치 잘 하는 법
  6. 6황의조의 보르도, 최종전 승리에도 2부 강등
  7. 7'11년 만에 정상' AC밀란, 이브라이모비치 시가로 우승 자축
  8. 8저스틴 토머스, 연장 승부 끝에 PGA 챔피언십 우승
  9. 9산청 프로탁구팀 내셔널리그 챔피언 올랐다
  10. 10사직서 MLB·KBO 올스타 경기 열릴까
우리은행
엑스포 세대교체 전환점 2030부산세계박람회
21세기의 정보 감각
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해양건축 선두주자 조형장 건축사
  • 부산해양콘퍼런스
  • 부산야구사 아카이브 공모전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바다식목일기념 대국민 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