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세계적 자동차 클러스터 만들 기회였는데…”

부산 상공계의 삼성차 회상

  •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  |   입력 : 2020-10-26 20:07:16
  •  |   본지 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스마트모빌리티 기술 선점 등
- 지역 산업생태계 발전 기회 놓쳐

“만약 삼성자동차가 부산에 계속 남았더라면…”

역사에 가정은 없다. 하지만 이건희 삼성 회장이 별세하면서 26일 종일 부산 원로 상공인과 경제 전문가들은 ‘삼성자동차’란 화두를 떠올렸다.

“삼성차 유치 운동 때 이 회장을 만났는데 차에 관한 의지가 매우 강했어요. ‘기업은 차를 해야 한다. 기술개발이 무한한 종합산업이다’는 뜻을 또렷하게 밝혔던 게 기억납니다.”(박인호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상임의장)

삼성차의 부산 태동은 199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삼성그룹은 1992년 승용차 사업 추진 전담팀 발족 후 기존 국내 완성차 업체 반대 속에서 1994년 12월 삼성차 부산 설립 인가를 받고 1995년 3월 삼성차를 정식으로 출범시켰다. 이 무렵 박 의장이 창립한 경제살리기시민연대와 ‘부산을 가꾸는 모임’ 등 시민사회단체와 부산상공회의소 등은 삼성차 유치 시민운동을 주도했다.

1996년 강서구 신호공단에 삼성차 공장 완공 후 1998년 1월 SM(삼성모터스) 브랜드를 단 1호차가 출시됐다. 2010년까지 연간 150만 대를 생산해 세계적 완성차 기업으로 커가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삼성차는 1997년 IMF 외환위기와 재벌 간 ‘빅딜’ 등을 거치면서 부도 처리됐고 2000년 프랑스 르노그룹에 인수됐다.

삼성차가 부산에서 20년 넘게 자리 잡았다면 부산은 세계적인 자동차 산업 클러스터가 됐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부산상공회의소 심재운 조사연구본부장은 “전자제품 배터리나 반도체 기술력을 자동차에 적용해 미래 스마트모빌리티 기술개발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우위를 점했을 것”이라며 “울산 현대차와 경쟁·협력체제가 구축돼 동남권 전체가 발전할 동력이 확보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차량 산업 전문가인 대림대 김필수(자동차학과) 교수도 “몇 번의 기회가 있었는데 삼성을 끌어안지 못한 것이 부산 입장에서 두고두고 아쉬운 점”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세계 금융위기 때 파산 등 위기를 겪던 한국GM과 쌍용차, 르노삼성차 등을 삼성에 합병시켜 국내 차량산업이 삼성과 현대 투 트랙으로 재편됐다면, 세계 완성차 시장에서 한국차의 경쟁력은 엄청났을 것”이라며 “삼성차의 본거지는 부산이 됐을 것이고 미래차 관련 부품 산업도 함께 발전하는 등 지역 산업 생태계는 지금과 완전히 달라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산 ‘르노삼성차’는 과거 ‘삼성차’와 연관성이 없다. 프랑스 르노그룹과 삼성과의 상표 계약은 지난 8월 이후 끝났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2년 유예기간을 거쳐 ‘삼성’이라는 브랜드는 떼어내 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이란 브랜드가 국내에서 가져왔던 좋은 이미지가 있어 향후 어떻게 할지를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상] 즉석밥 용기, 플라스틱 일회용컵... 사실 재활용 안 된다
  2. 2인도 열차 충돌 사고로 사망자 최소 207명...부상 900명
  3. 3백신 접종으로 무너진 청춘, 지켜낸 22일간의 투병일지…"고통 속 희망의 기록"
  4. 4음주운전 7차례나 적발돼놓고 또 저지른 60대 징역
  5. 5도산 위기 부산 마을버스, 어찌하면 좋나
  6. 6北 "담배 피지마세요" 김정은 마이웨이 흡연 행보
  7. 7규모 더 커진 광안리 드론쇼…드론 최대 2000대 동원·12분 공연
  8. 8전국 휘발윳값 2개월 만에 1600원 하회…부산은 1589원
  9. 9부산대-인니 해수부 해양쓰레기처리선박 공동 활용 방안 추진(종합)
  10. 10인도 열차 사고로 수천명 사상자 발생, 아직 한국인 없어
  1. 1北 "담배 피지마세요" 김정은 마이웨이 흡연 행보
  2. 2"민주당, 오염수 괴담선동 말고 산은 이전 입장 밝혀야"
  3. 3민주당, 산은 이전에 또 태클…이재명 부산서 입장 밝힐까
  4. 4선관위 '아빠 근무지' 채용 4명 추가 확인...경남 인천 충북 충남
  5. 5野 부산서 일본 오염수 반대투쟁 사활…총선 뜨거운 감자로
  6. 6"北 해커 빼돌린 우리 기술로 천리마 발사 시도"...첫 대가성 제재
  7. 7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황보승희 의원 경찰 조사
  8. 8北 실패한 위성 발사 곧 시도할 듯...새 항행경고도 南 패싱?
  9. 9尹, 국가보훈부 장관 박민식·재외동포청장 이기철 임명
  10. 10‘채용특혜’ 선관위, 감사원 감사 거부
  1. 1전국 휘발윳값 2개월 만에 1600원 하회…부산은 1589원
  2. 2부산대-인니 해수부 해양쓰레기처리선박 공동 활용 방안 추진(종합)
  3. 3'고물가 고착화'…부산 생강 가격, 지난달 85%나 폭등
  4. 4보일러 성능 과장 광고한 귀뚜라미…공정위 '경고' 처분
  5. 5정부, 2일부터 KTX 최대 50% 할인…숙박시설 3만 원↓
  6. 6전국 아파트값 회복세인데... 물량 많은 부산은 '아직'
  7. 7원자력硏 "후쿠시마 오염수, 희석 전엔 식수로 절대 부적합"
  8. 8[단독]부산신항 웅동배후단지 침하 BPA 분담률 60%로 최종 합의
  9. 9파크하얏트 부산, 최대 매출 찍었다
  10. 10댕댕이 운동회부터 특화 가전까지 “펫팸족 어서옵쇼”
  1. 1[영상] 즉석밥 용기, 플라스틱 일회용컵... 사실 재활용 안 된다
  2. 2백신 접종으로 무너진 청춘, 지켜낸 22일간의 투병일지…"고통 속 희망의 기록"
  3. 3음주운전 7차례나 적발돼놓고 또 저지른 60대 징역
  4. 4도산 위기 부산 마을버스, 어찌하면 좋나
  5. 5경찰, 양산시 체육회장 선거 고소사건 보완수사 착수
  6. 6부산·울산·경남 대체로 맑음…낮 최고 25∼30도
  7. 7부산서 어선끼리 충돌…선박 1척 침몰·1명 구조
  8. 8[르포] 심야할증 땐 0시~2시 기준 6240원부터…“택시비 겁나 집 근처서 술자리”
  9. 9유일한 진입로 공사 못 해 97억짜리 시설 개장 지연
  10. 10괌 할퀸 초강력태풍 '마와르'...일본 상륙해 피해 속출 중
  1. 1"나이지리아 나와" 한국 8강전 5일 새벽 격돌
  2. 2‘봄데’ 오명 지운 거인…올 여름엔 ‘톱데’간다
  3. 3‘사직 아이돌’ 데뷔 첫해부터 올스타 후보 올라
  4. 4박경훈 부산 아이파크 어드바이저 선임
  5. 5강상현 금빛 발차기…중량급 18년 만에 쾌거
  6. 6세비야 역시 ‘유로파의 제왕’
  7. 710경기서 ‘0’ 롯데에 홈런이 사라졌다
  8. 8“경기 전날도, 지고도 밤새 술마셔” WBC 대표팀 술판 의혹
  9. 9264억 걸린 특급대회…세계랭킹 톱5 총출동
  10. 10세계 1위 고진영, 초대 챔프 노린다
우리은행
탄소중립 이끄는 기업
그린수소·태양전지 스타트업과 협업…글로벌 진출 가속도
지역 수협 조합장 인터뷰
“온난화로 어군별 주어장 바껴…조업구역 변경 절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