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노 재팬’으로 줄어든 일본 노선, 동남아 차지

부산시, 동계시즌 통계 분석…일본행 20% 줄고 대만행 급증

  • 하송이 기자 songya@kookje.co.kr
  •  |   입력 : 2019-12-17 19:50:33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싱가포르노선 신설도 한 몫

한일 관계 악화로 김해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떠나는 여행객 수가 급감하자 동남아 노선이 그 빈자리를 채운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에서도 대만 노선이 크게 늘어 ‘짧은 여행’의 트렌드가 변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부산시는 올해 동계시즌(10월 마지막 주 일요일~이듬해 3월 마지막 주 토요일) 김해발 일본행 노선이 7개 도시 370편(1주 단위)으로, 지난해 7개 도시 462편에 비해 20%가량 줄었다고 17일 밝혔다. 도시별로 보면 오사카가 144편에서 98편으로, 삿포로가 42편에서 20편으로, 오키나와가 24편에서 6편으로 많이 감소했다. 오이타 등 기타큐슈로 향하는 노선(14편)은 이번 동계시즌에선 아예 사라졌다.

이에 비해 동남아시아는 크게 늘었다. 지난해엔 14개 도시 460편이 운항했으나 올해는 17개 도시 580편으로 급증했다. 특히 대만의 증가세가 눈에 띈다. 타이베이 노선은 94편에서 116편으로, 가오슝은 10편에서 22편으로 늘었다. 이에 더해 타이중(6편)과 화련(2편) 노선이 각각 지난 9월과 지난달 신설되면서 대만으로 향하는 노선은 104편에서 올해 146편이 됐다. 베트남도 증가 추세다. 지난해엔 호찌민 14편, 하노이 42편, 다낭 96편 등 모두 152편이었으나 올해는 하노이 노선이 56편으로 늘고, 나트랑 8편이 신설됐다. 싱가포르 노선이 신설된 점도 동남아 여행객이 늘어난 요인으로 분석된다. 이 외 지역 중에선 괌이 36편에서 56편으로 늘었다. 중국 노선은 236편에서 220편으로 소폭 줄었다.

이 같은 변화는 여객 수에서도 확인된다. 2018년 7~10월 일본 노선 여객 수는 116만2516명이었으나 올해는 73만3674명으로 많이 감소했다.

이에 반해 동남아 노선의 여객 수는 같은 기간 147만5679명에서 159만1322명으로 약 7.8% 늘어났다. 김해공항은 일본 여행객 비중이 높았던 만큼 일본 여행객 감소로 전체 여객 수는 줄었다. 지난해 7~10월 김해공항 국제선 이용객은 모두 329만6393명이었는데, 올해 같은 기간은 305만265명으로 약 7.5% 감소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일본의 최대 장점은 1박 2일 혹은 2박 3일 정도로 짧게 다녀올 수 있다는 점이었다.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지역이 대만”이라며 “싱가포르 노선이 신설되고 베트남 노선도 늘어나면서 동남아가 일본을 대체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송이 기자 songya@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사상~해운대 대심도(지하 고속도로), 착공 3년 늦어진다
  2. 2동서고가로 처리 문제도 공회전…내달 끝내려던 용역 중단
  3. 3부산 행정부시장 vs 미래부시장…알짜업무 배속 놓고 ‘조직개편’ 설왕설래
  4. 4‘스쿨존 펜스’ 소방차까지 불러 주민 설득…해운대구는 달랐다
  5. 5국회 떠나는 김두관·박재호·최인호…PK 민주당 재건 주력할 듯
  6. 6박중묵은 재선, 안성민·이대석은 초선 지지 기반 ‘3파전’
  7. 7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2> ‘BS그룹’ 박진수 회장
  8. 8[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39> 불로 식품, 신선의 음식 ‘잣’
  9. 9“글로벌 허브, 원팀으로 가자”
  10. 10동일고무벨트 2776억 수주…美 기업에 러버트랙 공급
  1. 1국회 떠나는 김두관·박재호·최인호…PK 민주당 재건 주력할 듯
  2. 2박중묵은 재선, 안성민·이대석은 초선 지지 기반 ‘3파전’
  3. 3국힘 지도부 “尹 임기단축? 동의 못해”...나경원 "정략적 의도 개헌, 저도 반대"
  4. 4與 표단속 성공…野 “즉각 재추진” 22대도 특검법 정국 예고
  5. 5채상병 특검법 국회 재표결서 부결…최종 폐기
  6. 6한일중 정상회담 직후 北 정찰위성 발사 실패…한·미·일 일제히 규탄
  7. 7[속보]김정은 “정찰위성 보유는 자주권…한국 무력시위 용서못해”
  8. 8[속보]정부, ‘세월호피해지원특별법’ 공포 방침
  9. 9부산 총선후보 1인당 선거비용 1억6578만 원…野최형욱 2억5240만 원 최고액
  10. 10[속보] '채상병특검법' 본회의 재표결에서 부결
  1. 1동일고무벨트 2776억 수주…美 기업에 러버트랙 공급
  2. 2“유리파우더 산업화 모색…62조 항균플라스틱 대체 기대”
  3. 3“이산화탄소 흡수 미세조류 생장 촉진…유리가 바다 살려”
  4. 4경남 항공산단 ‘스마트그린산단’ 됐다…사천 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 탄력(종합)
  5. 5기계부품·로봇분야 키우는 부산, 5년간 454억 투입
  6. 6UAE 대통령 회동에 재계 총수 총출동…원전 등 추가 수주 기대감(종합)
  7. 7이복현 금감원장 금투세 반대 재확인
  8. 8부산 1분기 합계출산율 0.68명…동분기 기준 역대 최저
  9. 9주가지수- 2024년 5월 28일
  10. 10한국·UAE '포괄적 경제협정' 체결…"車·원유 관세 철폐"
  1. 1사상~해운대 대심도(지하 고속도로), 착공 3년 늦어진다
  2. 2동서고가로 처리 문제도 공회전…내달 끝내려던 용역 중단
  3. 3부산 행정부시장 vs 미래부시장…알짜업무 배속 놓고 ‘조직개편’ 설왕설래
  4. 4‘스쿨존 펜스’ 소방차까지 불러 주민 설득…해운대구는 달랐다
  5. 5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2> ‘BS그룹’ 박진수 회장
  6. 6“글로벌 허브, 원팀으로 가자”
  7. 7부산 대형 어학원서 미국인이 학생 성추행
  8. 8경남 거창까지 날아온 북한 대남 선전용 풍선…군 당국 수거(종합)
  9. 9팝업스토어, 인기만큼 쌓이는 폐기물? [60초 뉴스]
  10. 10오늘의 날씨- 2024년 5월 29일
  1. 1낙동중(축구) 우승·박채운(모전초·수영) 2관왕…부산 23년 만에 최다 메달
  2. 2“농구장서 부산갈매기 떼창…홈팬 호응에 뿌듯했죠”
  3. 3호날두 역시! 골 머신…통산 4개리그 득점왕 등극
  4. 44연승 보스턴 16년 만에 정상 노크
  5. 5태극낭자 ‘약속의 땅’서 시즌 첫승 도전
  6. 6오타니, 마운드 복귀 염두 투구재활 가속
  7. 7상승세 탄 롯데, 어수선한 한화 상대 중위권 도약 3연전
  8. 8한화 성적 부진에 ‘리빌딩’ 다시 원점으로
  9. 9살아있는 전설 최상호, KPGA 선수권 출전
  10. 10축구대표팀 배준호·최준 등 7명 새얼굴
우리은행
불황을 모르는 기업
원예용 톱 ‘히든 챔피언’…가격 아닌 품질로 승부
아하! 어린이 금융상식
물건 만들고 일자리 창출…우리 삶 윤택하게 만들어요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