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동산 깊게보기] 밀레니얼 세대 위한 세제 혜택 등 주택공급제도 변화 필요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12-08 19:44:14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 언론 기사에 정부만 빼고 무주택자, 1주택자, 다주택자 모두가 패자라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의 글이 실렸다. 집을 갖고 있어도, 갖고 있지 않아도 걱정인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는 의미다.

1주택자는 빚을 내서 집을 샀는데 대출이자에 각종 세금과 학원비를 내고 나면 생활이 빠듯하다. 집을 팔자니 전셋집을 전전할 생각에 난처한 상황이다. 행복한 고민일 거라고도 생각이 들긴 하지만 다주택자들도 고민이 만만치 않다. 다주택자는 무거운 양도소득세로 집을 팔지 못하고 최근 크게 오른 보유세로 한 달 월급을 다 세금으로 낼 상황이라고 주장한다.

이런 상황에서 그래도 무주택자만큼 고민이 크겠는가? 좀 더 집값이 내려가면, 집값이 떨어지면 내 집 마련에 나서겠다던 무주택자들의 내 집 마련 계획은 최근 우리 지역에 몇 년 만에 나타난 원정투자자와 일부 투자자들의 이성을 잃은 과열투자로 물거품으로 끝났다.

더욱이 그 많은 무주택자 중에서도 새 아파트를 분양받으려니 부양 가족 수, 무주택기간 등에 의한 청약가점이 너무 낮아 40∼50대에 밀리고, 기존 아파트를 사자니 직장과 소득에 밀려 대출을 원하는 만큼 받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는 밀레니얼 세대(1981년~2000년생)가 제일 걱정스럽다.

밀레니얼 세대는 이러한 현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20~30대 젊은이들을 지칭하는 용어로 이들의 움직임과 소비패턴은 이전 부모 세대인 베이비붐 세대나 직전 세대인 X세대와는 전혀 다르다. 이들은 점차 미래 사회의 중심이 되어가고 있는 영향력이 강한 세대이기 때문에 밀레니얼 세대에 대해서는 더더욱 배려와 관심이 필요하다.

밀레니얼 세대의 고용난으로 인한 부모 세대보다 낮은 소득수준은 가파르게 치솟고 있는 우리나라 주거 부동산 가격을 전혀 따라가지 못하고 있어 이들의 주거 불안에 의한 주택문제는 더 새롭지 않다. 하지만 물가수준에 반하여 턱없이 높아져 버린 주택시장이 향후 장기침체로 이어질 것이라는 많은 전망은 밀레니얼 세대에게 내 집 마련에 관한 생각도 주저하게 만들어 버렸다.

그러나 동의대학교 대학원 부동산학과 한 조사에 따르면 밀레니얼 세대는 부모님과 함께 거주하고 있거나 임차주택에 거주하는 가구가 61.5%에 이르고 있지만, 이들 중 70% 이상이 향후 ‘결혼 등에 따른 가구원 수의 변화’를 이유로 ‘내 집 마련’을 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1인 가구도 포함한 밀레니얼 세대의 내 집 마련에 대한 주거 수요는 앞으로도 지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현재 시행하고 있는 주택공급제도에 대해 큰 변화가 있어야 한다. 주택구매 활성화를 위한 세제 혜택과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제도적 노력이 지속해서 필요하다. 경제적인 부분의 지원이 제공되어야 한다. 밀레니얼 세대는 향후 지역경제 및 인구구조변화에 디딤돌이 될 수 있는 정말 소중한 존재이기 때문이다. 동의대학교 부동산대학원 강정규원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근교산&그너머 <1170> 경남 거제 망월산~대금산
  2. 2천주교 부산교구 신부들 한달 생활비모아 5000만 원 성금
  3. 3부산 사상구 익명 기부자, 성금 367만원·헌혈증 306개
  4. 4정부 재난지원금 ‘하위 70%’, 건보료 납부액 기준 적용할듯
  5. 5토론토 6월까지 행사 금지…“MLB 7월 개막이 적합”
  6. 6[서상균 그림창] 멀티툴
  7. 7외국인 대거 단기체류에 자치단체 ‘긴장’
  8. 8전 세계 185개국 휴교…학생 10명 중 9명 등교수업 중단
  9. 9경남 “정부 재난지원금과 중복지급 안해”…부산시도 검토
  10. 10발매 앨범마다 빌보드 1위…5SOS “4연속 왕좌 노린다”
  1. 1문 대통령 구미산업단지 방문 … “코로나19 이겨낸 모범 사례”
  2. 2한미 방위비협정 잠정타결, 이르면 오늘 합의 발표
  3. 3홍남기, G20회의서 “중앙은행간 통화스와프 확대” 제안
  4. 4오늘(1일)부터 4·15 총선 재외국민 투표 시작
  5. 5정부 “지난해 북송된 북한 선원들, 귀순 의향에 진정성 없었다”
  6. 6외교부 “일본의 한국 전역 입국거부 지정에 유감”…3일부터 시행
  7. 7 탈원전 유지냐 폐기냐…울산 총선 달구는 ‘탈핵 논쟁’
  8. 8한 달 만에 TK 찾은 문 대통령 “연대·협력으로 위기 극복 모범”
  9. 9경남도·시의원 3명 진주을 강민국 지지 선언
  10. 10“광역경제권 구축”…민주당 부울경 후보, 메가시티 띄우기
  1. 1정부 재난지원금 ‘하위 70%’, 건보료 납부액 기준 적용할듯
  2. 2 부산의료수학센터 문 열어
  3. 3금융·증시 동향
  4. 4주가지수- 2020년 4월 1일
  5. 5 BNK ‘부산 벤처투자센터’ 개소
  6. 6제457회 연금 복권
  7. 7
  8. 8
  9. 9
  10. 10
  1. 1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1명…20대 인도네시아 선원
  2. 2경남 산청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진주 4·7번 환자와 스파랜드 이용
  3. 3MBC, 채널A와 검찰 유착 의혹제기…"유시민 비위 제보하라" 압박
  4. 4부산시, '미국에서 입국' 117-118번 확진자 동선 공개
  5. 5경남 코로나 확진 6명 추가해 총 101명…진주 지역감염 우려
  6. 6이탈리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53명…확진자 증가폭 이틀째 감소
  7. 7광주시, 오늘(1일)부터 가계긴급생계비 지원 접수 … 현장접수 6일부터
  8. 8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건보료 기준으로 진행 검토
  9. 9서울아산병원 “코로나19 확진 9세 여아 접촉자 500여 명 모두 음성”
  10. 10경남도 ‘아동돌봄쿠폰’, 코로나19 긴급 지원
  1. 1토론토 6월까지 행사 금지…“MLB 7월 개막이 적합”
  2. 2테니스 라켓 대신 프라이팬…랭킹 1위의 ‘집콕 챌린지’
  3. 3‘백수’ 류현진·추신수, 일당 1억 이상→582만 원
  4. 4샘슨 4이닝 무실점·마차도 홈런포…외인 에이스 ‘이상무’
  5. 5
  6. 6
  7. 7
  8. 8
  9. 9
  10. 10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아다지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팀스티어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