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2금융권도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도입…가계대출 깐깐해진다

정부, 내달 17일부터 도입 결정

  • 국제신문
  •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  |  입력 : 2019-05-30 19:56:40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저축은행·캐피털 2년내 90%로
- 보험 70%, 카드 60%로 낮춰야
- 농·수·신협은 2025년까지 80%
- 보험·대부업 대출 땐 적용 안 돼

다음 달부터 제2 금융권 가계대출에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Debt Service Ratio)이 도입되며 대출 문턱이 높아진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30일 가계부채관리점검회의를 열어 ‘제2 금융권 DSR 관리지표 도입 방안’을 다음 달 17일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DSR은 모든 가계대출 원리금 상환액에서 연간 소득을 나눈 비율이다. 가계 대출 과정에서 상환 능력 심사가 충분하지 않아 과잉 대출이 이뤄지고, 차주가 상환에 어려움을 겪거나 금융회사가 대출 건전성 저하로 이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도입됐다. 은행권은 지난해 10월 31일부터 관리지표를 제시하고 이를 시행하고 있다.

제2 금융권 DSR도 은행과 같은 방식으로 운영되지만, 수치는 조금씩 다르다. 저축은행과 캐피털(할부금융)사는 시범 운영 기간 111.5%와 105.7%이던 평균 DSR을 2021년 말까지 90%로 낮춘다. 보험사는 현재 73.1%인 DSR을 70%로 낮추고, 카드사는 현재 66.2%인 DSR을 60%로 낮춘다.

농·수·신협 같은 상호금융조합 DSR은 시범 운영 기간 261.7%를 보여 다른 업권에 비해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소득 확인 없이 담보 가치만으로 대출을 취급하고 농·어업 종사 차주가 소득을 증빙하기 쉽지 않아 소득이 과소 추산되는 일이 많았기 때문이다. 상호금융 평균 DSR은 이런 현실을 고려해 2021년 말까지 160%로, 2025년 말까지 매년 20%포인트 낮춰 80%로 맞추도록 했다.

DSR 계산에 사용되는 연간 소득과 부채(원리금 상환액) 산정 방식도 조정된다. 이는 은행권에도 같이 적용된다. 농·어업인 비중이 높은 점, 신용정보회사가 추산하는 소득 활용이 빈번한 점 등을 반영했다.

개편안은 ‘소득은 넓게 부채는 좁게’로 요약된다. 농·어업인 신고 소득에 조합 출하 실적을 추가하고, 추산 소득 인정 비율을 80%에서 90%로 올린다.

또 인정·신고 소득을 최대 5000만 원에서 최대 7000만 원까지 올려 인정하기로 했다.

부채 범위는 좁게 해석한다. 예·적금 담보 대출 DSR을 산정할 때 현행 원금 상환액과 이자 상환액을 모두 반영하지만 앞으로는 이자 상환액만 반영하기로 했다. 보험계약대출을 받을 때 DSR을 산정하지 않되, 다른 대출을 산정할 때엔 이자상환액만 반영한다. 또 대부업체에서 대출을 받으면 DSR을 산정하지 않는다. 개정된 소득·부채 산정 방식은 다음 달 17일부터 적용된다.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 제2금융권 DSR 관리기준 목표

 

평균 DSR

고DSR 비중 상한

 

시범
운영

21년말 
목표

70% 
초과대출 비중

90% 
초과대출 비중

상호
금융

261.7%

160%
(25년 말까지 80%)

50%
(25년 말까지 30%)

45%
(25년 말까지 25%)

저축
은행

111.5%

90%

40%

30%

보험

73.1%

70%

25%

20%

여전사

66.2%

카드사 60%

카드사 
25%

카드사 15%

105.7%

캐피탈사 90%

캐피탈사 45%

캐파탈사 30%

※자료 :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원전 저기 구멍 좀 봐라” 국내외 작가들의 탈핵 외침
  2. 2아베내각, 북한 탄도미사일 위협 강조…16년째 “독도는 일본 땅” 억지 주장
  3. 3대선급 보선 공천…김부겸 “당헌 고집 안해” 이낙연 “시기되면 언급”
  4. 42년된 진주 대경 파미르 아파트 곳곳 빗물 ‘뚝뚝’
  5. 5이재명 16일 운명의 날…대법 선고 생중계
  6. 6동의과학대학교, F&B 및 엔터테이먼트 스타트업 위플E&D와 협약 체결
  7. 7인제대학교와 경남도립미술관, 업무협약 체결
  8. 8부산 영도구, ‘반려견 클리커행동교정전문가 양성과정’ 수료식 개최
  9. 95개월 만에 돌아온 우즈, 통산 83승 새 역사 쓸까
  10. 10부산, 15일 수원FC 상대 FA컵 16강전
  1. 1[전문] 문재인 대통령, ‘한국판 뉴딜’ 발표…“대한민국 새로운 100년의 설계”
  2. 2문재인 대통령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대전환 선언…선도국가로 나아가겠다”
  3. 3권영세, 홍준표 ‘채홍사’ 주장에…“이러니 입당 거부감 많은 것”
  4. 4여야, 7월 국회 일정 합의…16일 21대 국회 개원식 개최
  5. 5국방부, ‘16년째 독도 도발’ 日 방위백서에 “적절한 조치 있을 것”
  6. 6양산시의회, 원구성 놓고 여야 갈등 계속
  7. 7대선급 보선 공천…김부겸 “당헌 고집 안해” 이낙연 “시기되면 언급”
  8. 8이재명 16일 운명의 날…대법 선고 생중계
  9. 9김해영·김세연, 당원 거부감 뚫고 부산시장 보선 나설까
  10. 10“서울시장 후보, 참신하고 비전 갖춰야” 김종인, 부산시장 보선에도 적용할 듯
  1. 1지역 대표음식도 간편하게…4050세대 사로잡은 밀키트
  2. 2수소차 판매 1위에 대형트럭 첫 양산…현대자동차 수소경제 가속 페달
  3. 3지프, V8 엔진 탑재한 랭글러 392 콘셉트 공개
  4. 4수영장 무제한 맥주부터 야간투어까지…호캉스 취향따라 즐긴다
  5. 5주가지수- 2020년 7월 14일
  6. 6금융·증시 동향
  7. 7LH, 부산 9개 단지 국민임대주택 예비입주자 모집 공고
  8. 8주택금융공사, 유로화 소셜 커버드본드 발행 기념식
  9. 9BMW 동성모터스, 해운대 전시장서 ‘뉴 X5 M 및 뉴 X6 M 런칭 고객 이벤트’
  10. 10해양수산부, 독도 해역 해양폐기물 수거 나선다
  1. 1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33명…해외유입 19명
  2. 2통영 상수도관 파열 3000여 세대 수돗물 공급 중단
  3. 3부산항 입항 외국적 선박서 선원 1명 코로나19 확진
  4. 4무면허 음주운전하다 차량 연쇄추돌 뒤 투신한 50대 구사일생
  5. 5부산 덕천배수장 등 차량통제 … 낙동강 상류 지역 폭우
  6. 6'면허취소' 만취 30대 해운대서 신호등 충격 사고
  7. 7부산 가야역 철로서 작업하던 코레일 직원 중상
  8. 8울산서 카자흐스탄 입국 1명 코로나19 확진
  9. 9강서구 봉림동, 가락동서 포트홀 발생…승용차 타이어 파손되기도
  10. 10집중호우로 낙동강 하구 쓰레기 떠밀려 남해안 지자체 몸살
  1. 1‘극장골 허용’ 맨유…눈앞서 3위 좌절
  2. 2류현진, 홈구장 첫 연습경기…5이닝 1실점 쾌투
  3. 3부산, 15일 수원FC 상대 FA컵 16강전
  4. 45개월 만에 돌아온 우즈, 통산 83승 새 역사 쓸까
  5. 5‘신구조화’ 빛난 동의대 야구부, U리그 4연승 질주
  6. 6손흥민 亞 최초 유럽 리그 '10-10 클럽'…지난 5년간 가입자는 누구
  7. 7‘고수를 찾아서2’ 국내 유일 펜칵실랏 그랜드마스터 조형기
  8. 8박현경 KLPGA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우승
  9. 9손흥민, 亞 최초 EPL ‘10-10’ 축포 … 아스날전 1G 1AS
  10. 10빗속 혈투 끝 웃은 박현경, 부산오픈 ‘초대 챔프’
우리은행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서브원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와이에이치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