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 올해 아파트 분양 물량 조정해제지역 ‘쏠림현상’

규제 탓에 지난해 공급 위축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9-04-30 19:51:26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진·연제·남구 3개구에
- 1만3000여 가구 분양 예정
- 구매 수요 고려 대기 물량 봇물
- ‘거제 래미안’ 4470가구로 최다
- 16개 구·군서 총 2만7993가구

지난해 말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부산 부산진·연제·남구에서 건설업체가 올해 1만3000여 가구 아파트를 분양한다. 올해 부산에서 분양하는 물량의 절반 수준이다. 지난해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기다렸던 업체가 일제히 분양을 시작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부동산시장 분석 업체인 부동산인포는 올해 부산진·연제·남구에서 1만3333가구 아파트를 분양한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지역 16개 구·군 전체 분양 예정 물량은 2만7993가구다.
지역별로 보면 연제구가 3곳(5390가구)으로 가장 많다. 부산진구 4곳(5168가구), 남구 3곳(2775가구)에서 분양한다. 3개 지역에서 분양하는 아파트 중에는 대단지 아파트가 많다. 가구 수별로 보면 연제구에 분양할 예정인 거제 래미안이 4470가구로 규모가 가장 컸다. 연제구에는 440가구 규모의 거제역 동원로얄듀크도 하반기 분양을 진행한다. 5, 6월 분양하는 부산진구 연지동 래미안, 가야동 롯데캐슬, 전포동 e편한세상도 각각 2616가구, 935가구, 1401가구의 대단지 아파트다. 남구에서는 효성과 태영건설이 짓는 1725가구 규모 아파트가 하반기 분양을 시작할 예정이다.

부산진·연제·남구는 지난해 12월 기장군 일광면과 함께 국토교통부의 청약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됐다.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부산진구 등 비조정 지역에서는 청약통장에 가입한 후 6개월이 지나면 1순위 청약 자격을 얻는다. 또 만 19세 이상이면 가구주, 5년 내 주택 당첨 이력 등과 무관하게 청약을 넣을 수 있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부산진구 등 3개 구는 지난해 조정대상지역 등 정부의 부동산 규제 영향으로 3785가구만 선보였을 만큼 공급이 드물었던 곳으로 대기 수요가 탄탄하다. 해운대·수영·동래구에 거주 중인 구매 수요도 많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반면 조정대상지역으로 유지된 해운대·수영·동래구에서도 분양하는 아파트 물량은 있지만, 분양 일정을 정하지 못하는 곳이 속출한다. 부산시는 최근 정부에 해운대·수영·동래구를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해달라고 공식 요청했지만, 국토부는 3개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동래구의 한 아파트는 오는 3일 분양에 들어갈 예정이었지만 조정대상지역에 묶이면서 일정을 연기했다.

부동산서베이 이영래 대표는 “지난해 조정대상지역 내 아파트 중에서 조정대상지역이 해제될 때까지 분양을 연기한 곳이 많았다. 그때 대기하던 분양 물량이 조정대상지역이 풀리면서 올해 한꺼번에 쏟아져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RSS

  1. 1류현진 선발 하루 연기, 23일 콜로라도전 등판
  2. 2정우영, 뮌헨 떠나 프라이부르크로 이적
  3. 3[사설] 부산구치소·교도소 이전, 이번엔 제대로 주민 설득을
  4. 4박찬호·이국종…한국당, 본인 의사 무관 영입 거론
  5. 5잦은 가정폭력 피해 달아났는데…남편 말에 속아 위치추적해준 경찰
  6. 6경성대학교 예술종합대학 사진학과, 환경미화 담당자에게 꽃과 케이크 선물
  7. 7회동수원지 인근 모든 마을, 상수원보호구역서 해제되나
  8. 8선수 기량 과신…롯데 안일함이 ‘꼴찌 참사’ 불렀다
  9. 9카톡으로 택배 예약·결제 한 번에
  10. 10김도읍 반발·장제원 환영…구치소·교도소 통합이전 희비
  1. 1탁현민, 이언주 자료요구에 "시간낭비 하지마라"
  2. 2김해신공항 계획 총리실에서 재검증 합의
  3. 3정경두 국방장관, 대국민 사과…"허위·은폐 철저 조사해 엄정조치"
  4. 4나경원 “‘달창’, 달빛창문인 줄”…전여옥 "달창, 닳거나 해진 밑창"
  5. 5박찬호·이국종…한국당, 본인 의사 무관 영입 거론
  6. 6국방부, 北선박에 뚫린 감시망 규명위한 합동조사단 현장급파
  7. 7중구 보수동 중부산새마을 금고 6.25 참전유공자 등 사랑의 좀도리 백미 나눔 추진
  8. 8부산대개조 정책투어 다섯번째, 남구 선물보따리를 안다
  9. 9김도읍 반발·장제원 환영…구치소·교도소 통합이전 희비
  10. 10연산9동, ‘연산9동사 건립 1주년 주민 한마음 잔치’ 개최
  1. 1부산해수청, 동백섬 일대 쓰레기 수거
  2. 2부산 본사 10곳 중 기보·남부발전 ‘우수’…영진위 ‘미흡’ 기관장 경고 조치
  3. 3‘피(웃돈)’ 말리는 부산 분양시장
  4. 4올 여름 고수온 전망…적조 비상
  5. 5동래 행복주택에 몰린 청춘들…‘시청앞 사업’도 힘 받나
  6. 6르노삼성 ‘더 뉴 QM6’ 타고 정상화 달린다
  7. 7신동주, 일본 롯데 주총서 본인 이사 선임 제안
  8. 8유럽 관문에 물류거점…수출비용 줄인다
  9. 9“해운 재건 중장기 전략 짜고 선·화주 상생안 찾아야”
  10. 10스페인 원양선원 유골 3위, 국내 이장
  1. 1송가인 교통사고 “화물트럭이 차량 측면을… 차량 80% 파손, 정밀검사”
  2. 2라벨갈이 디자이너 붙잡혀… ‘27만 원→130만 원’ 5배 가격 뻥튀기
  3. 3봉욱 대검 차장검사 사의…윤석열 선배들 줄사표 예고
  4. 4라벨갈이 디자이너 A씨, 중국산을 백화점 명품으로 둔갑시켜 얻은 수익이…
  5. 5김주하, 식은땀 흘리다 앵커 교체…20일 뉴스는 어떻게?
  6. 6부산 서구 혼자 살던 50대 여성 숨진 지 석달 만에 발견
  7. 7새로 개통한 해운대 BRT 구간서 싱크홀 발생 잇따라
  8. 8봉욱 대검 차장 사의… ‘검사동일체 원칙’ 윤석열 선배·동기 이탈 우려
  9. 9새벽에 횡단보도 건너던 40대 택시에 치여 숨져
  10. 10상산고 자사고 취소 위기 ‘단 0.39점’ 탓… 23개 전국 자사고 운명은
  1. 1허민 의장 캐치볼 논란에 구단 "선수들 자발적 참여였다"
  2. 2류현진 선발 하루 연기, 23일 콜로라도전 등판
  3. 3정우영, 뮌헨 떠나 프라이부르크로 이적
  4. 42016년 데뷔 동기들, 한국여자프로골프 황금세대 연다
  5. 5류현진, 23일 콜로라도전 등판…다음 달 10일 올스타전 출전 유력
  6. 6정우영, 바이에른 뮌헨 떠나 프라이부르크에 새 둥지
  7. 7선수 기량 과신…롯데 안일함이 ‘꼴찌 참사’ 불렀다
  8. 8다저스, 올 시즌 빅리그 첫 50승 선착…구단 역사상 42년 만
  9. 92016년 데뷔 동기들, 한국여자골프 황금세대 열까
  10. 10
부산지역 고용 우수기업
모전기공
이제는 원전해체산업이다
왜 원전해체산업인가
  • 부산관광영상전국공모전
  • 시민초청강연
  • 번더플로우 조이 오브 댄싱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