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제2의 도시’ 위상 인천에 내줬다

작년 지역내총생산 잠정치, 인천에 처음으로 추월당해

전국 비중도 전년보다 축소…주력 산업 침체가 주요인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주력 산업인 제조업을 앞세워 우리 경제를 호령해 온 부산이 ‘대한민국 제2의 경제도시’ 타이틀을 인천에 내줬다. 지난해 부산의 지역내총생산(GRDP)은 관련 통계가 시작된 2003년 이후 처음으로 인천보다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가능성으로 인식돼 온 ‘인천의 부산 추월’이 구체적인 수치로 공식화된 셈이다. 수도권 집중화 등으로 기업·인력의 유출 현상이 가속화된 데다 주력 산업마저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는 데 속도를 내지 못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통계청이 21일 발표한 ‘2017년 지역소득(잠정)’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부산의 명목 GRDP는 83조2987억 원으로 2016년(81조2635억 원)보다 2.5%(2조352억 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반면 인천의 GRDP는 같은 기간 80조8592억 원에서 84조594억 원으로 4.0%(3조2002억 원) 늘었다.

부산의 GRDP가 인천보다 낮게 나온 것은 처음이다. GRDP는 특정 지역에서 경제 활동별 부가가치가 얼마나 발생됐는가를 총체적으로 나타내는 지표다. 지역의 범위를 국가 전체로 확장하면 국내총생산(GDP)이 된다.

전국의 GRDP(17개 시·도 GRDP 합계)에서 부산의 GRDP가 차지하는 비중도 2016년 4.9%에서 지난해 4.8%로 축소됐다. 반면 같은 기간 인천의 비중은 4.9%로 같았다. 부산의 GRDP 비중이 인천보다 낮은 수준을 기록한 것도 처음이다. 전국의 GRDP는 1641조9572억 원에서 1731조5448억 원으로 5.5%(89조5876억 원) 늘었다. 부산의 증가율(2.5%)이 전국의 절반 수준에도 못 미친 셈이다.

부산은 인천과의 GRDP 격차를 2003년 6조9619억 원에서 2008년 9조1930억 원까지 벌리며 제2 경제도시의 위상을 지켰다. 그 이후에도 매년 5조~6조 원대의 격차가 유지됐으나 2015년(2조5632억 원)부터 급격하게 좁혀지기 시작했다. 2016년에는 4043억 원까지 줄어들었고 급기야 지난해 처음으로 역전됐다.

지난해 실질경제성장률도 부산은 2.0%에 머문 반면 인천은 4.0%를 기록하며 전국 7대 도시(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부산상공회의소 이갑준 상근부회장은 “역대 정부가 지역균형발전을 도외시하고 수도권 위주의 정책을 고수해온 수도권 일극 정책이 불러온 참사”라며 “10여 년째 끌고 있는 신공항 문제도 마찬가지다. 정부는 국가경제의 백년대계를 위해 수도권에 집중된 자원을 지역에 나눠야 하며, 그 시작은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과 제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사업이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석주 조민희 기자 serenom@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풍산 일광면 이전 백지화됐다지만 기장군 이전 가능성 여전, 센텀2지구 차질 우려도
  2. 2오징어 게임 "당신은 돈과 죽음 앞에서 어떤 선택을 하겠습니까?"
  3. 3아빠 휴직하면 360만 원 vs 0원…동네마다 다른 복지정책
  4. 420년째 이웃사랑 실천, 금정구 서2동 김선희 씨
  5. 5MZ세대가 관심 갖는 책은…돈·일잘러·워라벨
  6. 6어린 나이에 가장 된 '영 케어러' 지원 조례, 부산 중구에서 첫 제정
  7. 7동래구 건물 외장재 떨어져 인근 도로 통제
  8. 8경남 18일 코로나19 신규확진 22명
  9. 9부산 코로나 신규확진 40명대…연휴 기간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10. 10오토바이 중앙분리대 충격…순찰차 신속조치로 운전자 생명 지장 없어
  1. 1부산시의회 특별위원회 두 곳 활동 마무리
  2. 2법조·학계 지지 업은 윤석열…‘친홍’ 의리파들 뭉친 홍준표
  3. 3홍준표 “박근혜 수사 사과를” 윤석열 “검사 소임 다한 것”
  4. 4PK상임위장의 지역발전 약속 <2> 민홍철 국방위원장
  5. 5이준석 "불가역적 개혁 완성으로 대선 승리"
  6. 6한국, 2024년 고체연료로 우주 로켓 쏜다
  7. 7이재명 대장동 의혹 정면돌파…이낙연 친문 지지 속 호남 공략
  8. 8안철수 “도덕성 없인 필패” 출마 저울질
  9. 9전재수 합류로 힘얻은 이재명…‘최인호 인맥’ 흡수한 이낙연
  10. 10부산 찾은 정의당 이정미 “대통령 되면 신공항 철회”
  1. 1수협중앙회-선원노련, 연근해 외국인선원 증원 합의
  2. 2부산굿즈 천국 ‘부산슈퍼’ 뜬다
  3. 3기장·연제 아파트값 상승률 0.5%대 고공행진
  4. 4정부 “가덕 신공항, 24시간 가동하는 시설로 만들겠다”
  5. 5디지털산업에 부산시 향후 5년간 6700억 투자…전문인력 5000명 육성
  6. 6부산 용당세관 해상특송장 정식 개장
  7. 7부산항 빈 컨테이너 수급 개선
  8. 8제수용품 최대 ‘반값’…편의점, 식당·약국 자처
  9. 9조선업 수주행진…기술인력 태부족
  10. 10홍남기 “카드 캐시백, 비대면 소비 등 사용처 폭넓게 인정”
  1. 1풍산 일광면 이전 백지화됐다지만 기장군 이전 가능성 여전, 센텀2지구 차질 우려도
  2. 2아빠 휴직하면 360만 원 vs 0원…동네마다 다른 복지정책
  3. 320년째 이웃사랑 실천, 금정구 서2동 김선희 씨
  4. 4어린 나이에 가장 된 '영 케어러' 지원 조례, 부산 중구에서 첫 제정
  5. 5동래구 건물 외장재 떨어져 인근 도로 통제
  6. 6경남 18일 코로나19 신규확진 22명
  7. 7부산 코로나 신규확진 40명대…연휴 기간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8. 8오토바이 중앙분리대 충격…순찰차 신속조치로 운전자 생명 지장 없어
  9. 9국내 코로나 금요일 기준 최다…비수도권 26%
  10. 10연휴 첫날 귀성 방향 정체 시작…낮 12시~오후 1시 최대
  1. 1거인의 진격 응원할까…모래판 스타 볼까
  2. 2U-23 축구 사령탑에 황선홍…“항저우AG 우승 목표”
  3. 3부산시체육회, 학생선수 300명에 장학금
  4. 4'고수를 찾아서3' 전통연 고수 무형문화재 배무삼
  5. 5롯데, 에이스가 돌아왔다...kt에 0 대 2 승
  6. 6전준우 2타점 적시타…기아전 위닝시리즈
  7. 7헝가리 이적 류은희, 유럽서 ‘최고의 골’
  8. 8부산 아이파크 마스코트 똑디, 용감함에 귀여움 추가해 귀환
  9. 9부산·안산전, K리그2 29R 베스트 매치 선정
  10. 10롯데, '안경에이스' 올리고도...kt에 4 대 7 역전패
우리은행
부울경…수소 메가블록으로
‘수소모빌리티+쇼’로 본 미래
엑스포 유치 성공 이래서 가능했다
밀라노 ‘지속 가능성’ 통했다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