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침대야 조명 켜줘”…스마트가구, 신혼부부·이사족 지갑을 열어라

한샘, LG전자와 손잡고 IoT침대 출시

  •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  |   입력 : 2018-10-10 19:22:22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체리쉬, 음성인식 인공지능 모션베드
- LG유플러스 이누스바스와 스마트 욕실
- 이누스도 앱 연동 스마트 체중계 선봬

인테리어는 물론 편의성까지 갖춘 스마트가구가 소비자의 눈길을 끌고 있다. 가을 혼수철과 이사철에 맞춰 관련 업계는 다양한 스마트가구 제품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체리쉬의 ‘인공지능 모션베드’는 사용자가 침대에 탑재된 인공지능 스피커에 설정된 문구를 말하면 설정한 수면 모드, 무중력 모드, 머리·다리 올리기 모드 등 다양한 동작을 구현한다.
1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한샘은 LG전자와 손잡고 IoT(사물인터넷) 침대인 ‘바흐801 스마트 모션베드’를 내놨다. 간단한 음성인식만으로 작동이 가능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안녕 한샘”이라고 부른 뒤 “조명을 켜줘”라고 지시 사항을 전달하면 “네 알겠습니다. 조명을 켜겠습니다”라는 말과 함께 조명이 켜진다. 이렇게 주변 조명을 켜고 끄는 것은 물론이고 침대의 높낮이 조절, 알람 기능 등도 말 한마디로 손쉽게 조작할 수 있다. 업체 측은 앞으로 주변 전자 기기들과도 연동해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도 함께 작동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슬립센서’가 탑재돼 있어 사용자가 잠이 들면 침대가 이를 스스로 파악해 모형을 바꾸는 등 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취침 모드 상태에서는 코콜이 방지 기능도 있다.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에 스마트한 기능까지 갖췄다.

가구업체 체리쉬는 지난 4월 ‘인공지능 모션베드’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인공지능 모션베드는 음성인식 기능과 웨이크업·웰컴 기능이 탑재됐다. 체리쉬는 인공지능 모션베드를 주력 제품으로 선정하고 판매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 전략을 내세웠다. 인공지능 모션베드와 커튼·조명 등의 음성 인식 기능을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 스피커와 함께 체험할 수 있다. 체리쉬 관계자는 “고객의 편리한 삶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품목의 사물인터넷(IoT) 가구를 개발해 스마트 가구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며 “하반기 새로운 디자인의 음성인식 침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아이에스동서의 욕실 리모델링 브랜드 이누스바스(inus bath)와 함께 국내 최초로 욕실에 IoT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욕실’ 서비스를 출시했다.
LG유플러스는 아이에스동서의 욕실 리모델링 브랜드 이누스바스와 함께 국내 최초로 욕실에 IoT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욕실’ 서비스를 출시했다. 예를 들어 욕실 조명 스위치를 켜면 비데가 스스로 켜지고, 비데에 사용자가 앉으면 환풍기가 자동으로 작동한다. 스마트 욕실 서비스는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제어할 수 있는 IoT 비데일체형 양변기와 환풍기가 포함되어있는 욕실인테리어 상품이다. 이 제품은 와이파이 환경이면 이통사와 상관없이 LG유플러스 홈IoT 플랫폼인 ‘IoT@home’ 애플리케이션과 연동해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 체중계 XERA100(제라100)
체중계에도 똑똑한 기술이 적용됐다. 아이에스동서의 토털리빙브랜드 이누스는 스마트폰 ‘이누스헬스’ 앱과 연동해서 쉽고 빠르게 체중, 체지방 등 8가지 신체 지수를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 체중계 XERA100(제라100)을 선보였다.

수분과 골격량, 기초대사량, 근육량, 내장지방 등 8가지 데이터를 제공해 건강 상태를 점검하고 관리 솔루션을 제공한다.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아르떼뮤지엄 교통대란이 다시 불 지핀 ‘영도 트램’ 논의
  2. 2생계 끊길까봐…불안감에 일흔 넘어도 일 못 놓는 노인들
  3. 3계약해지권 주고, 4000만 원 할인…건설사 “미분양 줄여라”
  4. 460년대생도 불안…3명 중 1명은 “난 고독사 할 것”
  5. 5북항에 ‘글로벌 창업혁신 거점’…기회특구와 시너지
  6. 6시·해수부 ‘노조 보상’ 극적 합의…자성대 부두 이전 급물살
  7. 7부산 동·서·영도구 체류인구마저 최저 수준(종합)
  8. 8수영하수처리장 현대화(지상공원 등 포함) 사업, 절차 간소화로 속도낸다(종합)
  9. 9尹 “지방에 과감한 권한이양을”…朴시장 “외국인 비자 개선해야”
  10. 10결혼 땐 100만 원 세액공제…기회특구 中企 가업상속세 ‘0’(종합)
  1. 1尹 “지방에 과감한 권한이양을”…朴시장 “외국인 비자 개선해야”
  2. 2초대 저출생수석, ‘40대 쌍둥이 엄마’ 유혜미 교수 낙점
  3. 3부산 온 당권주자 김두관 “산업은행 이전에 힘 싣겠다”
  4. 4‘채상병 특검법’ 또 폐기…與, 방송4법 필리버스터 돌입
  5. 5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6. 6인사 안한 이진숙…최민희 과방위원장 “저와 싸우려 하면 안 돼” 귓속말 경고
  7. 7韓 일정 첫날 ‘尹과 회동’…당정관계 변화의 물꼬 틔우나
  8. 8대통령실 경내에도 떨어진 北오물풍선…벌써 10번째 살포
  9. 9野, 한동훈특검법 국회 상정…韓대표 의혹 겨냥 ‘파상공세’
  10. 10韓 “웰빙정당 소리 안 나오게 할 것…금투세 폐지 최우선”
  1. 1계약해지권 주고, 4000만 원 할인…건설사 “미분양 줄여라”
  2. 2북항에 ‘글로벌 창업혁신 거점’…기회특구와 시너지
  3. 3시·해수부 ‘노조 보상’ 극적 합의…자성대 부두 이전 급물살
  4. 4부산 동·서·영도구 체류인구마저 최저 수준(종합)
  5. 5수영하수처리장 현대화(지상공원 등 포함) 사업, 절차 간소화로 속도낸다(종합)
  6. 6결혼 땐 100만 원 세액공제…기회특구 中企 가업상속세 ‘0’(종합)
  7. 7‘산은 부산 이전’ 챌린지 뜨겁게 확산
  8. 8티몬·위메프 피해 확산…정부 “집단 분쟁조정 착수”
  9. 9상속세 25년 만에 개편…자녀공제 5000만→5억 원(종합)
  10. 10여름방학 생활과학교실이 찾아갑니다
  1. 1아르떼뮤지엄 교통대란이 다시 불 지핀 ‘영도 트램’ 논의
  2. 2생계 끊길까봐…불안감에 일흔 넘어도 일 못 놓는 노인들
  3. 360년대생도 불안…3명 중 1명은 “난 고독사 할 것”
  4. 4檢 ‘일동 수사정보 유출 혐의’ 부산청 출신 총경 구속
  5. 5“글로벌 허브도시 부산, 입체적 홍보활동 펼칠 것”
  6. 6오늘의 날씨- 2024년 7월 26일
  7. 7부모와 애착관계 형성 어려워 말문 닫아…치료 절실
  8. 8“남편 대선 후보 만들려 의원 배우자 매수 의혹”…檢, 김혜경 벌금형 구형
  9. 9‘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10. 10세수 메우려 치안센터 50곳 매각? 일선 경찰도 반대 목소리
  1. 1파리 올림픽 막 올랐다…‘금맥’ 양궁 필두 종합 15위 이내 목표
  2. 2유도·양궁·수영 29일 金 도전…펜싱 어벤져스 31일 출격
  3. 3떨림 현상으로 총 잡는 손까지 바꾼 메달 기대주
  4. 4양민혁 토트넘 이적 95% 수준 진행
  5. 5첫 경기부터 2시간 동안 승부결과 없어 ‘대혼선’
  6. 6외국인 코치진 선임은 아직 결정안해
  7. 7탁구혼복 임종훈-신유빈 4강 오르면 중국 대결
  8. 8206개국 참가…센강 6㎞ 배 타고 개회식
  9. 9단체전 금메달은 물론 한국 여자 에페 첫 우승 노린다
  10. 10부산스포츠과학센터 ‘영재 육성’ 주체로
불황을 모르는 기업
美·日서 인정받은 용접기…첨단 레이저 기술로 세계 공략
아하! 어린이 금융상식
주식투자땐 경영 참여 가능, 채권은 자금만 빌려주는 것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