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오거돈 시장 “부산도 총괄건축가 제도 활성화 필요”

승효상 국가건축정책위장 만나 공급자중심 공공건축 혁신 논의

  • 국제신문
  •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  |  입력 : 2018-08-23 19:21:43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공공건축은 시민 복지와 연결”
- 민간전문가 참여 확대 등 검토

부산시가 대통령 직속 기구인 국가건축정책위원회와 향후 공공건축 혁신 방안을 논의했다. 시가 운용 중인 공공건축가 제도를 활성화하고, 장기적으로 서울시가 운영하는 ‘총괄건축가’ 제도를 정착시키기 위한 작업에 착수할 방침이다.
   
오거돈(왼쪽) 부산시장이 23일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승효상 위원장과 공공건축 부문 민간전문가 참여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오거돈 부산시장은 23일 오후 시청 접견실에서 국가건축정책위원회 관계자를 만나 그동안 공급자 중심의 획일적인 사업 위주로 추진됐던 공공건축 제도 개선 방안을 의논했다.

국가건축정책위원회는 2008년 12월 발족한 대통령 직속 기구로 국가의 건축정책 수립을 위해 여러 기관과 소통해 정책의 방향을 모색하고 실천하는 기구다. 승효상 위원장은 지난 4월 제5기 국가건축위원회의 수장직을 맡았다. 이날 열린 회의에는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승효상 위원장을 비롯해 각 분과위원장 등 6명이 참석했다.

오 시장은 이날 국가건축정책위원회와 ▷지역 공공건축 혁신 추진방향 ▷공공건축 부문 민간전문가 참여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서울 등 전국 19개 자치단체와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총괄건축가’ 운영에 관한 조언도 얻었다.

시는 2016년부터 36명의 공공건축가를 임명해 운용하고 있다. 공공건축가 제도는 공공사업 시행 시 기획부터 설계·시공·유지·관리 단계에 이르는 과정 전반 업무를 총괄하는 전문가를 위촉하는 제도다. 대상은 주민센터부터 어린이집, 도서관 등을 아우른다.

오 시장은 “공공건축가 제도가 운용되고 있으나 여전히 발주기관 중심의 공급자 위주로 사업이 진행되는 데다, 건축물 디자인마저 획일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며 “공공건축가 제도 활성화와 총괄건축가 제도 도입에 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이날 회의에서 밝혔다.
총괄건축가 제도 도입에는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지역에서 이뤄지는 모든 사업을 기획해 지역 특색을 반영한 디자인 등을 고려해 단위 사업에 지시하는 업무로, 현재 총괄건축가 제도를 운용 중인 서울시 사례를 부산시가 도입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지적이다.

승 위원장은 “공공건축은 시민의 문화 복지와 직결된다는 점에서 계획적이고 체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현재 운용 중인 공공건축가 제도에 민간 전문가를 참여시키는 한편, 총괄건축가 제도 운용을 위한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